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가 전기차 시장 경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올해 초부터 아이오닉5 출시를 예고하며 세계 자동차 시장 흐름 변화에 발 빠르게 대처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어서 현대차는 산하 럭셔리 브랜드 제네시스를 활용해 전기차 시장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제네시스가 야심 차게 공개한 첫 전동화 모델 eG80은 정식 출시가 시작되기도 전에 조금씩 흔들리고 있는 상황이다.

eG80 역시 아이오닉5로 불거졌던 주행거리 논란을 피해 갈 수 없었고, 동시에 어마어마한 가격대가 발목을 잡고 있다. 여러 논란들과 더불어 경쟁사들의 차량 스펙이 드러나면서 더욱더 eG80의 경쟁력에 의문이 생기고 있다. 오늘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eG80 살 돈으로 차라리 G80을 사겠다”라는 말까지 나올 정도라는 eG80의 이야기에 한걸음 더 다가가 본다.

김성수 인턴

막중한 임무를 지니고 있는
eG80의 모습이 공개되었다
제네시스 라인업 첫 전동화 모델인 eG80은 지난 19일,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펼쳐진 ‘2021 상하이 국제모터쇼’를 통해 그 모습을 정식 공개했다. 지난해 현대기아차는 근래 중국에서 가장 낮은 판매 실적인 약 66만 대를 기록하며 좀처럼 힘을 쓰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현대차는 이에 포기하지 않고 현지 소비자들의 점차 증가해가는 고급차에 대한 수요와 관심, 제도 및 지원을 통해 본격적인 내연기관차 퇴출 움직임에 박차를 가하는 현지 정부 흐름에 맞춰 eG80을 상하이에서 공개함으로써 다시금 경쟁력을 강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인 것이다.

eG80은 G80의 전동화 모델인 만큼 외형 디자인에 있어 크게 변화한 부분은 없다. 기존 시그니처였던 쿼드램프와 넓은 그릴은 그대로지만 폐쇄형 그릴이라는 차이가 가장 눈에 띄는 변화이다. 제네시스 측은 eG80이 “고급 편의사양과 뛰어난 동력성능, 각종 신기술 등이 적용되며 높은 경쟁력을 지닐 것”이라고 말했다.

eG80은 87.2kW.h 배터리를 탑재했다. 사륜구동 단일 모델로 운영되며 최대 출력 136kW, 최대 토크 350Nm의 힘을 발하는 모터가 전, 후륜에 각각 적용되어 최대 출력 270kW, 합산 최대 토크 700Nm의 동력성능을 보여준다. 제로백은 약 4.9초이며 차량 외부로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V2L 기능과 태양광을 사용하여 배터리를 충전하는 솔라루프 등 다양한 기능들이 적용되었다.

아이오닉5에서 eG80까지
계속해서 번지는 주행거리 논란 불길
그러나 네티즌들은 eG80 성능에 대체적으로 회의적인 반응을 보내고 있다. 주행가능 거리가 가장 큰 요인이다. 제네시스 측은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가능 거리가 427km가 될 것이라 말했다. 이는 국내 인증 방식으로 측정한 당사 연구소 결과로, 환경부 및 각 국가별 정식 인증은 완료되지 않았다.

아이오닉5의 주행거리가 초기 당사 측정 수치에 비해 터무니없이 낮은 수치로 정식 인증을 받아 큰 논란이 일었던 바 있기에, 네티즌들은 500km가 되지 않는 eG80의 주행거리 역시 인증 후 더 낮아질 것이라며 실망을 감추지 못했다.

eG80의 경쟁 차종들은
주행거리를 훨씬 웃돈다
흔히 제네시스 선전에 있어 자주 등장하는 독3사 역시 프리미엄 전기차 출시가 임박한 상황이다. 벤츠의 EQS와 아우디 A6 e-트론이 주로 제네시스 eG80과 비견될 모델로 꼽힌다. 두 모델은 모두 유럽 기준 700km 이상의 주행거리를 보유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격은 마찬가지로 1억에 육박하는 프리미엄 전기차임에도 주행거리가 무려 300km 가까이 차이가 나는 것은 과연 소비자들 입장에선 납득하기 힘들 만하다. 역시나 소비자들 사이에선 “1억짜리 차가 주행거리가 500km도 안 나온다”, “이름값 치고는 너무 비싼 가격이다”라는 반응을 볼 수 있었다.

내연기관 G80을 사고 나머지를
평생 기름값으로 써도 남는 가격차
이전 환경부 관계자는 제네시스 측으로부터 전달받은 eG80의 가격대가 9천만 원 이상이었다는 언급을 했던 바 있다. eG80은 1억 원을 뛰어넘을 가능성이 상당히 존재하고 있는 것이다. 국내에선 9천만 원이 초과하는 전기차를 구매할 시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없다.

그렇기에 오히려 내연기관 G80을 구매하는 것이 더 나은 선택지가 될 수도 있다. 현 G80의 대표적인 트림인 2.5 가솔린 터보는 약 5,300만 원, 최고 사양, 풀 옵션을 장착한 G80은 약 8,300만 원이다. 이쯤 되면 1억 원이나 들여 굳이 전동화 G80을 살 이유가 있을지 의구심이 생길 수밖에 없다.

확실한 경쟁력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 같은 주행가능 거리에 대한 불신과 더불어 예상을 뛰어넘는 가격으로 인해 국내에서 소비자들을 끌어들일 매력적인 선택지가 될 수 있을지에 대해선 의구심이 생긴다. 개개인에게 보조금 지원이 전혀 없이 1억에 달하는 전기차를 선뜻 구매하기란 쉽지 않다.

앞으로 더 좋은 성능 및 합리적인 가격을 지닌 전기차가 많이 출시될 예정이다. 지금과 같은 상황이라면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와의 경쟁에 앞서 국내 소비자들의 관심을 받을 수 있을지조차 우려되는 것이 사실이다. 앞으로 제네시스가 어떠한 전략을 통해 경쟁력을 확보하려 할 것인지가 기대되는 상황이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