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네티즌 모두가 “미쳤다”고 말한 아이오닉 5 가격하고 실내 사진 본 외국인들 현실 반응

(사진=보배드림)

과정이 어땠든, 결과는 훌륭했다. 출시와 동시에 소비자들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진 아이오닉 5가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국내에선 사전계약으로만 역대급 수치를 기록했으며, 아이오닉 5에 대한 글로벌 시장 문의는 무려 23만 건에 이른 것으로 전해졌다.

“초도 물량 완판”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쥔 아이오닉 5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응은 어떨까? 국내 소비자들 대다수는 디자인에 대한 호평을 이어갔다. 그러나 일각에선 테슬라 대비 아쉬운 점을 지적하며 “조금 더 기다려보겠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그럼 해외 네티즌들은 어땠을까?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아이오닉 5를 확인한 국내외 네티즌들 반응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에디터

국내선 사전계약 이틀 만에
올해 목표 판매량 달성에 성공했다
역시 현대차의 저력은 대단했다. E-GMP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활용한 첫 신차 아이오닉 5가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 이틀 만에 올해 판매 목표치를 달성한 것이다.

현대차 발표에 따르면 아이오닉 5는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난달 25일 하루 만에 2만 3,760대가 계약됐으며, 다음날 2만 6,500대로 계획된 올해 국내 공급 물량분 계약이 마감됐다고 밝혔다. 아이오닉 5의 사전계약 첫날 기록은 지난해 신형 카니발의 기록을 가뿐히 뛰어넘어 국산차 중 최고치를 경신했다.

유럽 초도 물량 3,000대는
판매 시작과 동시에 완판
문의만 23만 6,000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실적도 훌륭한 편이다. 이틀 만에 완판을 기록한 국내처럼 유럽에서 역시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 하루 만에 초도 물량을 모두 판매했다. 국내보다 물량이 현저히 적지만 유럽 초도 물량으로 판매된 3,000대분 아이오닉 5는 주인을 찾아갈 준비를 마쳤다. 유럽에서 아이오닉 5에 대한 문의는 무려 23만 6,000건에 달했다고 한다.

한 현대차 관계자는 준비한 물량의 3배가 넘는 1만 명이 몰리며 완판을 기록한 아이오닉 5에 대한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아이오닉 5의 상품성과 합리적인 가격이 소비자들에게 제대로 어필한 거 같아 뿌듯하다”라고 언급했다.

보조금을 최대로 받으면
3천만 원 후반대로
구매할 수 있는 가성비
현대차가 공개한 아이오닉 5 가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트림은 두 가지로 나눠지며 기본 사양인 익스클루시브가 4,974만 원, 상위 트림인 프레스티지가 5,452만 원이다. 익스클루시브에는 빌트인 캠과 HTRAC(70kW 전륜 모터), 컨비니언스, 현대 스마트 센스, 컴포트 1, 컴포트 2, 프레스티지 초이스, 플래티넘을 추가할 수 있다. 사전계약이라 옵션 가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프레스티지 트림을 선택하면 빌트인 캠과 HTRAC(70kW 전륜 모터), 파킹 어시스트, 컴포트 플러스, 솔라루프, 비전 루프, 디지털 사이드 미러를 옵션 사양으로 선택할 수 있다. 이 역시 옵션 가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아이오닉 5는 6천만 원 이하이기 때문에 정부 지원 보조금 80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으며, 지자체 보조금은 지역별로 상이하다. 보조금을 최대로 받는다면 3천만 원 후반대까지 가격이 내려간다.

“솔직히 이 정도면 충분”
디자인에 대한 호평
지난달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된 아이오닉 5를 확인한 국내 네티즌들은 매우 뜨거운 반응을 이어갔다. 오토포스트에서 역시 해당 내용을 다뤄드린 바 있는데 호불호가 심하게 갈리던 최근 현대차와는 다르게 아이오닉 5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은 대부분 호평을 이어갔다.

네티즌들 반응을 살펴보면 “디자인 하나는 정말 끝내준다”, “오랜만에 현대에서 잘 나온 차인 거 같다”, “오랜만에 갖고 싶은 국산차 나왔네”, “솔직히 현기차 디자인이나 뭐 다 이 정도면 됐다”라는 반응들을 이어갔다.

“막상 도로로 나오니 초라해 보여”
부정적인 의견을 보인
네티즌들도 존재했다
그러나 디자인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네티즌들도 다수 존재했다. 특히 도로에서 포착된 실물 사진을 확인한 네티즌들은 디자인에 대한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옛날 90년대 보았던 만화 트랜스포머에 나오는 차를 깔끔하게만 만들어 놓은 버전 같다”, “사진으론 멋있었는데 막상 도로로 나오니 초라해 보인다”, “자꾸 포니랑 억지로 연결하려 하는데 포니 느낌은 하나도 안 난다”라는 반응들도 줄을 이었다.

“코나 옆그레이드다”라며
상품성을 날카롭게 지적하기도
실내 디자인이 아쉽다는 반응들도 이어졌다. “실내 디자인은 다소 심심한 거 같다”, “디스플레이 테두리를 화이트로 마감한 게 좀 어색하다”, “곧 적응되겠지만 실내는 아직 적응이 필요할 거 같다”라는 반응들을 보였다.

