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집안의 당찬 막내 ‘G70’도 페이스리프트를 앞두고 있다. 다른 제네시스들은 글로벌 시장에서 크게 힘을 쓰지 못했지만 G70만큼은 치열한 북미 D세그먼트 시장에서 성능과 상품성을 인정받으며 “코리안 3시리즈”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었다.

국내에서도 좋은 평가를 많이 받았던 모델인 만큼 후속은 얼마나 많은 변화를 거칠지 기대하게 된다. 최근 국내에서 열심히 테스트 중인 G70 페이스리프트 테스트카가 포착되었다. 지난번과는 다르게 3.3T 모델로 추정되는 차량이 포착되었는데 차세대 G70은 어떤 변화를 맞이하게 될까. 오늘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는 ‘제네시스 G70 페이스리프트’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2.0T 에 이어
3.3T 테스트카도 포착되었다
지난번 주차장에서 포착된 테스트카는 기존 모델처럼 머플러가 오른쪽으로만 나와있는 2.0T 모델이었으나 이번엔 6기통 모델 테스트카가 포착되었다.

포착된 차량은 기존 G70에서 볼 수 있었던 휠을 그대로 달고 있었으며 변화를 겪게 될 전면부와 후면부는 위장막을 두텁게 둘러쓴 상태였다. 그러나 위장막 사이로 드러난 몇몇 부분들을 통해 작은 변화를 예상할 수 있었다. 전면부 디자인은 제네시스 패밀리룩 디자인을 이어받아 오각형 그릴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동일한 C필러 라인
측면부는 큰 변화가 없다
전, 후면부와는 달리 측면부에선 별다른 변화 포인트가 존재하지 않는다. 한 가지 기존 모델과 다른 점은 운전석 도어 바로 앞의 휀더 부분에 위치한 작은 에어덕트가 생겼다는 것이다. 이것이 실제 덕트 역할을 할지, 무늬만 존재하는 것인지는 아직 알 수 없다.

C필러 디자인은 지난번 포착된 사진과 같이 별다른 변화가 없음을 알 수 있다. 유독 뒷자리 공간에 대한 이야기가 많았던 G70인 만큼 차체 길이가 조금 더 길어지진 않을까 기대했던 사람들이라면 아쉬울 수도 있겠다.

그랜저 페이스리프트의 경우엔 풀체인지가 아님에도 휠베이스를 늘리는 새로운 도전을 감행했지만 G70은 운동성능이 중요시되는 차량인 만큼 섣불리 차체 길이를 늘리는 모험을 하긴 어려웠을 것이다.


휠 디자인은
기존과 동일하다
현재 포착된 테스트카에 적용된 휠은 기존 3.3 모델에 적용되던 휠 타이어, 브레이크가 동일한 모습이었다. 현재 G70에 장착되는 19인치 휠은 전륜 225/40R19 후륜 255/35R19 사이즈의 타이어를 장착한다.

최종 양산형 모델은 새로운 휠을 적용할 가능성은 있지만 현재로썬 같은 디자인을 가진 휠을 그대로 사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패밀리룩을 이어가는
후면부 디자인
후면부 디자인 역시 G90 페이스리프트로부터 시작된 새로운 제네시스 패밀리룩 디자인을 이어받을 전망이다. 위장막 때문에 자세한 디자인을 확인할 순 없지만 테일램프의 형상과 범퍼 아래로 내려온 번호판이 이를 짐작할 수 있게 한다.

번호판이 트렁크에 있던 기존 모델과는 다르게 범퍼로 내려오면서 최근 제네시스 디자인에 두루 적용되고 있는 GENESIS 레터링이 G70 페이스리프트에도 새겨질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두 갈래로 갈라진 테일램프 역시 새로운 패밀리룩 디자인을 이어가는 모습이다. 또한 지난번 포착된 G70 페이스리프트 테스트카엔 오른쪽 끝으로 빠진 트윈 머플러 팁이 적용되어 있었으나 이번 테스트카엔 양쪽으로 빠진 듀얼머플러가 적용된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따라서 이번에 포착된 테스트카는 6기통 고성능 모델인 것으로 보인다. 발군의 운동성능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던 기존 G70인 만큼 부족한 부분으로 지적받았던 부분들을 얼마나 개선했을지 기대해 봐도 좋겠다.


(사진=최근 포착된 GV80 실내)
아직 공개되지 않은 실내 변화
신형 제네시스 패밀리룩
디자인을 이어갈듯하다
실내 디자인은 아직 어떠한 정보도 나온 것이 없기 때문에 가늠하기 어렵다. 풀체인지가 아닌 페이스리프트인 만큼 기존 실내에서 큰 변화가 없을 것이란 이야기도 나오고 있지만 제네시스 브랜드는 현재 대 정비를 거치고 있기 때문에 GV80과 신형 G80 실내 디자인처럼 파격적인 변화를 맞이할 것이라고 추측하는 분들도 있다.

최근 공개된 스파이샷을 살펴보면 GV80은 새로운 스티어링 휠 디자인, 새로운 다이얼식 기어노브와 대형 디스플레이, 패밀리룩으로 이어 갈려는 듯한 디자인을 선보였다. 기존 제네시스 라인업에서 볼 수 있던 실내와는 완전히 다른 모습이었기 때문에 G70 역시 변화가 기대되는 부분이다.


신형 파워트레인
스팅어엔 적용 G70엔 미적용?
페이스리프트인 만큼 새로운 파워트레인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대감도 무시할 수 없다. 현행 G70엔 4기통 2.0T, 6기통 3.3 가솔린 엔진과 2.2 디젤이 적용된다. 최근 GV80에 적용될 2.5, 3.5리터 신형 가솔린 터보 엔진이 공개되었으나 G70 페이스리프트엔 기존 2.0, 3.3엔진이 그대로 적용될 것이란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

반면에 기아 스팅어는 새로운 2.5리터 터보 엔진을 적용할 것으로 알려져 G70 페이스리프트 모델엔 적용하지 않는 이유에 대한 의문이 커져가고 있다. 일각에선 이를 두고 “스팅어가 베타테스터네”,”스팅어가 잘 안 팔리니 차별화 두려는 듯”이라는 등 다양한 의견들을 주고받기도 했다.


GV70과 비슷한 시기에
출시될 전망이다
신형 G70 페이스리프트 모델은 내년 하반기에 출시될 것으로 알려져 GV70과 비슷한 시기에 맞춰서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기존 G70은 디자인이나 성능 측면에서 좋은 평가를 꾸준히 받아온 만큼 신형 G70은 얼마나 많은 변화를 거칠지 주목된다.

특히 요즘 출시되는 현대차에 대한 디자인 반응이 마냥 긍정적이지만은 않기 때문에 G70의 디자인에 주목해볼 필요가 있다. ‘2018 iF 디자인상’에서 제품(Product) 부문을 수상한 이력이 있는 기존 디자인의 명성을 이어가길 바라는 마음이다.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