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지역별로 다른 명칭으로 불리는 G70의 왜건형 모델, G70 슈팅브레이크가 공개됐다. 국내 소비자들에겐 그리 어울리지 않는 자동차이지만, 제네시스의 유럽 진출을 목적으로 개발된 차량인 만큼 많은 소비자들을 주목시키는 데는 충분했다.

제조사는 G70 슈팅브레이크를 두고 “역동적인 G70 세단의 외관에 트렁크 적재공간을 확장하여 실용성을 겸비한 자동차”로 소개하고 있다. 이를 본 국내 네티즌들 역시 뜨거운 반응을 쏟아내고 있었는데, 여러분들은 어떻게 평가할지 궁금하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장안의 화제인 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에디터

유럽 현지 전략형 모델
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
국산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지난 12일, G70의 왜건 버전인 슈팅브레이크를 공개했다. G70 슈팅브레이크는 제네시스가 지난해 출시한 더 뉴 G70의 외관 디자인에 트렁크 공간을 확장해 실용성을 겸비한 모델로 변신시킨 왜건형 모델이다.

이 차가 주목받는 이유는 단순히 왜건이라서가 아니다. 국내 소비자들에게는 그다지 어필을 하지 못할 것이라는 걸 우리 모두는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이차가 왜 나온 것인지에 대해 주목해볼 필요가 있다. 제네시스는 G70 슈팅브레이크를 선보임과 동시에 유럽 시장에 진출할 것임을 밝혔다.

세단을 베이스로 만들어
실용성이 더해진 자동차
실제로 제네시스는 G70 슈팅브레이크를 공개하기 조금 전인 지난 4일, 자동차 본고장인 유럽 진출을 공식 선언한 바 있다. 발표에 따르면 제네시스는 올해 여름 독일, 영국, 스위스를 시작으로 유럽 판매를 본격적으로 시작할 계획이다. 그리고 유럽 현지를 공략하는 핵심 모델이 바로 이 G70 슈팅브레이크가 될 전망이다.

슈팅브레이크란 사냥용 마차로부터 유래된 단어로, 날렵한 외관과 실용성 있는 적재 공간을 가진 차량을 의미하는 단어로써, 주로 벤츠의 왜건형 모델에 사용되는 말이다. 2열까지는 G70 세단과 동일한 프로포션을 자랑하면서 트렁크 부분을 왜건형으로 변형한 것이라는 걸 사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세단처럼 바뀐 디자인에 대한
호불호는 갈릴 것
제조사가 공개한 제원을 살펴봐도 G70 세단과 사실 큰 차이가 없다. 크기 수치를 살펴보면 길이 4,685mm, 너비 1,850mm, 높이 1,400mm, 휠베이스 2,835mm로 G70 세단과 동일하다. 디자인적으로 가장 차이가 큰 건 후면부인데 슈팅브레이크 스타일로 바뀌며 테일램프가 세단보다 더 연장된 형태로 변화를 맞이했다.

트렁크 역시 물건을 싣고 내리기 편하도록 트렁크 접합부를 전방으로 이동시켜 개방 면적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보도자료를 통해 “G70 슈팅브레이크는 제네시스 브랜드 정체성이 반영된 역동적인 외관과 슈팅브레이크의 실용성을 겸비한 모델”이라고 소개했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전면부 디자인은
G70 세단과
크게 다를 바 없다
제조사가 배포한 공식 이미지가 공개되고 난 뒤, 국내 도로에서 위장막을 벗어던진 테스트카가 포착됐다. 사진으로 확인할 수 있듯이, G70을 베이스로 트렁크 부분만 디자인을 변경한 자동차이다 보니 사실상 전면부 디자인은 G70 세단과 크게 다를 바 없다.

스포츠 패키지를 선택하면 달라지는 그릴 디자인은 세단뿐만 아니라 슈팅브레이크도 마찬가지인 것으로 보이며, 적용되는 휠이나 사양들 역시 세단과 큰 차이가 없을 전망이다. 다만 가격은 세단보다 조금 더 비싸게 책정된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구설수에 오른 테일램프 디자인
호불호가 심하게 갈렸다
이미지 공개 이후 가장 많은 구설수를 몰고 온 디자인은 다름 아닌 후면부다. 세단에선 리어 범퍼에만 존재했던 테일램프가 슈팅브레이크에선 트렁크 부분으로 연장된 것이 특징이다. 이 디자인은 호불호가 굉장히 심하게 갈렸는데, 대부분 소비자들은 불호에 가까운 반응을 보였다.

G70 세단이 페이스리프트 될 당시 많은 네티즌들이 “이거 램프를 트렁크까지 연결했으면 훨씬 보기 좋았을 거 같다”라고 말했지만 이렇게 작은 점을 찍어 놓은 것처럼 램프를 연장할 것이라면 차라리 그대로 두는 게 어땠을까라는 생각이 들게 된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만만치 않은 경쟁자들
제네시스의 활약을 기대해 보며
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의 강력한 경쟁 상대는 BMW 3시리즈의 왜건 버전인 3시리즈 투어링이나 벤츠 C클래스의 왜건 버전인 C클래스 에스테이트 정도다. 아우디 A4 아반트 역시 경쟁상대로 분류할 수 있겠다.

BMW 3시리즈 투어링은 국내 시장에도 판매된 바 있는 모델로 세단만큼 인기를 끌진 못했지만, 왜건 특유의 실용성이 뛰어나 실제 차주들의 만족도는 매우 훌륭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왜건이 강세인 유럽 시장에서 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가 전통 강호와 제대로 맞서 싸울 수 있을지 지켜보자.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