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 남차카페 ‘김현균’님 제보)

국내에는 출시도 안 하는데, 괜히 자꾸 눈에 밟히게 일상에서 종종 포착되는 차가 있다. 이런 일을 두고, 그림의 떡이자 희망고문이라고 칭하는 것일까? 바로, 현대차의 첫 픽업트럭이자, 독특한 모노코크 바디를 자랑하는 싼타크루즈 얘기다.

국내 픽업트럭 시장은 소비자의 캠핑 니즈가 겹쳐지며 날로 성장 중이다. 실제로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를 비롯해 수입 브랜드의 픽업트럭이 전과 비교해 월등한 인기를 얻고 있다. 하지만 오늘 다룰 싼타크루즈는 북미 수출 전용으로, 국내에는 출시되지 않는다고 밝혀진 지 오래다. 하지만, 아직도 국내 소비자는 싼타크루즈의 국내 출시를 바라고 있다. 어떤 이유 때문일까? 그리고 소비자의 열렬한 반응에도 불구하고, 어째서 국내에 싼타크루즈가 당장 출시될 수 없는 걸까?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현대차 싼타크루즈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정지현 에디터

싼타크루즈 디자인 특징
짧게 훑어보자
싼타크루즈는 SUV와 픽업트럭의 장점을 결합한 현대차의 ‘스포츠 어드밴처 차량’이다. 2015년 1월경,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콘셉트카(HCD-15) 모습으로 처음 소개된 바 있다. 싼타크루즈는 북미 최다 볼륨 SUV 모델인 투싼을 베이스로 개발해 우수한 연비를 갖췄고 안전 편의사양도 강화했다.

디자인을 짧게 훑어보자면, 먼저 측면부는 통상적인 픽업트럭보다 더욱 예리한 각도로 조형된 A필러와 C필러가 스포티함을 강조했다. 여기에 20인치 대형 알로이휠과 이를 둘러싸고 있는 휠 아치가 탁월한 주행성능을 짐작할 수 있도록 스포티하게 디자인됐다. 후면부에는 램프에 적용된 수평형 ‘T’자 형태의 시그니처 조명을 더해 시각적으로 확장감을 줬다.

미국 현지에서 공개한
공식 연비 수치
최근 외신에 따르면, 미국 현지에서 싼타크루즈의 공식 연비 수치가 공개됐다. 싼타크루즈는 190마력의 2.5리터 GDI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 275마력의 2.5리터 T-GDI 엔진과 습식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 등 두 가지 파워트레인이 탑재된다. 두 가지 모델 모두 상시 4륜 구동기능 HTRAC을 선택할 수 있다.

이들 중 먼저 2.5리터 4기통 기본 옵션의 8단 자동변속기 전륜구동 조합의 경우, 도심 21mpg, 고속도로 26mpg, 복합 23mpg(9.77km/ℓ) 결과가 나왔다.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와 2.5리터 T-GDI 조합의 경우, 도심 19mpg, 고속도로 27mpg, 복합 22mpg(9.35km/ℓ)를 나타낸다.

미국 현지에서 공개한
공식 연비 수치
최근 외신에 따르면, 미국 현지에서 싼타크루즈의 공식 연비 수치가 공개됐다. 싼타크루즈는 190마력의 2.5리터 GDI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 275마력의 2.5리터 T-GDI 엔진과 습식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 등 두 가지 파워트레인이 탑재된다. 두 가지 모델 모두 상시 4륜 구동기능 HTRAC을 선택할 수 있다.

이들 중 먼저 2.5리터 4기통 기본 옵션의 8단 자동변속기 전륜구동 조합의 경우, 도심 21mpg, 고속도로 26mpg, 복합 23mpg(9.77km/ℓ) 결과가 나왔다.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와 2.5리터 T-GDI 조합의 경우, 도심 19mpg, 고속도로 27mpg, 복합 22mpg(9.35km/ℓ)를 나타낸다.

렉스턴 스포츠 대안
가성비 괜찮은 픽업트럭
왜 국내 소비자들은 싼타크루즈에 열광하는 것일까? 저마다의 이유가 있겠지만, 그중 하나는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의 대안이 생기기 때문이다. 현재 국내 픽업트럭 시장에는 국산 제조사의 픽업트럭으로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가 전부다. 때문에 싼타크루즈가 국내 출시되면 소비자에게도 드디어 국산 픽업트럭에 선택지가 생기는 격이다.

