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신형 쏘나타 가솔린과 LPG 모델 출시에 이어 하이브리드 모델을 출시했다. 쏘나타 라인업 중 하나로, 하이브리드에 이어 가솔린 터보 모델도 출시를 앞두고 있다. 정식 공개 전 스파이샷과 더불어 서울 모터쇼 현장에서도 볼 수 있었던 ‘솔라루프’는 옵션으로 제공된다.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가 출시되자 소비자들 관심은 가격으로 쏠렸다. 일각에선 “국산차도 이제 4천만 원이 넘는 시대다”, “가격은 벌써 그랜저 따라잡았다”라며 쏘나타의 가격을 지적했다.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 가격은 정말 4,000만 원이 넘을까. 오늘 오토포스트 팩트체크는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 실구매 가격과 비교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1. 옵션 제공되는 솔라 루프
하루 6시간 충전, 1년 1,300km
우선 현대차의 출시 보도 자료를 요약해보면 다음과 같다. 솔라 루프는 옵션으로 제공된다. 가격은 128만 원이다. 현대차에 따르면 솔라루프 시스템은 국내 일평균 일조시간을 기준으로 하루 6시간 충전 시 1년 기준 총 1,300km 넘는 거리를 주행할 수 있다고 한다.

이 외에 장기 야외 주차 등으로 인한 차량 방전을 예방한다. 이와 더불어 현대차는 능동 변속 제어 기술인 ASC를 쏘나타 하이브리드에 적용했다. 이는 하이브리드 모터로 자동변속기를 초당 500회씩 제어하는 기술로, 기존 하이브리드 차량 대비 30% 빠른 변속기 가능해졌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2. 외관 디자인
하이브리드 모델 전용
외관에는 하이브리드 전용 디자인 요소들이 적용되었다. 일반 모델과 다른 캐스케이딩 그릴, 리어 스포일러, 하이브리드 전용 알로이 휠 등을 적용했다. 전체적인 다자인 요소는 일반 내연기관 모델과 동일하다.

이 외에 빌트인 캠, 현대 디지털 키, 음성인식 공조 제어, 개인화 프로필 등이 옵션 사양으로 제공된다. 빌트인 캠은 차량 내장에 장착된 주행영상기록 장치이며, 디지털 키는 근거리 무선 통신 기술을 이용해 스마트키 없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차량 출입 및 시동 등을 가능하게 해준다.

3, 파워트레인
2.0 GDi 하이브리드 엔진
6단 자동변속기
쏘나타 하이브리드의 파워 트레인은 2.0 GDi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터, 그리고 6단 자동변속기로 구성된다. 엔진 출력은 152마력, 19.2kg.m 토크, 시스템 총 출력은 195마력, 공인 복합 연비는 16인치 타이어를 기준으로 20.1km/L다.

한편, 차량 기본 판매 가격은 트림별로 스마트 2,754만 원, 프리미엄 2,961만 원, 프리미엄 패밀리 3,130만 원, 프리미엄 밀레니얼 3,330만 원, 인스퍼레이션 3,599만 원으로 책정되었다.

1.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
최저 2,796만 1,170원
최고 4,010만 680원
그렇다면 신형 쏘나타의 실구매 가격 범위는 어떻게 될까.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 차량 최저 기본 가격은 2,754만 원, 최고 기본 가격은 3,599만 원, 모든 트림을 고려했을 때 발생하는 최대 옵션 가격은 591만 원이다. 현대차가 제공하는 공식 할인은 없다.

최하위 트림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38만 1,170원, 최상위 트림에 옵션까지 모두 더했을 때 발생하는 취득세는 114만 680원이다. 이들을 모두 더했을 때 나오는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의 최저 실구매 가격은 2,796만 1,170원, 최고 실구매 가격은 4,010만 680원이다.

