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출시 전부터 디자인으로 논란이 많았던 제네시스 더 뉴 G70이 공식 출시됐다. 약 한 달 정도 기간 동안 품질 테스트를 마친 뒤 출격한 신형 G70은 기존 모델과 동일한 파워트레인을 사용했지만 개선된 출력과 사양 덕분에 한층 업그레이드 된 퍼포먼스를 자랑한다.

하지만 많은 소비자들은 기존 모델 대비 상승한 가격을 두고 “이 정도면 수입차 사지 왜 국산차 사는지 모르겠다”라는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기존 모델 대비 적게는 200만 원부터 많게는 400만 원까지 인상되어 이제는 더 이상 국산차로서의 가격 메리트가 없다는 평이 이어진 것이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가격 때문에 논란인 제네시스 더 뉴 G70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에디터

“디자인이 너무했다”
G70 페이스리프트 출시
제네시스가 올해 출시한 신차들 중 디자인으로 가장 많은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더 뉴 G70이 정식 출시됐다. 지난 20일 현대차는 보도자료를 통해 G70 페이스리프트 모델의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했다.

지난 2017년 출시되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상품성을 인정받은 제네시스 가문의 막내 G70은 기존 모델과 동일한 파워트레인을 사용하지만 출력을 강화했고, 편의 안전사양을 대거 추가하여 상품성 개선에 초점을 맞추었다.

신형 G70은 출시 전 디자인으로 여러 구설수에 올랐다. 페이스리프트를 통해 제네시스 최신 패밀리룩을 적용하다 보니 예상했던 것보다 디자인이 어색하다는 평이 많았고, 특히 기존 트렁크 라인을 그대로 사용하여 짧게 끊어진 테일램프는 “최악”이라는 수식어까지 붙었다.

정식 디자인 공개 이후 도로에서 테스트 중인 실차 사진이 여럿 포착되면서 “그나마 사진보다는 실물이 낫다”라고 말하는 네티즌들도 꽤 많았으나, 그래도 대다수는 여전히 “이번 G70 디자인은 정말 최악이다”, “기존 디자인이 훨씬 멋있었다”라는 평을 이어갔다.

“풀옵션은 6,900만 원”
트림별로 최대 400만 원가량
가격이 상승했다
출시 전엔 디자인으로 논란이 되었다면, 출시 후엔 높아진 가격 때문에 또 한 번 구설수에 올랐다. 더 뉴 G70은 2.0 가솔린 터보와 3.3 가솔린 터보. 2.2 디젤 3종류로 구성되며, 2.0 가솔린 기본 사양은 4,035만 원부터 시작한다. 기존 G70 2.0 가솔린 터보 기본 사양은 3,848만 원부터 시작했던 것과 비교하면 약 200만 원에 가까운 가격 상승이다. 2.0 가솔린 터보 모델의 최고 사양은 4,653만 원으로, 여기에 선택할 수 있는 모든 옵션을 추가하면 세금을 포함한 실구매 가격은 6,350만 원까지 올라가게 된다.

반면 3.3 가솔린 터보 모델은 기본 시작가격이 4,585만 원으로 기존 3.3 가솔린 터보의 4,658만 원보다 오히려 저렴해졌다. 하지만 선택 가능한 모든 사양을 추가할 시 세금을 포함한 실구매가격은 6,896만 원으로 7천만 원에 거의 근접하는 수준의 가격을 자랑한다. 기존 G70 3.3 가솔린 풀옵션은 같은 기준으로 할인을 적용받지 않을 시 6,440만 원 정도였다. 약 450만 원이 상승한 것이다.

“이 정도면 국산차 살 이유가 없다”
오른 가격에 허를 내두른 소비자들
제네시스 G70이 7천만 원에 육박했다는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가격 미쳤다”, “이 정도면 수입차 사야지 누가 G70 사냐”, “수입차 따라잡는다더니 가격으론 이미 따라잡은 게 아니라 넘겨버린 수준이다”, “이번 G70은 폭망하겠다” 라며 부정적인 반응들을 쏟아냈다.

그도 그럴 것이 신형보다 2~400만 원가량 저렴했던 기존 G70도 동급 수입 세단인 BMW 3시리즈나 벤츠 C클래스 가격과 비교되며 판매량 부진의 늪에 빠져 할인을 실시했는데, 신형은 이보다 훨씬 가격이 높아졌으니 향후 큰 폭의 할인이 없다면 판매량을 끌어올리기가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 것이다.