상품성을 날카롭게 지적한 네티즌도 주목받았다. 한 네티즌은 “아이오닉 5에 적용된 최첨단 기능이 뭐가 있냐”라며 “진짜 코나 옆그레이드다”, “전기차에 통합 OS 조차 없고 OTA도 제대로 안되는데 배터리만 탑재했다고 다가 아니다”, “그렇다고 앞서가는 테슬라보다 전비가 좋은 것도 주행거리가 좋은 것도 아니고 혁신이나 비전도 없는데 껍데기만 화려하다”라며 비판하기도 했다.

“충전으로 인한 스트레스”
또다시 대두된 인프라 이야기
전기차 충전 인프라에 대한 반응도 주목받았다. “아직은 충전이 불편해 세컨드카로 노릴 수밖에 없다”, “충전 문제만 해결되면 사고 싶은데 어려울 거 같다”, “아무리 잘 나와도 인프라 충전시간 내연기관보다 못한 환경에선 정신적 스트레스가 더 크다”, “충전은 어디서 하냐”라는 반응을 보인 것이다.

충전과 관련된 반응을 보이며 400km 대 주행거리를 지적하는 네티즌들도 다수 존재했다. 특히 테슬라 모델 Y나 3와 비교하며 “주행거리 500km 넘을 거라며 이게 뭐냐”, “스스로 발표한 수치를 채우지 못한 양치기 소년들”, “결국 주행거리는 테슬라를 뛰어넘지 못했네”라는 반응들을 보였다.

“yassssssssssssss”
디자인에 대한 반응은
외국인들도 비슷했다
같은 내용을 확인한 외국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현대차가 글로벌 공식 유튜브 페이지에 업로드한 아이오닉 5 월드 프리미어 영상 조회 수는 159만 회를 기록했으며, 700개가 넘는 댓글들이 달렸다. 아이오닉 5를 확인한 외국인들의 반응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먼저 디자인에 대해선 국내뿐만 아니라 외국인들도 대부분 호평을 이어간 점이 인상적이다. “yassssssssssssss”라며 격하게 마음이 든다는 감정을 표현한 외국인이 존재하는가 하면 “wow~ it is amazing. good bye tesla~~”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The future is here!” (미래가 바로 여기 있다)라는 반응도 주목해 볼 만하다. 한 네티즌은 “정말 멋지다, SF 영화에서 바로 나온 거 같아”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ion(as in battery) + unique = ioniq이라며 아이오닉의 이름을 재미나게 해석한 네티즌도 있다.

“2021년형 란치아 델타 같아!”
포니를 오마주한 디자인이
빛을 본 걸까?
또 다른 외국인의 반응 중 눈에 띄는 것은 “Ooooh! Look at this, is a Lancia Delta with an 2021 design!”라고 언급한 것이다. “란치아 델타의 2021년 버전 같다”라고 언급한 해당 의견에는 많은 네티즌들이 공감했는데, 이것을 자세히 살펴보면 1979년에 출시된 랠리의 제왕 란치아 델타를 디자인한 디자이너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이탈리아의 ‘조르제토 주지아로’다.

그는 란치아 델타뿐만 아니라 폭스바겐 골프 1세대, 현대 포니도 디자인한 디자이너로 잘 알려져 있는데, 그가 디자인한 당시 자동차들은 다 저렇게 비슷한 해치백 형상을 가지고 있었다. 아이오닉 5가 포니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하니 “란치아가 떠오른다”라는 반응이 나오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일 수도 있겠다. 한편으론 현대차 디자인팀의 의도가 잘 녹아들었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기아 CV와 제네시스 전기차를 기다려야”
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눈에 띄는 반응은 “다음 달 공개되는 기아 CV뿐만 아니라 제네시스 모델을 기다려 봐야 한다”라는 반응을 보인 네티즌도 존재했다. 그는 “각 차량에 적용되는 표준 사양들을 확인한 뒤 결정하는 것도 늦지 않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현대차 품질 문제를 지적하는 외국인도 눈에 띄었다. 그는 “2011년부터 현대 I30 신차를 소유하고 있는데 품질 문제가 상당히 심각하다, 이 차는 정말 실용적인가요?”라는 반응을 보인 것이다. 주행거리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하는 네티즌도 존재했다. “Range still 480km! Sorry, I will wait few more years!” 가 대표적이다.

“자동차계의 BTS가 될까요?”
그 외 주목할 만한 재미난 반응들
그 외 눈에 띄는 반응은 “Where is all the technical specifications?” (기술 수치들은 어디에 있나요>)였다. 이는 국내 네티즌들도 똑같이 지적했던 부분인데 월드 프리미어 행사에서 아이오닉의 자세한 스펙이나 기술 사양들을 발표하지 않은 점을 꼬집은 것이다. 한 네티즌은 “Range? power?” (주행거리는? 출력은?)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그 외 재미난 반응들을 모아보면 “Wheel looks like manhole cover” (휠이 꼭 맨홀 뚜껑 같다), “good bye tesla”, “Did apple produce this video?”(애플이 이 비디오를 만들었나요?), “Will this be BTS of the automobile? ;)” (이게 자동차계의 방탄소년단이 될까요?) 정도가 있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