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더 팰리세이드 동호회)

그간 국산차에선 볼 수 없었던 스포츠성을 가진 GT 카를 탄생시킨 기아차는 ‘스팅어 페이스리프트’를 준비하고 있다. 요즘은 풀체인지에 가까운 페이스리프트를 진행하는 브랜드들이 많은데 스팅어만큼은 외관의 변화가 크지 않고 기존에 지적받아왔던 몇 가지 부분들을 중점적으로 개선하려는 모습이다.

작지만 큰 변화를 겪을 신형 스팅어는 국내 여러 곳에서 테스트카가 포착되고 있는데 과연 어떤 모습으로 우리에게 나타나게 될까. 오늘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는 ‘기아 스팅어 페이스리프트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전면부 디자인은
기존 틀을 유지한다
테스트카로 포착되고 있는 신형 스팅어는 아직 위장막을 두텁게 둘러쓰고 있었다 그러나 기존 스팅어와 디자인이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는 것은 충분히 확인할 수 있다. 휠은 기존과 완전히 동일한 사양으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었으며 전면부의 그릴, 공기흡입구 주변 디자인이 모두 기존 모델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모습이다.

사진상으론 헤드램프 배열이 약간 달라진 것 같은 느낌을 주지만 자세히 보면 헤드 램프도 기존 모습에서 크게 달라지진 않았다. 따라서 스팅어 페이스리프트는 좋은 평가를 받았던 기존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몇 가지 소소한 변화를 통한 내실 다지기에 들어갈 전망이다.

측면부는 변화 포인트가
아예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크게 달라지는 점이 없는 전면부에 이어 측면부는 “기존 모델에 그대로 위장막을 씌워서 테스트하는게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변화 포인트가 없다. 운전석 앞쪽 휀더에 위치한 공기 흡입구 스타일의 디자인 포인트는 그대로 유지되며 차체도 기존 차체를 그대로 활용하기 때문에 휠베이스나 차량 제원 수치는 변화가 없을 전망이다.

C필러 라인부터 뒤쪽까지 이어지는 부분은 위장막을 두르고 있는데 큰 변화 포인트가 존재할만한 부분은 아니다. 테일램프의 변화가 있을 것이기 때문에 주유구 근처까지 연장되어 이어지던 램프 형상은 달라지게 된다.

“설마 너도 절취선이냐”
번호판 위치는 동일하다
전면부와 측면부는 별다른 눈여겨볼 만한 디자인 변화 포인트가 없기 때문에 실망한 예비 소비자들도 있겠다. 가장 큰 디자인 변화 포인트는 바로 후면부로 사실 이마저도 테일램프 디자인이 바뀌는 것이기 때문에 엄청난 변화라고 할 수준은 아니다.

요즘 기아차가 패밀리룩으로 밀고 있는 일명 ‘절취선 램프’가 스팅어 페이스리프트에도 적용되는 것이 아니냐라는 이야기가 계속해서 흘러나왔으나 테스트카로 확인할 수 있듯이 브레이크등은 끊어지는 게 아니라 일자로 쭉 이어지는 형상으로 바뀌게 된다. 번호판 위치는 범퍼로 내려가지 않고 기존처럼 트렁크에 위치한다. 범퍼 아래쪽 머플러와 디퓨저 부분 역시 큰 변화는 없어 보인다.

(사진=오토스파이넷 ‘킬러 1984’ 님)

인테리어도
큰 폭의 변화는 없다
신형 스팅어는 외관처럼 실내 디자인 역시 큰 폭의 변화는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기존 8인치 센터패시아 디스플레이에서 크기가 커진 12.3인치 디스플레이가 자리 잡으며 대시보드에 하얀 스티치 포인트가 추가된 점과 앰비언트 라이트 확장 적용, 제네시스에 적용되는 HDA 2 및 풀 LCD 디지털 계기판이 적용될 전망이다. 실내의 버튼이나 전체적인 레이아웃은 유지하며 스팅어에는 빠졌던 몇 가지 최신 사양들을 추가하는 정도의 변화가 존재한다.

두 차량 모두 테스트카가
활발히 돌아다니고 있다
제네시스 ‘G70’과 기아 ‘스팅어’는 둘 다 페이스리프트 준비 중으로 현재 국내 여러 곳에서 테스트카가 포착되고 있다. G70은 디자인 변화의 폭이 꽤 큰 편이기 때문에 이번에도 소비자들의 취향에 따라 선택이 갈릴 전망이다.

기존 스팅어는 출시 초반 꽤 괜찮은 판매량을 보이다가 점점 하락세를 보인 반면 G70은 꾸준한 판매량을 유지했기 때문에 스팅어 입장에선 이번에 설욕전을 제대로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다만 디자인 변화의 폭이 적은 편이기 때문에 쉽지만은 않겠다.

새로운 파워트레인
2.5, 3.5 터보 엔진이 장착된다
신형 스팅어는 디자인보단 파워트레인의 변화를 주목해 볼 만하다. 현대기아차가 최근 선보였던 완전한 신형 엔진인 2.5리터 세타 터보 가솔린엔진과 3.5리터 람다 터보 가솔린 엔진이 주인공이다. 기존 스팅어는 4기통 2.0 터보와 6기통 3.3 터보 엔진이 장착되었었는데 새로운 파워트레인의 적용으로 기존보다 더 나은 성능을 자랑할 전망이다.

이는 제네시스에도 같이 사용되는 엔진으로 스팅어와 같이 페이스리프트를 맞이하는 제네시스 G70 에도 적용된다. 정확한 출시 일정은 아직 미정이지만 빠르면 올해 상반기, 늦어도 하반기 초에는 등장할 예정이다.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였다.

autopostmedia@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