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 남차카페 ‘김광윤’님 제보)

“진정한 벤츠를 느끼고 싶다면 S클래스를 사라”는 말이 있다. 메르세데스가 선보이는 온갖 최신 기술들의 집약체이며 벤츠라는 브랜드를 대변하는 모델이기도 한 간판스타이기 때문에 나오게 된 말이다. ‘플래그십 세단의 교과서’라고 불리는 S클래스는 전 세계 수많은 브랜드들이 벤치마킹 대상으로 지정하고 있으며 많은 라이벌들이 이를 넘어서기 위해 노력했지만 벤츠는 쉽게 무너진 적이 없었다.

그런데 최근 공개된 신형 S클래스는 그 어느 때보다도 디자인 호불호가 심하게 갈려 “아무리 S라도 이건 좀 심했다”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일각에선 “디자인 때문에 판매량이 떨어지는 건 아닐까”라며 걱정하기도 했는데, 이에 “걱정도 태산이다”라며 “어차피 나오면 불티나게 팔릴 차니 걱정 안 해도 된다”라는 반응을 보여 네티즌들 사이에선 열띤 토론이 이어지기도 했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벤츠 신형 S클래스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에디터

공개할 때마다 세계 최초 타이틀을
가져가는 자동차 벤츠 S클래스
메르세데스 벤츠가 신형 S클래스를 발표할 땐 전 세계 자동차 제조사들이 이를 주목한다. S클래스를 선보이는 자리는 단순히 신차를 공개하는 것이 아닌 메르세데스 벤츠가 자랑하는 다양한 첨단 신기술들을 함께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른 브랜드를 선도하여 앞서나가는 벤츠는 매번 신형 S클래스가 공개될 때마다 세계 최초 타이틀을 거머쥐며 기술력을 과시하곤 했다.

2013년에 출시된 9세대 S클래스 W222는 전구를 사용하지 않은 최초의 양산차로 기록됐다. 당시 최대 500m 전방까지 탐지가 가능한 스테레오 카메라, 적외선 센서, 어댑티브 하이빔 어시스트 플러스와 함께 도로 노면을 파악하는 액티브 서스펜션인 MBC, 진일보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인 디스트로닉 플러스 등을 선보이며 기술력을 과시했다. 그렇게 S클래스는 언제나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의 표본과도 같았고 성공적인 판매량을 기록하며 호황을 누렸다.

한발 더 앞서가는
진일보한 프리미엄 세단
10세대 신형 S클래스
그로부터 7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2020년 9월 2일, 벤츠는 월드 프리미어로 10세대 신형 W223 S클래스를 공개했다. 새롭게 등장한 S클래스는 기존에 존재하던 쿠페와 카브리올레 라인업을 과감히 삭제하고 세단만을 남겼으며, 이번에도 새롭게 선보이는 다양한 사양들을 통해 다른 플래그십 세단들을 한발 앞서가는 차별화된 상품성으로 중무장했다.

기존 모델보다 차체에 알루미늄을 더 적극적으로 사용하여 경량화를 이루어냈고, 뒷바퀴 조향이 가능한 리어 액슬 스티어링, 4륜 개별 조정이 가능한 E-액티브 바디 컨트롤 시스템이 장착되고 전 세계 최초로 뒷좌석 에어백이 장책됐다. 또한 레벨 3 수준 반자율 주행이 가능하여 자율 주행 분야에서도 앞서가는 모습을 보인다.

럭셔리함의 끝판왕으로 불렸던 기존 S클래스의 실내 인테리어는 신형 모델로 탈바꿈하면서 한층 더 고급스러워졌다. 이전 모델과 비교해보면 계기판과 센터패시아 디스플레이가 분리형으로 나눠진 점이 달라졌으며, 사용자가 이용하기 편리하게 설계를 하면서 심미성을 해치지 않는 방향으로 끊임없는 연구를 진행하여 신형 S클래스의 인테리어를 완성시켰다.

사용자 인터페이스에 불만이 많았던 기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역시 2세대 MBUX가 탑재됐다. 새로운 MBUX는 음성인식 기능이 강화되었으며 탑승자 움직임을 감지한 뒤 사각지대에서 차량이나 보행자가 접근할 경우 이를 경고해 주는 안전기능까지 추가된 똑똑한 시스템이다.

