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프랜차이즈 스타는 한 프로 스포츠 구단에 소속되어 뛰어난 활약을 오랜 기간 동안 선보인 선수를 일컫는 말이다. 드문드문 뛰어난 성적을 보인 선수일지라도, 오랜 기간 동안 한 팀에 소속되어 팬들의 사랑을 받지 못한다면 좀처럼 얻을 수 없는 타이틀이다.

기아는 올해 들어 EV6, K8, K3, 카니발 등등 여러 쟁쟁한 모델들의 신차 출시를 발표하며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러면서 상대적으로 관심이 덜 쏠리게 된 모델이 있었으니, 바로 28년 동안 기아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프랜차이즈 모델 스포티지이다. 오늘은 어느덧 코앞으로 다가온 기아의 프랜차이즈 모델 스포티지의 새로운 모습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져보고자 한다.

김성수 인턴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투싼과 공유하는 플랫폼
다양한 사양 역시 적용될 예정
기아의 스포티지는 기아에서 생산 및 판매가 이어져오고 있는 차량 중 단일 차명으로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는 모델이다. 봉고 다음으로 장수하고 있는 모델이며, 카니발보다도 오랜 시간 동안 사랑받고 있는 모델이다.

이번 5세대 스포티지는 전 4세대 모델의 풀체인지 버전이다. 본래 올해 초 3, 4월 즈음 정식 출시가 예정되어 있었지만, K8보다도 더 출시 연기를 거듭하며 5월 중순쯤으로 출시 일정이 변경되고, 양산 일정은 6월로 변경되었다. 아무래도 품질 논란에 상당히 조심스럽게 접근하려는 움직임인 것으로 생각된다.

(예상도=AutoEXCLUSIVE)

신형 스포티지는 투싼 NX4 모델의 플랫폼을 공유한다. 상당히 출시를 미뤄오며 품질 논란에 신경을 써 온 만큼, 투싼에서 나타났던 여러 결함들은 대거 보완되어 출시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투싼 플랫폼을 차용한 만큼, 2.0 디젤엔진이 탑재될 것으로 예상된다.

2.0 디젤엔진 외에 1.6L 디젤은 내수용에서는 제외될 것으로 보이며, 기존의 2.0L 자연흡기 가솔린엔진이 1.6T 가솔린엔진으로 변경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또 1.6T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역시 추가될 예정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투싼과 마찬가지로 세제혜택의 문제로 인해 4WD는 적용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풀체인지 스포티지의
전면부 디자인
신형 스포티지의 전면부 디자인에서 가장 기대되는 부분은 단연 헤드라이트라 할 수 있겠다. 이전 세대 스포티지에서 가장 많은 아쉬움으로 꼽혔던 디자인에서 가장 큰 부분이 바로 돌출형 헤드라이트였다. 일부 네티즌들은 4세대 스포티지를 보고 “개구리”나 “망둥이”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헤드라이트 디자인이 상당히 기대를 모으는 이유는 기존 스포티지의 디자인 평가가 아쉬웠던 이유도 있지만, 이 외에도 위장막 틈으로 드러나는 디자인이 기존과 비교해 상당한 변화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상단에 위치해있던 돌출형 헤드라이트는 위치부터 크게 달라졌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기존에 비해 상당히 아래로 내려왔으며 면적도 상당히 넓어졌다. 이 외에 엠블럼의 부피도 상당히 커졌다. 엠블럼은 역시 새롭게 적용된 기아 로고가 들어가게 된다. 또 전면부의 이중 그릴 디자인 역시 신형 스포티지의 특징으로 꼽을 수 있겠다.

기아 브랜드의 시그니처라 할 수 있는 타이거노즈 그릴이 가로 수직 형태로 배치되며 라디에이터 그릴의 하단부 언더 그릴 디자인과 조화되면서 전체적으로 통일감을 주고 차분한 분위기를 풍긴다. 하단 그릴은 이전 세대보다 면적이 더 넓을 것이 특징이며 중국형 스포티지와 유사한 형태를 지닐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풀체인지 스포티지의
후면부 디자인
스포티지의 후면 디자인에서도 기존 스포티지 디자인에서 변화한 모습을 찾아볼 수 있었다. 리어램프가 후면부를 가로질러 양 측면 테일램프를 이어주는 형태는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보이나, 테일램프의 디자인은 다소 변경되었다.

면적이 다소 증가하였고, 방향 지시등 점등 시 LED 불빛이 적용되는 모습을 포착 사진을 통해 확인해볼 수 있었다. 다만 하위 트림에도 LED가 적용될 것인지는 확답할 수 없다. 테일램프 상단의 돌출부 역시 눈에 띈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 (예상도=motor.es)

풀체인지 스포티지의
그 외 디자인 특징들
리어램프가 상단을 향해 치솟은 형태를 지니고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예상도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또 머플러 디자인에서도 변화를 확인할 수 있었다. 기존 크게 눈에 띄지 않던 이전 세대 머플러팁 디자인에 비해 역삼각형의 새로운 형태의 머플러팁 디자인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외에도 기존 둥그스름한 형태의 사이드 미러가 각진 형태로 변화하였고, 준수한 디자인의 전용 휠도 확인해볼 수 있다. 또 투싼 NX4와 마찬가지로 히든 타입 와이퍼가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실내는 K8과 마찬가지로 10.25인치 계기판과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가 하나로 연결된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들어가고, 다이얼식 변속기 등을 적용해 보다 넓은 실내공간을 제공한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우려를 완전히 벗어던지고
많은 기대를 받는 모델이 되길
스포티지의 실물 모습이 포착되긴 했지만, 아직 위장막을 단단히 싸매고 있는 상황이기에 네티즌들은 디자인에 대해 이렇다 할 평가를 내진 않는 상황이다. 다만 “이제 망둥이에서 벗어나자”와 같이 기대의 반응과 함께 “2중 그릴 형태는 안 했으면… 점점 중국풍으로 가는 것 같다”와 같은 우려 반응 등을 볼 수 있었다.

외관이 뚜렷하게 드러난 것이 없다 보니 네티즌들은 주로 외관 외 요소들에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과도한 옵션 선택지 설정과 가격 상승, 그리고 품질 우려 등이다. 특히 품질과 관련해선 “신차는 1년 후 사야 한다”라는 식의 반응이 끊이질 않고 있다. 과연 이번 신형 스포티지는 여러 번 출시를 지연했던 만큼, 완성도 높은 품질을 바탕으로 소비자들의 인식을 어느 정도 개선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인지 기대가 된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