가격으로 살펴봐도 싼타크루즈는 렉스턴 스포츠의 훌륭한 대안이 될 수 있다. 물론 싼타크루즈의 정확한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기에 이를 단언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외신에서 언급한 대략적인 가격을 참고해 살펴보면, 싼타크루즈의 가격이 렉스턴 스포츠의 값과 일정 부분 겹치는 것을 알 수 있다.

일부 외신은 싼타크루즈의 가격이 현지 경쟁 모델인 혼다 리지 라인, 도요타 타코마, 닛산 프런티어, 포드 레인저와 비교할 수 있는 약 25,000달러, 즉 한화로 2,786만 원 정도로 시작될 것을 예상했다. 한편, 렉스턴 스포츠의 값은 트림에 따라 2,320~3,058만 원으로 책정된다.

“음, 내년쯤에는 어쩌면…”
하지만 현실적으로는 불가능?
국내 소비자의 열성적인 니즈가 확인되자, 현대차도 싼타크루즈의 국내 출시를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물론 아직 국내 출시가 확정된 것은 아니다. 다만, 내수 시장은 판매 지역에서 전면 제외되었다가, 현대차 측이 최근 다시 시장조사를 진행 중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국내 도로에서 활발히 테스트 중이긴 하지만, 출시된다고 하더라도 올해는 어렵고, 내년쯤은 돼야 출시가 가능할 것 같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국내에 출시되긴 어렵다는 게 전문가의 분석이다. 무슨 이유 때문일까?

25%의 관세로
미국에서 생산 및 판매
많은 독자가 알고 있듯이 싼타크루즈 전량은 미국 현지의 앨라배마 공장에서 생산하고 판매할 것으로 예정되어 있다. 이는 다름 아닌, 한미 FTA 규정 때문이다. FTA 협의 당시에는 국내에서 픽업트럭을 생산하여 미국으로 수출하는 제조사가 없었기에 큰 문제가 될 것이라 생각하지 못했지만,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

만약 소비자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지금 당장 현대차가 국내에서 픽업트럭을 생산하여 미국으로 수출하게 될 경우, 무려 25%라는 높은 관세가 부과된다. 따라서 관세가 철폐되는 2041년까진 국내에서 생산하여 미국으로 수출할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볼 수 있다.

화물차 세제 혜택
싼타크루즈는 해당 X
그렇다면 미국 앨라배마 공장을 그대로 두고, 한국에 싼타크루즈 전용 라인을 만들어 한국에서만 판매하면 되는 것 아니냐고 반문할 수도 있다. 하지만 여기엔 다른 문제가 있다. 싼타크루즈는 화물차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없어 국내에서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픽업트럭 차주들은 픽업트럭 세제 혜택에 따라 연간 2만 8,000원의 자동차세만 납부하고, 신차 구매 시 3.5%의 개소세와 교육세를 면제받는다. 하지만 싼타크루즈는 이와 같은 세제 혜택을 받지 못한다. 국내에서 픽업트럭으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차량의 승객석과 적재함이 완전히 분리되어야 하는데, 싼타크루즈는 유니바디 형태로 승객석과 적재함이 일체형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과연 지금도 포화상태에 가까운 라인을 가진 현대차가, 확실치 않은 픽업트럭의 수요에 기대를 걸고 기존 라인을 허물어 싼타크루즈용 라인을 만들 가능성이 있을까? 이는 고민해봐야 할 대목이다. 제조사 입장에선, 한 라인을 신설하기 위해 기존 라인을 하나 허물어야 하는데, 과연 이렇게 과감할 배팅을 할 정도로 싼타크루즈가 높은 수요를 이끌 차인지 고심할 수밖에 없다.

싼타크루즈의 출시를 계획할 당시 미국에서의 직접 경쟁자는 없다고 알려진 바 있다. 그런데 최근 포드가 매버릭 선보이며, 강력한 직접 경쟁자가 등장했다. 현대차의 싼타크루즈처럼 모노코크 픽업트럭으로 제작된 신형 매버릭은 포드 포커스, 브롱코 스포츠에 사용된 전륜 및 사륜구동 C2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다.

강력한 경쟁자가 등장하며, 일각에선 “미국에서 만약 폭망하면 뒤늦게라도 한국에 팔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라는 반응이 포착되고 있다. 아직은 네티즌의 추측에 불과하기에 이런 일이 발생할지 안 할지 확언할 수 없지만, 일어나더라도 미래의 일이기에 두고 지켜볼 일로 보인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