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보배드림)

아무리 디자인은 사람에 따라 호불호가 크게 갈리는 부분이라고 하지만, 많은 소비자가 입을 모아 혹평하는 디자인도 있기 마련이다. 한 예로 그간 제네시스 풀체인지 모델의 디자인은 종종 호평을 받곤 했지만, 그중에서도 거의 유일하게 G70은 페이스리프트 디자인으로 혹평을 받은 바 있다.

이는 호불호가 심하게 갈리는 후면부 디자인 탓이었다. 그런데 똑같은 이유로 국내 네티즌 사이에서 혹평을 면치 못하는 차가 있다고 해 화제다. 비록 국내에는 출시 예정이 없지만, 국내 기업에서 출시하는 차량이기에 도마 위에 오른 차량이기도 하다. 오늘 오토포스트 비하인드 뉴스는 G70 슈팅브레이크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정지현 에디터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제네시스의 유럽 전략형 모델
독일에서도 목격됐다
G70 슈팅브레이크는 제네시스의 유럽 전략 모델로, 적재공간과 실용성을 극대화한 G70의 파생모델이다. 최근 독일 뉘르부르크링 일대에서 목격되며 신차 출시가 임박했음이 알려진 차량이기도 하다.

몇몇 외신은 G70 슈팅브레이크 스파이샷을 보도하고 있으며, 제네시스가 라인업을 꾸준히 확장 중이라고 전했다. 독일 일대에서 포착된 스파이샷을 살펴보면, 새롭게 붉은색 브레이크 캘리퍼, 5스포크 알로이 휠, 듀얼 머플러 등을 적용해 동력 성능을 강조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G70 슈팅브레이크
디자인을 살펴보자
최근 국내에서 포착된 사진들을 위주로 디자인을 살펴보자. 먼저 전면부는 제네시스의 시그니처인 G-매트릭 다이아몬드 패턴이 적용된 방패형 크레스트 그릴과 완전히 분리된 두 줄 콘셉트 쿼드 헤드램프가 적용됐다.

측면부는 슈팅브레이크인 만큼 유려한 루프라인이 눈에 띈다. 독특한 윈도우 라인은 G70 세단과 거의 유사하지만, B필러에서 C필러까지 상대적으로 완만하게 떨어지고 C필러 끝을 부드럽게 마감한 점이 G70과의 차별성을 말해준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G70 페이스리프트와의
공통점 그리고 차이점
후면부 역시 전면부와 같은 두 줄 콘셉트 쿼드 테일램프가 적용됐다. G70 페이스리프트를 기반으로 하는 만큼 아웃라인과 내부 그래픽이 G70 페이스리프트와 동일하다. 바로 이 공통점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 부분으로, 일각에선 “테일램프가 저게 뭐냐”라는 반응이 포착되고 있다.

리어범퍼는 번호판이 하단에 위치했고 테일게이트에는 최신 모델처럼 ‘GENESIS’ 레터링이 적용된다. 한편, G70 세단은 좌우 타원형 듀얼머플러가 적용되지만 슈팅브레이크는 우측 하단에 사각형 트윈팁 싱글머플러가 적용되는데 이를 G70 세단과의 차이점으로 말할 수 있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핵심 디자인 포인트는?
경쟁 모델은 무엇일까?
뭇 전문가는 G70 왜건의 핵심 디자인 포인트가 C필러의 쿼터글라스 디자인일 것으로 생각한다. 기존 제네시스의 스포티한 디자인을 적용해 세련된 왜건 디자인이 완성될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실내는 G70 부분변경을 기반의 모델인 만큼 G70과 같은 레이아웃을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 10.25인치 디스플레이, 충전 용량을 15W로 늘린 가로형 무선 충전 시스템 등이 제공될 것으로 전망된다. BMW 3시리즈 투어링, 벤츠 C클래스 에스테이트, 아우디 A4 아반트가 G70 슈팅브레이크의 대표 경쟁 모델이 될 예정이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패스트백 형태의 디자인
엔진 라인업은 어떨까?
또한 G70 왜건은 일반적인 왜건의 디자인이라기보단 패스트백 형태의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마치 기아차 K3 GT 5도어를 연상시킨다. 하지만, 스포티한 루프라인 때문에 트렁크 적재공간은 경쟁 모델 대비 좁아질 전망이다.

G70 슈팅브레이크에는 가솔린 스마트 스트림 2.5T 모델로 신형 엔진이 올라갈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인다. 당초 3.0D 엔진을 품을 가능성도 제기되었으나, 유럽시장에선 디젤 환경정책으로 인한 규제 때문에 출시되지 않을 듯하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유럽에서 인기 있는 이유
국내에서는 왜 외면당할까?
한편, 왜건은 고성능 차량의 성능을 보여주면서 다양한 레저활동, 캠핑 등을 고려했을 때도 탁월한 선택지가 될 수 있다. 다시 말해, 고성능 세단의 매력을 가짐과 동시에 다목적 활동을 해결할 수 있으며, 충분한 공간성 덕에 패밀리카로 활용할 수도 있는 차종이다.

실용성을 중시했던 유럽시장에선 일찍이 왜건 모델이 인기를 얻었지만, 다른 모델들과 다른 리어의 생김새 때문인지 한국은 ‘왜건의 무덤’이라고 불릴 만큼 왜건 모델이 인기를 얻지 못했다. 그래서일까? G70 왜건은 한국에 출시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꾸 보니 적응되던데”
“아, 이건 좀…”
이에 대한 소비자의 반응은 어땠을까? 일각에선 “난 저 테일램프 스포티해 보이던데”, “신형 나오니까 구형은 확실히 구형처럼 보이긴 한다”, “사람이 적응의 동물이라 그런가, 난 볼 때마다 적응된다”라며 생각보다 괜찮아 보인다는 의견이 포착됐다.

하지만, 앞서 말한 것처럼 부정적인 반응도 대거 포착됐다. 몇몇 소비자는 “왜건에, 저 테일램프에… 한국에서 진짜 안 팔리긴 하겠다”, “G70부터 테일램프 진짜 왜 저래”, “아, 이건 좀 아니지”라며 디자인에 비판적인 의견을 더했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제네시스는 미국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는 추세다. 최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제네시스는 지난 4월 미국에서 3,294대가 팔렸다. 판매량 증가 대부분은 GV80 투입 효과로 보인다. GV80은 작년 12월 미국 시장에서 1459대로 본격 판매를 시작한 이후, 지난달까지 판매량이 꾸준히 늘고 있다.

또한, 제네시스는 유럽시장에 2022년까지 3종의 전기차를 투입해 전동화 브랜드로의 전환도 추진한다. 지난달 처음 공개한 G80 전동화 모델을 시작으로 전용 전기차 1대를 포함한 전기차 2종을 연이어 출시할 예정이다. 이에 국내에선 디자인에 대한 평가가 좋지 않았지만, 왜건 특유의 실용성 덕분에 G70 슈팅브레이크까지 출시되면 해외 시장에서 제네시스의 입지가 더욱 굳건해질 것이라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독자들의 생각은 어떤지 궁금하다. 오토포스트 비하인드 뉴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