그 외에도 대형 OLED 스크린을 기반으로 작동하는 HUD는 증강현실 콘텐츠를 지원하며 부메스터 4D 서라운드 시스템, 공명 투과 등의 기술들이 통합되어 기존 S클래스보다 훨씬 정숙하고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터치를 지원하며 기존 모델보다 한층 커진 메인 디스플레이에선 차량 제어와 관련된 다양한 기능들을 손쉽게 다룰 수 있으며, 리모트 파킹 어시스트 시스템을 통해 운전자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손쉽게 주차를 할 수 있는 등 최신 사양들도 아낌없이 추가했다.

“기존 모델보다 많이 아쉽다”
신형 S클래스 디자인에 대한
네티즌들의 다양한 반응들
신형 S클래스가 정식 공개되자 국내외 많은 네티즌들과 예비 소비자들은 S클래스에 대한 비평을 쏟아냈다. 대다수의 소비자들은 외관 디자인이 기존 S클래스대비 아쉽다는 평을 이어갔다, 일각에선 “S클래스 특유의 중후한 포스가 희석되어 아쉽다”, “S는 좀 다른 모습을 보여줄 줄 알았는데 최근 벤츠 패밀리룩을 그대로 따라간 것이 의문이다”, “원래 벤츠 디자인은 S에서 시작되는 건데 이번엔 왜 역행한 것일까”라며 익스테리어 디자인에 대한 의문들을 제시했다.

이에 일부 소비자들은 “이 정도 디자인이면 중국에서나 많이 팔리지 글로벌 판매량은 줄어들 수도 있겠다”라며 디자인이 판매량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도 있을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S클래스가 디자인 때문에 많이 팔리던 차였냐, 걱정 안 해도 무조건 잘 팔릴 거다”라며 이에 반박하는 주장을 펼치는 네티즌들도 다수 존재해 이들 사이에선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지금 사전계약 안 하면
1년 기다려야 합니다”
흥행엔 전혀 문제가 없을 전망
일부 네티즌들은 신형 S클래스의 디자인 호불호가 심하게 갈려 판매량을 걱정하기도 했지만 현실은 전혀 그럴 필요가 없어 보인다. 한 벤츠 업계 관계자는 “신형 S클래스가 내년 한국에 출시될 것이라는 소문을 들은 고객들이 벌써 사전계약금을 걸고 예약하는 경우가 많다”라며 “강남권 벤츠 고객층들은 이미 대부분 S클래스 사전계약을 마쳤다”라는 소식을 전했다.

S클래스라는 이름 하나만으로도 차를 계약하려는 소비자들이 줄을 선 상황이라는 것이다. 아직 가격이나 국내에 출시될 트림 정보 하나조차 전혀 공개되지 않은 차량임에도 서로 구매하려 할 정도면 당분간 신형 S클래스의 흥행가도는 걱정하지 않아도 될듯하다. 지금 미리 사전계약을 하지 않으면 1년 넘게 기다려야 할 정도로 인기가 많다.

독일 현지에만 판매 중인
신형 S클래스
국내엔 내년 출시될 예정
현재 신형 S클래스는 독일 현지에만 출시가 되었으며 북미를 포함한 아시아권은 이르면 내년 상반기 출시될 전망이다. 따라서 아직 국내에 출시될 신형 S클래스에 대한 가격이나 트림 정보는 전무한 상황이다.

국내에 출시될 신형 S클래스의 사양과 가격을 예상해 보기 위해 독일 벤츠 사이트에 접속하여 유럽에 판매하는 가격을 살펴보았다. 현재 독일 현지에선 S클래스 숏바디, 롱바디 두 가지 버전으로 판매하고 있으며 S350d, S350d 4Matic, S400d 4Matic 디젤 3종류와 S450 4Matic, S500 4Matic 가솔린 두 종류로 선택지가 주어진다. 차후 S580 4Matic 같은 엔진들이 추가될 예정이다.

