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로 몰려가는 소리 들리네” 끝내 370km까지 떨어졌다는 아이오닉 주행거리 실체

온갖 가설부터 각종 음모론에 휩싸인 아이오닉 5 주행거리가 드디어 모두 공개됐다. 많은 이들의 예상처럼 20인치 휠을 장착한 AWD 롱 레인지 모델은 400km를 훨씬 밑도는 370km를 기록했다. 해당 내용을 확인한 네티즌들은 “사기 마케팅의 최후다”, “저거 겨울엔 200km 나오겠다”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이오닉 5를 계약한 소비자들 마저 적잖게 당황하는 분위기다. 벌써부터 “그냥 테슬라로 넘어갑니다”라는 반응이 나오는가 하면 “한 달 기다린 게 후회된다”, “현대차를 믿은 내 잘못이다”라는 반응을 보이는 네티즌들도 존재했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논란의 중심에 선 아이오닉 5 주행거리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에디터

AWD 롱 레인지
19인치 390km
20인치 370km
화제의 신차 아이오닉 5의 주행 가능 거리가 드디어 공개됐다. 월드 프리미어 론칭 당시 스펙별 세부 주행 가능 거리를 공개하지 않아 많은 소비자들의 궁금증이 이어졌던 만큼, 아이오닉 5에 관심이 있는 예비 오너들의 귀를 솔깃하게 만드는 발표였다.

최초 공개 당시 “500km가 넘을 줄 알았던 주행 가능 거리가 400km 대에 머물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자 많은 소비자들이 크게 실망했다. 그런데 이번에 공개한 주행 가능 거리를 살펴보면 4륜 구동 롱 레인지 모델 기준 19인치 휠을 장착한 모델은 390km, 20인치 휠을 장착한 모델은 370km에 그쳤다. 400km를 넘지 못한 것이다.

429km라고 광고했던
주행거리는 어디로?
400km를 넘기지 못한 주행 가능 거리가 공개되자 아이오닉 5를 계약했던 소비자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현대차가 환경부로부터 인증받아 최초로 공개한 주행 가능 거리는 429km였기 때문이다. 당초 현대차가 공개한 주행 가능 거리 429km는 아이오닉 5 롱 레인지 후륜구동 19인치 휠 모델 기준이다.

이는 아무런 옵션을 장착하지 않은 아이오닉 5의 기본 사양에 해당하는 수치였으며, AWD 옵션을 추가하고 휠 사이즈를 키우면 주행거리는 더 낮아질 것이라는 이론이 그대로 맞아떨어진 것이다. 결국 높은 사양의 아이오닉 5를 구매하면 오히려 주행거리가 줄어드는 단점이 생긴다.

주행거리와 가격은 기본 사양으로
성능은 풀옵션으로 홍보해
많은 아이오닉 5 예비 오너들은 현대차의 마케팅 방식에 불만이 가득했다. 주행거리와 가격은 기본 사양 기준으로 발표하여 마치 가성비가 좋은 것처럼 상품성을 포장하면서도, 성능은 풀옵션 모델을 기준으로 홍보했기 때문이다.

아이오닉 5를 계약하고 기다리던 한 소비자는 “400km도 못 가면 코나 일렉트릭보다도 못하다는 건데 이런 걸 신차라고 내놓고 홍보하는 게 기가 찬다”라며 “테슬라 견제는 무슨 지켜보던 테슬라가 코웃음치겠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다른 예비 오너 A씨 역시 “비싼 차를 살수록 주행거리가 줄어드는데 400km를 못 가는 건 좀 심한 거 같다”라며 “그냥 계약을 취소하고 테슬라를 알아볼 생각”이라고 밝혔다.

“사기 마케팅의 최후”
“가만있던 테슬라의 승리”
네티즌들의 반응
아이오닉 5 주행 가능 거리를 확인한 네티즌들 역시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사기 마케팅의 비참한 최후다”, “역시 테슬라가 갑이다, 무슨 현대 주제에 전기차냐”, “저거 겨울에 히터랑 열선 켜도 370km가 과연 나올까?”, “뭐야 한번 충전으로 부산까지 간다더니 우째된겨”, “아무것도 안한 테슬라가 그냥 이겼다”라는 반응들이 이어진 것이다.

