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할 걸 비교해라” 제네시스 전기차가 벤츠 씹어먹는다고 하자 제대로 역풍 맞기 시작한 이유

변화하지 않으면 도태된다고 하던가. 제네시스 역시 이러한 다짐으로 한 걸음씩 나아가고 있는 듯하다. 내연기관차에서 전기차로의 전환이 시작되면서 많은 제조사가 그들의 정체성을 담은 전기차를 출시했다. 그리고 최근 제네시스도 그 흐름에 함께 하게 됐다. 제네시스는 대표 세단인 G80의 전동화 모델을 공개하며, 본 모델을 앞세워 럭셔리 전기차 시장의 지각변동을 예고했다. 이에 럭셔리 전기차 시장의 경쟁 양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생각된다.

하지만 뭇 소비자 사이에선 “비교할 걸 비교해라”라며 G80 전동화 모델이 벤츠, 포르쉐, 테슬라 등에 경쟁상대조차 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인다. 전기차에 가장 중요한 ‘주행거리’가 문제였다. 주행 가능 거리가 얼마나 차이 나길래 이런 이야기가 나오는 걸까? 오늘 오토포스트 비하인드 뉴스는 G80 전동화 모델과 경쟁 모델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정지현 에디터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
G80 전동화 모델이 등장
제네시스는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 G80을 기반으로 한, 브랜드 첫 전기차 모델을 공개했다. 해당 모델은 G80의 파생 전기차이기에 ‘G80 전동화 모델’로 이름 지어졌다. 중국이 전기차 최대 판매시장인 만큼, 제네시스는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크고 첨단 기술력을 보여줄 수 있는 럭셔리 라인에 대한 주도권도 쥐겠다는 포석이다.

제네시스는 올 상반기에 ‘G80’ 전기차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출시한 뒤 중국을 포함해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실제로 제네시스 측은 “고급 대형 전동화 세단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겠다”라며 뛰어난 동력성능과 각종 신기술을 G80 전동화 모델의 차별점으로 제시했다.

최대 주행 가능 거리 427km
솔라루프도 적용했다
제네시스는 G80 전동화 모델에 87.2kWh 배터리를 탑재했으며, 현대차 자체 측정 방식 기준으로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 가능 거리가 427km라고 밝혔다. 350kW 급 초급속 충전 시 22분 이내에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G80 전동화 모델에 태양광을 이용해 차량의 배터리를 충전하는 솔라루프를 적용한 것도 눈에 띈다. 솔라루프를 활용하면 하루 평균 730Wh의 전력을 충전할 수 있다. 이를 연간으로 환산하면 최대 약 1,150km의 추가 주행 가능 거리를 확보할 수 있다는 게 제네시스 측의 설명이다.

가격은 미정
1억 원 이상일 가능성 농후
G80 전동화 모델의 판매 가격은 미정이나, 출시 시점에 맞춰 이를 전격 공개하기로 했다. 전기차 대중화를 목표로 출시한 아이오닉 5와 EV6의 가격이 6,000만 원대로 책정된 만큼, G80 전동화 모델 가격은 그 이상이 될 가능성이 크다. 실제로 업계에선 보조금의 절반만 받거나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되는 억대 급 안팎을 예상한다.

정부와 지자체는 올해 자동차 가격을 기준으로 6,000만 원 미만은 보조금 전액을, 6,000만 원 이상 9,000만 원 미만은 보조금의 50%를, 9,000만 원 이상은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따라 대부분의 럭셔리 전기차 모델은 보조금 없이 브랜드 자체 마케팅 전략에 주력해야 하는 상황이다.

벤츠 EQS 유럽 기준
770km를 달린다
앞서 최근 메르세데스-벤츠는 1회 충전 시, WLPT 기준으로 최대 770km까지 주행할 수 있는 더 뉴 EQS를 전 세계에 동시 공개했다. EQS에는 최대 385kW의 출력을 제공하는 차세대 배터리가 탑재됐다. 더불어 급속 충전기를 이용하면 최대 200kW까지 충전이 가능해 15분 만에 최대 300km를 주행할 수 있는 수준으로 배터리가 채워진다.

