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벤츠 BMW 씹어먹겠네요” 제네시스가 작심하고 출시한 G80 스포츠 실제로 보면 이런 느낌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어느 기업에나 그만의 대표 상품이 있다. 이는 자동차 시장에서도 마찬가지다. 수많은 자동차 제조사 중에 제네시스의 대표 모델이라고 일컬어지는 차량은 G80이다. 실제로 G80은 기존 내연기관 모델뿐만 아니라, 전동화 모델까지 그 영역을 넓히며 제네시스의 ‘대표 모델’ 역할을 성실히 수행 중이다.

하지만 오늘 얘기할 G80은 전동화 모델이 아닌, 스포츠 모델이다. 최근 제네시스는 G80 스포츠 모델의 공식 이미지를 공개하며 소비자의 관심을 끌고 있다. 위장막을 벗은 G80 스포츠 모델은 어떤 특징을 갖고 있을까?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G80 스포츠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정지현 에디터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일반 G80과 비교했을 때
뭐가 바뀌었을까?
사실 외관 디자인을 살펴보면 크게 다른 점은 없었다. 하지만, 주의 깊게 살펴보면 차이점을 발견할 수는 있다. 예컨대, G-매트릭스 패턴의 라디에이터 그릴에 일반 모델보다 조금 더 어두운 버전의 다크 크롬이 입혀졌다는 것이다.

거기에 전면부 양쪽 범퍼 인테이크 형상이 마치 날개를 펼친 듯한 입체적인 이미지로 새롭게 구현됐다. 헤드램프 베젤에 블랙 컬러로 색을 입힘으로써 조금 더 스포티한 이미지를 구현해 내기 위해 노력한 모습도 살펴볼 수 있다. 후면부의 리플렉터도 아래에 위치했던 기존과 달리 위로 자리를 옮겼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G80 스포츠 전용
스티어링 휠과 가니쉬
시선을 옮겨 살펴보니, G80 스포츠 전용 스티어링 휠과 가니쉬도 새롭게 들어간 모습이다. 제네시스는 기본 모델과의 차별화를 위해 3 스포크 스티어링 휠을 새롭게 적용했다. 가니쉬는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로 적용되는 다이아몬드 패턴의 하이브리드 위빙 패턴을 비롯해 리얼 알루미늄, 리얼 카본 등 3가지 중 선택이 가능하다.

한편, 파워트레인의 변화는 크지 않으리라고 사료된다. 다만, 파워트레인은 기존과 동일해도 3,5T 기준으로 380마력에서 420마력으로 성능이 향상되고 토크 역시 소폭 향상될 예정이라고 전해진다. 트랜스미션의 변경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캐번디시 레드
색상이 추가된다
G80 스포츠는 제네시스의 디자인 정체성인 ‘역동적인 우아함’에서 스포츠 모델인 만큼 역동성을 한층 강조한 모델이다. 또 다른 특징으로는, 사진에서 살펴볼 수 있듯이 G80 스포츠 모델만 선택 가능한 전용 색상 ‘캐번디시 레드’가 새로 추가됐다.

캐번디시는 캐나다 프린스 에드워드 섬의 북쪽 해안에 있는 휴양지를 말한다. 제네시스는 그 곳에 있는 붉은색의 절벽에서 영감을 받았다며 새롭게 추가되는 G80 스포츠 전용 색상 ‘캐번디시 레드’에 대해 이야기했다.

실내에는 3가지 전용 컬러
후면부 특징은?
실내는 블랙 모노톤에 그레이 혹은 레드 스티치를 적용한 사양과 세비아 레드 사양 등 총 3가지 전용 컬러 사양이 추가된다. 시트는 스포츠 전용의 다이아몬드 패턴과 V 패턴의 새 시트 퀼팅 디자인 중에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엔진 사양에 맞춰 적용되는 레드 혹은 블랙 색상의 캘리퍼가 G80 스포츠만의 존재감을 드러낼 전망이다. 후면부는 차량이 넓어 보이는 수평적인 라인과 공격적인 이미지의 범퍼 디자인이 특징이다. 다크 유광 크롬으로 처리한 트렁크 리드 몰딩과 새로운 범퍼 디자인에 맞춘 디퓨저로 기본 모델과 차별화를 이뤘다.

제네시스 최초로
후륜 조향 시스템 적용
G80 스포츠는 디자인뿐만 아니라 성능 측면에서도 스포티한 주행 감성을 전달하고자 했다. 이에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로 후륜 조향 시스템을 적용할 전망이다. 더불어 서스펜션 튜닝을 통해 저속 선회 성능과 고속 주행 안정성을 개선함으로써 민첩한 핸들링과 탄탄한 승차감을 선보일 예정이다.

G80 스포츠는 오는 3분기 출시 예정이며, 보다 자세한 사양은 출시 일정에 맞춰 공개할 예정이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G80 스포츠는 G80 세단의 우아함에 더해 다이내믹함을 즐기고자 하는 고객에게 최고의 가치를 전달할 것”이라고 말하며 그만의 포부를 전했다.

올해 초 제네시스 G80은 급발진 논란으로 소비자의 입에 오르내린 바 있다. 당시 현대차는 EDR 자료를 근거로 차주의 과실을 주장했지만, 네티즌의 반응은 첨예하게 갈렸다. 현대차의 주장을 지지하는 소비자가 있는 반면, 그렇지 않은 소비자가 있었다.

한편, 급발진 문제가 제기되면서 시동 꺼짐 문제도 도마 위에 올랐다. G80을 인수한 지 1주일 만에 시동 꺼짐을 겪은 피해 사례 등 각종 제보와 피해 사례들이 쏟아졌고 당시 이 문제에 대해서 현대차는 리콜을 진행한 바 있다. 여러 문제 제기가 있었던 만큼 G80 스포츠가 다이내믹보다는 안전성을 좀 더 신경 쓸 필요가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