2. 쏘나타 하이브리드
구형과 비교해본 실구매 가격
구형 가격과 비교했을 때 얼마나 상승했는지도 살펴보자. 구형 쏘나타 하이브리드의 차량 최저 기본 가격은 2,854만 원, 최고 기본 가격은 3,299만 원, 모든 트림을 고려했을 때 발생하는 최대 옵션 가격은 473만 원이다. 현대차는 전시차 등 조건 할인을 제공하고 있다.

최하위 트림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44만 7,940원, 최상위 트림에 옵션까지 모두 더했을 때 발생하는 취득세는 102만 7,860원이다. 이들을 모두 더했을 때 나오는 구형 쏘나타 하이브리드의 최저 실구매 가격은 2,902만 7,940원, 최고 실구매 가격은 3,829만 7,860원이다. 최저 실구매 가격은 신형이 100만 원 정도 저렴하고, 최고 실구매 가격은 신형이 180만 원 정도 비싸다.

3. 쏘나타 하이브리드
말리부 하이브리드
체급이 비슷한 말리부 하이브리드와 비교해본 실구매 가격은 다음과 같다. 말리부 하이브리드의 차량 최저 기본 가격은 3,509만 원, 최고 기본 가격은 3,674만 원, 모든 트림을 고려했을 때 발생하는 최대 옵션 가격은 299만 원이다. 쉐보레는 기본 100만 원 할인과 더불어 조건 할인을 제공하고 있다.

최하위 트림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81만 8,360원, 최상위 트림에 옵션까지 모두 더했을 때 발생하는 취득세는 108만 1,340원이다. 이들을 모두 더했을 때 나오는 말리부 하이브리드의 최저 실구매 가격은 3,494만 8,360원, 최고 실구매 가격은 3,915만 1,340원이다. 최저 실구매 가격은 쏘나타 하이브리드가 700만 원 정도 저렴하고, 최고 실구매 가격은 쏘나타 하이브리드가 95만 원 정도 비싸다.

4. 쏘나타 하이브리드
K7 하이브리드
한 체급 위에 있는 현대기아차 하이브리드와 비교하면 어떨까. K7 하이브리드의 차량 최저 기본 가격은 3,622만 원, 최고 기본 가격은 4,015만 원, 모든 트림을 고려했을 때 발생하는 최대 옵션 가격은 541만 원이다. 기아차가 제공하는 공식 할인은 없다.

최하위 트림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103만 5,520원, 최상위 트림에 옵션까지 모두 더했을 때 발생하는 취득세는 167만 8,320원이다. 이들을 모두 더했을 때 나오는 K7 하이브리드의 최저 실구매 가격은 3,729만 5,520원, 최고 실구매 가격은 4,727만 8,320원이다. 최저 실구매 가격은 쏘나타 하이브리드가 930만 원 정도 저렴하고, 최고 실구매 가격은 쏘나타 하이브리드가 720만 원 정도 저렴하다.

5. 쏘나타 하이브리드
그랜저 하이브리드
마지막으로 쏘나타와 그랜저 하이브리드 가격 비교다. 그랜저 하이브리드의 차량 최저 기본 가격은 3,576만 원, 최고 기본 가격은 3,993만 원, 모든 트림을 고려했을 때 발생하는 최대 옵션 가격은 550만 원이다. 현대차는 전시차 등 조건 할인을 제공하고 있다.

최하위 트림 차량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100만 3,830원, 최상위 트림에 옵션까지 모두 더했을 때 발생하는 취득세는 163만 8,402원이다. 이들을 모두 더했을 때 나오는 그랜저 하이브리드의 최저 실구매 가격은 3,680만 3,830원, 최고 실구매 가격은 4,665만 8,420원이다. 최저 실구매 가격은 쏘나타 하이브리드가 880만 원 정도 저렴하고, 최고 실구매 가격은 쏘나타 하이브리드가 655만 원 정도 저렴하다. 그랜저 중간 트림 중간 옵션을 고려한다면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겹치는 범위가 존재한다. 오토포스트 팩트체크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