6기통 가솔린 터보 엔진
풍부한 옵션, 그 외에는…
물론 수입차를 포기한 뒤 풀옵션에 근접한 G70을 6천만 원 이상 주고 구매했을 때 누릴 수 있는 장점도 존재한다. 우선 대부분 4기통 2.0 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을 장착한 동급 수입차들과는 달리, G70은 6기통 3.3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을 장착하여 그들보다 나은 퍼포먼스를 발휘한다.

또한 수입차는 따라갈 수 없는 풍부한 편의 장비 역시 제네시스에서 누릴 수 있는 장점이다. 더 뉴 G70에 적용된 주요 사양을 살펴보면 10.25인치로 커진 센터패시아 디스플레이와 1열 창문 이중 접합유리, 10 에어백 시스템,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차로 유지 보조 시스템, 전방 주차 거리 경고, 후진 가이드 램프, 레인센서 등을 모두 누릴 수 있다.

또한 일반인도 별도의 변속 조작 없이 카레이서처럼 역동적인 주행을 할 수 있도록 차량 스스로 변속제어를 최적화해주는 스포츠 플러스 모드도 새롭게 적용됐다. 3.3 가솔린 터보 모델을 선택한다면 스포츠 플러스 모드와 함께 가변 밸브 시스템까지 적용되어 일반 모델보다 조금 더 시원한 배기 사운드도 즐길 수 있다.

여기에 구동방식을 AWD로 선택한다면 커브 구간 주행 시 가속페달 컨트롤로 엔진 토크를 인위적으로 강하게 발생시켜 드리프트를 원활하게 해주는 ‘다이나믹 AWD 시스템’도 추가되어 기존 모델보다 훨씬 즐거운 드라이빙을 가능하게 만들었다. 강력한 성능을 뒷받침해 주는 전자제어 서스펜션, 브렘보 브레이크, 스포츠 전용 휠 등 맞춤 사양도 준비되어 있다.

BMW 3시리즈와
급을 높여 5시리즈도 살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소비자들은 “저 정도 가격이면 더 이상 국산차를 살 필요가 없다”라며 G70이 가격적인 메리트가 없음을 시사했다. 실제로 동급 수입차로 분류되는 BMW 3시리즈 가격을 살펴보면 320i 가솔린은 5천만 원 대로 구매할 수 있고, 330i M 스포츠 패키지는 실구매가격이 G70 풀옵션과 비슷하게 맞아떨어진다. 같은 6기통 엔진을 장착하려면 M340i를 선택해야 하지만 M340i는 7천만 원대를 훌쩍 넘기므로 가격 격차가 생긴다.

3시리즈뿐만 아니라 차급을 높여 5시리즈도 구매할 수 있다.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신형 530i 럭셔리 트림은 6,696만 원, 530i 럭셔리 xDrive 트림은 7,012만 원이므로 후륜구동 모델은 G70 풀옵션에서 250만 원 정도를 더 보태면 구매할 수 있다. 하위 트림인 520i를 선택하면 5,958만 원이기에 무리 없이 살 수도 있다.

벤츠 C클래스, E클래스도
노려볼 수 있는 가격대
벤츠 역시 마찬가지였다. 퍼포먼스로는 G70과 비교하기 어렵겠지만 동급 세단인 C클래스 C200 가솔린 모델은 실구매가 기준 5,059만 원부터 5,507만 원으로 형성되어 있다. 고성능 C43 AMG 모델은 8천만 원대이므로 비교 대상으로 넣기 어렵다.

BMW 5시리즈처럼 벤츠 역시 G70 풀옵션을 구매할 가격으로 한 등급 더 높은 E클래스를 구매할 수 있다. E클래스의 가장 기본 사양인 E250 아방가르드는 실구매가격이 G70 풀옵션과 겹치며. 익스클루시브 사양은 450만 원 정도를 더 지불하면 된다. 그 외 5천만 원대로 구매 가능한 미국차 캐딜락 CT4나 5천만 원대로 구매할 수 있는 재규어 XE 같은 모델들을 추가하면 선택지는 더욱 폭넓어진다. 호불호가 심하게 갈리는 G70의 향후 판매량이 주목된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