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작년 9월, 4세대 투싼은 풀체인지를 통한 획기적인 디자인 변신으로 뜨거운 시장 반응을 이끌었다. SUV 최초 사전 계약 대수 1만 대를 달성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하지만 투싼의 승승장구를 맘 편히 축하할 수 없는 한 차량이 있었다. 바로 기아의 동급 경쟁 모델 스포티지이다.

스포티지는 출시부터 연일 디자인 혹평이 이어지며, 기아의 아픈 손가락이라고 불릴 정도로 애매한 입지를 차지하고 있던 차량이다. 이에 기아는 풀체인지를 통해 획기적인 디자인 변신을 예고했다. 그리고 최근, 베일에 감춰져 있던 신형 스포티지가 공도에 출몰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에서는 신형 스포티지 공도 사진을 통한 디자인 분석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이충의 에디터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기아의 아픈 손가락,
스포티지가 공도에
출몰하고 있다
기아의 중형 SUV는 출시 때부터 기아의 아픈 손가락으로 불리던 차량이다. 포르쉐 마칸의 디자인을 연상케 하면서도 기아의 정체성인 타이거 노즈 그릴과 함께 형성된 우락부락한 차량의 인상에 대한 네티즌들의 혹평이 이어졌던 것이다.

게다가 소형 SUV 셀토스가 출시되면서 디자인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과 함께 중형과 소형 사이에 끼인 애매한 차량이 되어버렸다. 이에 기아는 작년부터 풀체인지를 통한 대대적인 디자인 변신을 예고했으며, 새로운 모습의 스포티지가 최근 공도에서 포착되고 있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새로운 색상과 로고로
색다른 인상을 전달한다
새로운 모습의 스포티지는 많은 자동차 콘텐츠 제작자들이 제조했던 예상도와 전체적으로 유사한 모습이었지만, 세부적인 디테일이나 디자인 포인트가 조금 더 세련된 모습이었다. 공도 포착 모델 중엔 체리, 버건디 색상이나 밀리터리 색상도 포함되어 있었으며, 새로운 외장 칼라가 추가될 것이란 기대도 이어지고 있다.

예상도 공개 후 디자인에 대한 호불호가 나름 심하게 갈렸던 것과 달리, 위장막을 벗은 스포티지 실물 차량에 대해선 네티즌들의 긍정적인 평가가 이어지고 있는 중이다. 과연 새로운 모습의 스포티지는 어떤 부분이 달라졌을지, 세부적인 디테일을 하나씩 짚어보자.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새로운 그릴과 헤드 램프로
확연히 달라진 차량의 인상
먼저 전면부에서는 기아의 정체성인 타이거 노즈 그릴이 확장된 형태로 적용되어, 양쪽 헤드 램프와 맞닿아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그 위로 기아의 새로운 로고가 적용되어 있는 모습이다. 굵직하게 적용된 라디에이터 그릴 패턴은 SUV 차량의 강렬한 인상을 전달한다.

라디에이터 그릴과 이어진 헤드 램프는 대괄호 모양의 주간 주행등으로 그릴과 구분되어 있는 모습이다. 주간 주행등 높이를 꽉 채울 정도로 큰 램프가 적용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주간 주행등과 이어져 마름모 꼴 디자인이 적용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동급 경쟁 모델 투싼과
차별되는 측면부 디자인
측면부는 전,후면 펜더에 볼륨감이 강조되어 근육질을 연상케 하는 디자인이 적용되었지만, 포인트 라인이 적용된 부분이 투싼과는 조금 다르다. 4세대 투싼의 경우, 전, 후방 측면부에 각각 포인트 라인이 적용되어 세공으로 정교하게 깎아낸 듯한 강렬함을 전달했다.

반면, 스포티지는 유순하게 이어지는 역동감과 양감을 강조하며 웅장하면서도 결코 둔해 보이지 않는 인상을 전달했다. 이를 통해 기존 투싼과는 다른 매력의 SUV를 원하던 소비자의 수요를 사로잡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디자인 포인트가 적용된
차량의 후면부
후면부는 기존 스포티지의 후면부에서 세부적인 디테일이 변한 듯한 모습으로 적용되었다. 먼저 리어 램프는 투싼과 같은 일자형 램프가 적용되지 않았으며, 기존 대비 날렵하고 날카로운 디자인으로 변경된 모습이다. 리어 하단부 디자인은 트림별로 다른 디자인이 적용되었다.

그래비티 트림과 노멀 트림별 다른 디자인이 적용된 것인데, 그래비티 트림의 경우 후면부 하단에서 화려함을 느낄 정도로 세부적인 디테일이 많이 가미되었다. 차량 양 끝을 잇는 확장된 후방 범퍼는 마치 타이거 노즈 그릴을 연상케 한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차량 제원 및
파워트레인 정보
스포티지는 신형 투싼과 동일한 플랫폼을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에 따라 파워트레인 사양 정보는 동일할 예정이다. 하지만 상세 제원에선 조금 차이를 보인다. 먼저 투싼의 전장은 4,630mm인 반면, 스포티지 풀체인지의 전장은 4,660mm로 30mm 높다.

차량 전고도 투싼은 1,665mm인 반면, 스포티지의 전고는 1660mm로 5mm 정도 낮다. 전폭은 두 차량 모두 1,865mm로 동일하다. 스포티지의 상세 제원을 이전 세대와 비교해보면, 전폭은 10mm, 전고는 15mm, 전장은 175mm 정도 증가했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멋지다 VS 심심하다”
다양한 네티즌 반응
공도에서 포착된 스포티지 실물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먼저, 이전부터 전해진 그래픽 이미지보다 실물이 더 낫다는 반응을 찾아볼 수 있었다. “실물 디자인이 깡패일 것 같다”, “레드, 카키 칼라가 차량의 이미지와 너무 잘 어울린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전체적인 디자인에 대한 호평이 이어졌지만, 후면 디자인에 대해선 아쉽다는 반응도 있었다. “후면이 허전해 보이는 건 나뿐일까?”, “전반적으로 잘 디자인된 것 같지만 후면이 2% 부족하다”, “리어 램프라도 잇지 뒤가 심심하다” 등의 의견이 전해졌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기아가 현대차를
넘어설 수도 있겠다
최근 디자인에 물이 올랐다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는 기아는 디자인으로 현대차의 판매량을 뛰어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K5, 쏘렌토 등 스포티함을 강조한 차량의 디자인에 호평이 이어지면서 현대차의 동급 경쟁 모델을 상회하는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는 것이다.

때문에 만약 이번 스포티지마저 투싼을 이긴다면, 중형 세단은 물론 준중형 SUV 시장마저 기아가 차지할 수 있을 전망이다. 과연, 출시 때부터 투싼에 밀려 아픈 손가락 취급을 받아온 스포티지가 기존의 인식을 뒤집고 뜨거운 시장 반응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지, 앞으로의 귀추가 주목된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