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he Palisade’ 동호회 무단 사용 금지)

지난 6일, 현대차는 팰리세이드 2020년형 모델을 출시하였다. 풀체인지급 변화는 아니지만 연식변경을 통해 기존에 없던 트림을 신설하고 아쉬움으로 지적되던 사양들을 개선하는 등 많은 변화를 거쳤다. 특히 사양 고급화에 많은 신경을 써 최상위 트림인 캘리그래피와 VIP 옵션을 추가한 것이 핵심이다.

그런데 기존 모델에서 아쉬운 점으로 지적되던 사양들을 개선했음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의 반응은 양극화가 심한 모습이었다. 기존 문제점들을 해결했음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의 호불호가 크게 갈리는 이유는 무엇일까.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2020년형 팰리세이드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기자

신규 트림
캘리그래피가 신설되었다
현대차가 6일 출시한 2020년형 팰리세이드는 최상위 트림인 캘리그래피가 추가된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출시된 더 뉴 그랜저에 최초로 도입된 캘리그래피 트림은 현대차가 제공하는 최상위 트림으로 고급스러운 디자인 요소와 높은 상품성으로 고객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는 사양이다.

그간 팰리세이드는 중형 세단에도 적용되는 디지털 계기판의 부재, 인테리어 고급화의 부족 등으로 꾸준히 아쉬움을 지적받고 있었다. 북미에 판매되는 같은 연식 팰리세이드에는 적용되는 사양이 내수형 모델에는 빠져 있는 것 역시 지적받던 부분 중 하나였다.

팰리세이드 캘리그래피는 4,710만 원부터 시작하는 트림으로 기존 최상위 트림이었던 프레스티지의 4,190만 원과는 약 500만 원 정도 가격차이가 난다. 이 정도면 꽤 차이가 크다고 할 수 있는데 캘리그래피를 선택할 시엔 전용 휠과 라디에이터 그릴 & 가니쉬, 퍼들램프 등 캘리그래피 전용 디자인이 적용되며 그간 아쉬움으로 지적받았던 12.3인치 FULL LCD 클러스터가 적용된다.

내장재 역시 고급화가 이루어져 반펀칭 가죽 스티어링 휠, 스웨이드 내장재, 메탈 리어 범퍼 스텝, 인조가죽 도어트림, 앰비언트 무드램프가 추가되어 일반 팰리세이드와는 확실히 차별화된 고급스러운 감성을 물씬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12스피커를 장착한 KRELL 사운드 시스템도 적용되어 금전적으로 여유가 있는 소비자라면 캘리그래피를 선택할 시 확실한 만족을 느낄 수 있을 전망이다.

캘리그래피에서 선택할 수 있는 또 다른 신규 사양인 VIP는 윗급 프리미엄 SUV 들과 비교해도 부러울 것 없는 사양을 제공한다. 스피커가 내장된 윙타입 헤드레스트, 후석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2열 센터 콘솔 암레스트, 냉온장 컵홀더등의 사양이 탑재되어 2열 독립 VIP 좌석을 구현해 놓은 것이다.

이는 제네시스 GV80에서도 누릴 수 없는 특권으로 5,280만 원이라는 부담스러운 가격표를 가지고 있지만 차별화된 팰리세이드를 원하는 고객들에겐 분명히 매력적인 선택지가 될 수 있다. 2020년형 팰리세이드는 대대적인 상품성 업그레이드를 거쳤기에 흥행을 이어갈 전망이다.

“완전체가 된 팰리세이드”
“옵션 장사만 하고 있다”
엇갈린 소비자들의 반응
기존에 없던 트림을 신설하고 상품성을 업그레이드한 2020년형 팰리세이드를 확인한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긍정적인 반응은 “기존 모델의 아쉬운 점을 개선해서 이제 더 잘 팔리겠다”,”완전체가 된 팰리세이드”,”비싸지만 캘리그래피를 사면 만족도는 높을 듯”이라며 상품성 개선에 대해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네티즌들도 있었다. “저런 건 신차 출시될 때 적용할 수 있는 것이었는데 이제 와서 기존 소비자들에게 뒤통수를 친다”,”엔진은 그대로면서 옵션만 몇 개 더 추가하고 가격만 올렸다”,”차량 내실 다질 생각은 안 하고 옵션 장사만 하고 있다”라며 현대차를 비판하고 있었다.