이때까지 세단 가운데 주행거리가 가장 긴 모델은 테슬라 모델S 롱레인지였다. 모델S 롱레인지는 104kwh 배터리를 탑재했을 때 663㎞의 주행거리를 선보이는데, 벤츠 EQS가 이보다 긴 주행거리를 선보여 더욱 화제다. 다만 환경부 인증을 통한 모델S의 국내 공식 주행거리는 663㎞보다 훨씬 짧은 487㎞이기 때문에, EQS 역시 국내 출시 후 인증 과정에서 주행거리가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BMW i4는 유럽 기준
590km를 달린다
“향후 약 10년간 전 세계에서 1,000만 대 이상의 순수 전기차를 판매할 것”이라고 선언한 브랜드가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BMW로, BMW 역시 이미 3월 중순에 4도어 그란쿠페 순수 전기차 모델, i4를 공개한 바 있다.

i4는 스포티한 외관과 동급 최고의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갖춘 것이 특징이며, 1회 충전으로 WLTP 기준 최대 590km까지 달릴 수 있다. 또한, 고성능 모델은 530마력을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약 4초 만에 가속이 가능하다.

주행 가능 거리를 놓고 봤을 때
제네시스가 경쟁력이 있을까?
제네시스까지 럭셔리 전기차 시장에 합세한 만큼, 억대 전기차 간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소비자 사이에선 “그 정도 주행 가능 거리로 어떻게 벤츠나 테슬라와 경쟁할 수 있겠냐”라며 비판적인 반응이 두드러진다. 한편, 또 다른 시각으로는 “벤츠도 국내에 들어오면 주행 가능 거리가 대폭 축소될 것이다”라는 반응이 있다. 맞는 말이다. 벤츠, 테슬라의 전기차는 현재 유럽 기준 주행 가능 거리를 내세우고 있으니, 국내 전기차 모델보다 그 길이가 더 길게 나올 수밖에 없다. 그리고 네티즌의 지적처럼, 이들도 국내에선 분명 그 정도가 줄어들 것이다.

그런데 그 가능성을 참작하더라도 벤츠 테슬라는 유럽 측정 기준으로 700km 대이고, 제네시스는 국내 기준으로 400km 대다. 국내 기준이 적용된다고 한들, 이들이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이 내세운 주행 가능 거리보다 짧아질 가능성은 적다. 그렇다면, 과연 주행 가능 거리가 긴 동급의 경쟁 모델이 즐비한 수입 전기차 시장을 뛰어넘고 제네시스가 흥행할 수 있을지 합리적인 의심이 들 수밖에 없다.

“고작 427km?”
“배터리 강국인데 왜?”
이에 대한 소비자의 반응은 어땠을까? 몇몇 소비자는 “이미 벤츠, 테슬라 주행거리가 700km를 넘어가는데 고작 427km로 나온다고?”, “같은 억대 전기차면 당연히 수입 전기차 사겠다”라며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 일각에선 “그렇게 배터리 잘 만든다고 하면서 왜 현대차는 주행거리가 벤츠보다 훨씬 짧냐”, “현대, 기아는 다 500km 넘는 게 안 나오네”라며 배터리 강국으로 불리는 한국의 전기차가 어째서 주행 가능 거리로 뒤지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분위기도 포착됐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이 전기차 대중화뿐 아니라 제네시스를 통한 럭셔리 시장 확대에 나서면서 테슬라를 잡기 위한 추격전이 본격화됐다”라면서 “올해 내내 완성차 업계의 전기차 신차 모델 출시가 예정돼있어 전체 시장의 성장 규모가 큰 폭으로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앞서 살펴봤듯 소비자 사이에서 주행 가능 거리에 대한 불만이 남아있다면, 국산 전기차의 앞길이 현대차 측의 예상만큼 밝지는 못할 듯하다. 유럽 기준과 국내 기준이 아무리 차이가 있다고 해도, 그 간극은 무시할 수 없다. 국산 전기차가 흥하기 위해선 주행 가능 거리를 늘릴 방도를 좀 더 치열하게 연구할 필요성이 있지 않을까? 오토포스트 비하인드 뉴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