(사진=보배드림)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위기의 기업”이라고 불리는 브랜드가 있다. 독자들 모두 예상했듯이, 답은 쌍용차다. 쌍용차는 현재 생존 위기에 처해있다. 새 주인으로 유력했던 투자자 HAAH 오토모티브는 법원이 요구한 날까지 투자의향서를 내지 않았고, 이에 쌍용차 주채권 은행인 산업은행은 법원에 회생 절차 개시 여부 의견 회신서를 보낼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은 오는 4월 8~10일쯤 회생 절차 돌입 여부를 결정할 것이다.

존폐의 갈림길에 처한 쌍용차는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렉스턴 스포츠에 사활을 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런 절박한 심정이 소비자에게도 닿았는지 신형 렉스턴 스포츠는 계약 첫날 꽤 놀라운 저력을 보여주었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신형 렉스턴 스포츠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정지현 에디터

조선 픽업하면 쌍용차
쌍용차의 픽업트럭 역사
쌍용차는 지난 2002년, 450억 원을 투자해 쌍용차 최초의 픽업트럭인 무쏘 스포츠를 출시했다. 뒤이어 2006년에는 액티언 스포츠를, 2012년에는 코란도 스포츠를 선보이며 국내 픽업트럭 시장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기도 했다.

쌍용차는 픽업트럭의 이미지 개선에도 나섰는데, 이는 모델명에 화물차 혹은 용달차 느낌이 물씬 나는 픽업트럭 대신 `스포츠`를 붙인 것이다. 다만 `스포츠`라고 이름만 바꾼 것이 아닌, SUV와 경쟁하기 위해 SUV의 장점인 실용성을 강조하고 승차감, 편의성도 향상했다.

효자 모델 렉스턴 스포츠
쌍용차의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잠시 과거의 영광을 되짚어보자. 한국 자동차 산업 협회에 따르면, 국내 픽업트럭 시장 규모는 2017년 2만 2,912대에서 2019년 4만 2,021대로 증가했다. 이 중 칸을 포함한 렉스턴 스포츠의 판매량이 4만 1,717대로 당시 점유율은 99.2%에 달한다.

영광은 비단 과거에만 머물지는 않았다. 렉스턴 스포츠와 칸은 현재도 자타 공인 쌍용차의 효자 모델이다. 렉스턴 스포츠와 칸은 올해 1분기 총 4,391대가 판매되며 쌍용차 중 가장 많이 팔렸다. 2020년 총 판매량도 렉스턴 스포츠와 칸이 견인한 것이나 다름없다. 지난해 판매량은 총 3만 3,068대로 쌍용차의 베스트셀링카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기도 했다.

또 다른 효자 모델
티볼리도 있다
또 다른 효자 모델로는 티볼리가 있다. 티볼리는 2015년에 출시된 이후로 2018년까지 3년간 글로벌 판매량 25만 대를 돌파한 쌍용차의 인기 모델 중 하나다. 여기에 작년에는 코로나19로 인한 차박 열풍에 힘입어 판매 호조를 기록하기도 했다.

2021년 3월에도 티볼리는 쌍용차 전체 판매량에서 점유율 20.6%를 기록하며 인기를 증명했다. 이러한 티볼리의 효자 모델 역할을 이제 또다시 신형 렉스턴 스포츠와 칸이 도맡게 될 것이라는 예측도 존재한다. 어떤 특장점이 있길래 이런 이야기가 나오는 것일까?

한국인을 위한 픽업
출시 첫날 1,300여 대 계약
최근 쌍용차 더 뉴 렉스턴 스포츠와 칸이 출시됐다. 쌍용차에 따르면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은 출시 첫날 1,300여 대가 계약됐다. 위기의 연속에 놓여있는 쌍용차에 한 줄기 빛으로 여겨질 수 있을 만한 기록으로 생각된다.

쌍용차는 앞서 픽업트럭 시장에 새로운 돌풍을 예고한 바 있다. 신형 렉스턴 스포츠를 출시하면서 쉐보레 콜로라도, 지프 글래디에이터, 포드 레인저 등 미국 정통 픽업에 맞서 한국인을 위한 픽업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렉스턴 스포츠의 가격과
파워트레인 정보
더 뉴 렉스턴 스포츠의 트림별 가격은 와일드 2,439만 원, 프레스티지 2,940만 원, 노블레스 3,345만 원으로 책정됐다. 렉스턴 스포츠 칸은 와일드 2,856만 원, 프레스티지 3,165만 원, 노블레스 3,649만 원이다. 여기에 연간 자동차세 2만 8,500원과 개인 사업자 부가세 환급 등을 고려하면 충분히 경제성을 갖춘 모델로 불릴 만하다.

파워트레인은 2.2리터 디젤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조합돼 최고출력은 187마력, 최대토크는 40.8kgm이다. 칸의 최대토크는 42.8kgm이다. 아쉽게도 가솔린 엔진 모델은 나오지 않았고, 기존의 디젤 엔진이 적용됐다.

더 뉴 렉스턴 스포츠
외관 디자인은 어떨까?
더 뉴 렉스턴 스포츠의 전면부에는 굵은 수평 대향의 리브를 감싸고 있는 그릴과 수직적 구성의 LED 포그램프가 적용됐다. 여기에 칸 모델은 그릴에 KHAN 레터링이 각인돼 세련미를 더한 모습이다.

측면부에는 휠&도어 가니쉬, 레터링이 새겨진 테일 게이트로 구성된 익스테리어 패키지가 추가됐으며, 새롭게 디자인된 17인치, 18인치, 20인치 휠이 탑재됐다. 실내에는 9.2인치 디스플레이, 듀얼존 풀오토 에어컨, 3D 서라운드 뷰 등이 적용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가장 오래 머무를
실내를 자세히 살펴보자
실제로 소비자가 가장 오래 머무를 공간인 실내를 좀 더 자세히 살펴보자. 실내의 대시보드에는 감각적 디자인의 메탈릭 텍스처 그레인을 적용됐다. 고급 SUV에 사용되는 블랙 헤드라이닝을 엔트리 트림부터 적용했으며, 운전석 및 동승석 A필라 그립 핸들도 신규 적용했다.

여기에 고급 나파가죽 소재 시트는 각 부위 별로 경도를 차별화한 삼경도 쿠션을 넣었다. 더불어 1,2열 시트에는 모두 열선을 적용했고 1열에는 통풍 기능도 넣었다. 4중 구조 실링을 채택한 도어로 외부 소음 차단 효과를 향상했으며, 언더커버로 소음·진동 차단 성능도 강화했다.

신형 렉스턴 스포츠와 칸은 4월 6일부터 본격적인 출고가 시작됐다. 쌍용자동차는 2002년 무쏘 스포츠를 시작으로 액티언 스포츠, 코란도 스포츠, 렉스턴 스포츠에 이르기까지 약 20년 동안 픽업 시리즈를 계승하고 있다. 지난해 국내에서 픽업트럭 점유율 87%를 기록했으니, 과연 쌍용차의 대표 업적 중 하나가 픽업트럭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대다수 소비자들 역시 “소문의 제2의 티볼리가 이 차인가 보다”, “진작에 이렇게 나오지”, “가성비 괜찮은 것 같다”, “디자인 내 취향이다”라며 렉스턴 스포츠에 긍정적인 반응을 더하고 있다. 과연 렉스턴 스포츠가 정말로 쌍용차를 살릴 회심의 모델이 될 수 있을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