일각에선 “내 이럴 줄 알았다, 겨울이면 참 볼만하겠네”, “E-GMP 500km라고 광고했던 직원들은 뒤통수가 뜨겁겠다”, “절대 장거리용은 아니고 동네 마트용으로 딱”, “서울에서 부산까지 갈 때 도착까지 소요 시간에 최소 30분을 추가해야겠다”, “너희는 껍데기만 개발하냐”, “허구한 날 충전하러 다녀야겠네”라는 반응들을 보이기도 했다.

“이제 주행거리가 중요한 게 아니라는
이야기까지 나오겠다”라며
옹호하는 쪽의 예상 반응까지 나와
여기에 더해 “이제 아이오닉 5 타는 사람들은 주행거리가 중요한 게 아니라는 이야기까지 나오겠네”라며 주행거리에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 옹호하는 쪽의 예상 반응까지 나왔다. “그리 수입차 주행 가능 거리 낮다고 지적하던 사람들 아이오닉 5도 지적해봐라”, “이거 사면 호구 인증이다”라는 반응도 이어졌다. 한 네티즌은 “조만간 유튜버들이 발컨으로 만든 실제로는 더 가네요 시리즈 나올 거다”라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실제로 아이오닉 5 동호회 반응을 살펴보면 “고속 충전 시스템이 있으니 괜찮다”, “맨날 장거리 가는 거도 아니고 큰 문제 없다”, “어차피 살 사람은 다 사는데 왜 불만이냐”, “실제로는 분명 더 갈 거다”라는 반응들을 보이고 있다.

실제로 운전자들이
체감 가능한 주행 가능 거리는
300km 대에 머물 전망
환경부 인증을 받은 아이오닉 5 주행 가능 거리로는 실제로 운전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주행 가능 거리는 300km 대에 머물 전망이다. 전기차를 이용하는 차주들이 매번 배터리를 100% 완충한 상태에서 차를 이용하지 않는다는 것을 가정하고 10~90% 구간만 사용한다고 가정했을 시엔 300km 초반대 주행 가능 거리에 그칠 것이다.

여기에 여름철 에어컨이나 겨울철 히터, 전기를 잡아먹는 다양한 기능들을 활용한다면 악조건에선 200km 대 주행거리를 경험할 수도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아이오닉 5가 장점으로 내세우는 V2L 기능마저 큰 의미가 없다고 주장하는 네티즌들도 존재한다.

국내선 그렇다 쳐도
해외시장이 더 큰 문제다
기대치에 한참 못 미친 아이오닉 5 주행거리는 현실적으로 테슬라를 견제할 수 있을까? 국내 시장에서야 국산차라는 이점이 존재해 어느 정도 판매량이 보장될 것이다. 이미 사전계약으로만 올해 생산 물량을 모두 채운 것이 이를 증명한다.

그러나 국내보단 해외에서의 흥행이 문제다. 유럽과 미국 등 수많은 제조사들이 다양한 전기차를 출시하며 피 튀기는 전쟁을 치르고 있는 현 상황에 아이오닉 5가 가진 스펙이 그들보다 얼마나 매력적일지는 사실 장담할 수 없겠다. 이미 아이오닉 5의 스펙을 훨씬 넘어서는 전기차들이 출시되고 있다.

내연기관에 이어
전기차 시장에서도
전망이 밝지 않아
결과적으론 현대차가 지금의 행보를 그대로 쭉 이어간다면 내연기관에 이어 전기차 시장에서도 전망이 그리 밝다고 볼 순 없겠다. 당장 경쟁상대로 지목하는 테슬라만 보더라도 모델 Y 와 모델 3 모두 아이오닉보다 크게 떨어지는 점이 없다. 스펙상으론 오히려 아이오닉 5를 뛰어넘는 부분들이 많다.

물론, 현대차가 선보인 첫 전용 플랫폼 전기차인 만큼 앞으로 더 발전할 여지는 충분하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지금 상황이 계속해서 이어진다면 밝은 미래를 내다볼 수 있을까? V2L 보다 더 강력한 현대차만의 한방이 필요한 시점이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