불만 토로하는 기존 차주들과
당연한 것이라는 일부 소비자들
“내장재의 고급화”,”디지털 계기판의 추가” 모두 기존 팰리세이드 소비자들이 바라고 있던 부분이었으며 연식변경 모델에선 지적되던 점들을 개선하고 출시하였음에도 소비자들의 반응이 극명하게 갈리는 이유는 무엇일까.

기존 팰리세이드를 구매한 차주의 입장에서 보면 비슷한 가격을 지불하고 차를 구매했으나 훨씬 나은 상품성을 가지고 출시된 신형 팰리세이드를 보고 기존 차주들을 기만했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차량 플랫폼 교체나 파워트레인이 바뀌는 페이스리프트나 풀체인지급 변화가 아닌 연식변경이었음에도 변화되는 점이 꽤 많았기 때문이다. 기존 소비자들은 북미에는 적용되지만 내수형 팰리세이드에는 디지털 계기판이 적용되지 않는 것을 두고 “내수차별이다”라고 주장하기도 했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반박하는 소비자들도 많다. 자동차의 엔진이나 옵션 구성은 시장의 흐름과 상황에 따라 언제든지 변경될 수 있는 것이며 어떤 사양을 추가하여 판매하는지는 온전한 브랜드의 몫이라는 것이다. 새 차가 나와 상품성에서 차이가 나게 된 기존 차주들의 불만도 어느 정도 이해가 되지만 연식 변경을 통해 상품성을 높인 제조사의 행동도 상식적으로 당연한 일이기 때문에 전혀 문제 될 것이 없다.

그간 현대기아차는 꾸준히 신차를 출시하고 난 뒤 1년에서 2년 정도 시간이 지나면 초기 출고분에서 지적되던 문제점들과 단점들을 개선하여 개선형 모델을 출시해왔다. 팰리세이드 역시 그동안의 관행처럼 초기 판매분에서 지적되던 부분들을 개선하여 새 모델을 출시한 것이다.

시장성을 반영하여 연식변경을 진행하는 것은 현대차뿐만 아니라 다른 브랜드에서도 같은 방식으로 진행한다. 그럼에도 유독 현대차가 연식변경 때 욕을 먹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동안 현대차는 꾸준히 결함과 내수&수출 차별 논란의 중심에 서 있었고 많은 소비자들은 현대차가 소비자들을 차별하여 자동차를 만들어낸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었다.

오랫동안 쌓여온 이러한 인식 때문에 시장성을 반영하여 정상적인 연식변경을 진행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사양이 추가되면 “진작에 안 넣어주고 뭐 했냐”,”이제 와서 뒤통수친다”라는 반응을 보이는 것이다. 이러한 반응에 반박하는 소비자들은 “넣어줘도 난리 안 넣어줘도 난리다”,”엔진이 바뀐 거도 아니고 사양 몇 개 추가된 거로 왜 난리인지 모르겠다”라며 당연하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현대차는 하루빨리 소비자들에게 신뢰를 쌓을 수 있는 행보를 보여 브랜드 이미지 개선을 이뤄나가야 할 필요가 있다.

이러한 논점의 끝엔 항상 등장하는 한마디가 있다. “그래도 결국 살 거면서”인데 실제로 자동차를 구매하기 위해 견적을 내고 라이벌 모델들과 비교하다 보면 현대기아차를 구매하는 것이 가장 가성비가 좋은 것이 국내 자동차 시장의 현실이다.

3,640만 원으로 시작하며 최고 사양 5,280만 원으로 팰리세이드와 동일한 수준의 옵션과 사양을 제공하는 대형 SUV는 찾아보기 어렵다. 팰리세이드를 사려고 줄을 서서 6개월 이상을 기다리는 이유이기도 하다. 신형 팰리세이드 역시 어떠한 논란에도 꾸준한 판매량을 이어갈 것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현 상황에 안주하여 가만히 있는다면 한순간에 위기가 닥칠 수도 있다. 소비자들에게 진정성을 보이는 현대차가 되길 바란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