트림별 기본 가격은
1억 2,933만 원부터
1억 6,239만 원까지 다양하다
신형 S클래스의 독일 현지 가격을 한화로 환산해 보면 다음과 같다. 숏바디 기준 S350d는 약 1억 2,933만 원, S350d 4Matic은 1억 3,441만 원이다. 디젤 라인업 중 가장 상위 트림인 S400d 4Matic을 선택할 시 1억 4,377만 원을 지불해야 한다. 가솔린 라인업은 S450 4Matic이 1억 4,314만 원, S500 4Matic이 1억 5,901만 원이며 S580 4Matic은 출시될 예정으로 아직 가격이 공개되지 않았다.

롱바디 기준 S350d는 약 1억 3,362만 원, S350d 4Matic은 1억 3,870만 원이다. 디젤 라인업 중 가장 상위 트림인 S400d 4Matic을 선택할 시 1억 4,854만 원을 지불해야 한다. 가솔린 라인업은 S450 4Matic이 1억 4,806만 원, S500 4Matic이 1억 6,329만 원이며 S580 4Matic은 출시될 예정으로 아직 가격이 공개되지 않았다.

기본 트림에 옵션을 추가하면
가격은 천정부지로 올라가게 된다

하지만 독일 메르세데스 벤츠 홈페이지에 공시된 가격은 기본 트림에 별다른 옵션을 추가하지 않은 기본 사양이다.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는 S350d 4Matic 모델을 기준으로 살펴보면 기본 가격은 1억 3,441만 원으로 국내서 1억 3,460만 원에 판매하고 있는 9세대 S클래스와 비슷한 가격으로 가성비가 매우 뛰어난 것으로 보일 수 있으나, 국내에 들여올 때 추가될 몇 가지 옵션들을 추가하다 보면 금액은 훌쩍 올라가게 된다.

적용할 수 있는 옵션들이 매우 많은데 그중 핵심 사양들 몇 가지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한국에선 필수 사양과도 같은 열선 스티어링 휠과 운전석 및 조수석 열선시트 등은 672.8유로짜리 컴포트 패키지로 선택을 해야 한다. 또한 충돌 감지 및 도난 방지를 위한 경보 시스템 역시 835.2유로를 추가해야 누릴 수 있는 옵션 사양으로 제공된다.

국내에 판매할 신형 S350 가격은
사양에 따라 1억 초반에서
중반 정도로 예상된다
그 외 원격 주차 기능과 360′ 카메라가 묶여있는 주차 패키지 역시 1,798유로짜리 옵션으로 제공되며, 실내 디퓨저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에어 밸런스 패키지는 429.2 유로를 추가 지불해야 한다. 그 외에도 좌우 후면 도어의 전동 선 블라인드가 포함된 자외선 차단 패키지는 1,270유로를 추가해야 하며, 내장재 역시 나파가죽 및 인테리어 트림을 추가한다면 추가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따라서 국내에 들여오는 S350d가 적절한 수준으로 옵션을 추가해서 들여온다면 판매가는 1억 중반선을 넘나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다른 트림들도 마찬가지로 기본 사양 가격만 보면 언뜻 저렴해 보일 수 있으나 매우 다양한 옵션 구성이 존재하기 때문에 국내에 출시되는 트림과 세부 사양이 확정되고 나면 해외 대비 가격이 저렴한지 비싼지에 대한 판단을 할 수 있을 것이다.

S500 최고 사양 선택 시 가격은
2억 3,500만 원까지 상승한다
참고로 독일 현지에서 판매되고 있는 S350 디젤 숏바디 모델에 추가할 수 있는 옵션을 다채롭게 구성하다 보면 기본 가격 9만 4,540유로이던 가격은 어느덧 12만 1,753유로까지 훌쩍 뛰어 한화로 약 1억 6,600만 원 수준까지 올라가게 된다.

현재 선택할 수 있는 최고 사양인 S500 4Matic 가솔린 모델에 선택 가능한 모든 옵션을 추가하면 가격은 17만 유로를 훌쩍 넘어 약 2억 3,500만 원까지 올라가게 된다. 하지만 이 역시 국내엔 어느 정도 사양이 얼마에 출시될지 정해진 게 없기 때문에 추후 국내 출시 사양 및 가격이 확정되면 그때 다시 해외 시세와 비교해보는 것이 좋겠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