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오토포스트 제보자)

운전 도중 갑자기 발생하는 급발진, 요즘 꽤 자주 발생하다 보니 이제는 남일이 아니게 되었다. 급발진은 갑작스럽게 발생하는 만큼 운전자가 당황해 쉽게 대응하기 어려우며, 교통사고로 이어진다. 하지만 제조사가 급발진을 거의 인정하지 않다 보니 억울한 운전자가 많이 나오고 있다.

최근 한 차주도 급발진을 경험해 오토포스트로 제보를 했는데, 놀랍게도 해당 차주는 문제의 원인을 직접 알아내 어느 정도 해결한 상태라고 한다. 어떻게 된 일인지 살펴보자. 해당 포스트는 지난 16일 진행되었던 인터뷰를 바탕으로 재구성된 내용이다.

글 이진웅 에디터

(사진= 오토포스트 제보자)

도로 주행 도중
RPM이 치솟는 증상 발생
차주는 현재 제네시스 쿠페 2010년형 2.0 가솔린 터보를 운행하고 있으며, 인터뷰 당시까지 16만 4천 km를 주행했다고 한다. 차주는 엑셀을 떼도 계속 밟히는 증상, 즉 급발진이 의심된다고 한다.

맨 처음에 고속도로를 주행하는 도중 엑셀을 떼었는데도 마치 엑셀을 밟은 것처럼 앞으로 끌고 가는 느낌이 확 들었다고 한다. 이상함을 느끼고 기어를 D에서 N으로 변경하는 순간 RPM이 6,000까지 치솟았다고 한다.

(사진= 오토포스트 제보자)

깜짝 놀란 차주는 갓길로 이동해 시동을 껐다가 다시 켰는데, 다시 원래대로 돌아왔다고 한다. 그리고 다시 차를 평소처럼 운행했는데, 2주 후 도로 한복판에도 동일한 증상이 또 발생했다.

당시 브레이크를 밟고 신호 대기 중이었는데, RPM이 갑자기 치솟았다고 한다. 그때도 시동을 끄고 조금 있다 다시 거니깐 RPM이 정상적으로 돌아왔다고 한다.

(사진= 오토포스트 제보자)

급발진 의심 증상의
원인을 알아챈 차주
어느 날 차주는 주차장에 도착을 해서 주차를 하던 도중 기어를 P에 놨을 때 마치 차가 부조가 온 것처럼 RPM이 2,000에서 3,000대를 계속 왔다 갔다 했다.

(사진= 오토포스트 제보자)

그래서 차주는 보닛을 열고 스로틀 바디에 문제가 생긴 건가 싶어 스로틀 바디 케이블을 한번 손으로 툭 건드렸는데, RPM이 그때처럼 동일하게 6,000까지 확 치솟았다고 한다.

그래서 스로틀 바디 케이블을 한번 뽑으니깐 1,500RPM으로 고정되고, 스로틀 바디가 보호 모드로 들어가져서 더 이상 엑셀을 밟아도 1,500RPM 이상 못 올라가도록 제어를 막아버렸다고 한다.

(사진= 오토포스트 제보자)

이를 확인한 차주는 ‘여기서 접촉 불량이 나니깐 이런 증상이 발생하는 것이구나’해서 확인을 더 해봤는데, 단 0.1초라도 접촉 불량이 나게 되면 RPM이 치솟게 되고 RPM이 이것이 지속적으로 유지되는 경우가 있으며, 시간이 지나면 RPM이 다시 회복되는 경우가 있지만 상당히 텀이 길다고 한다.

그래서 강제로 시동을 껐다가 다시 켜야 원래대로 되돌아온다고 한다. 우선 차주는 접점부활제를 이용해 RPM이 급상승하는 문제는 해결한 상태라고 한다.

(사진= 오토포스트 제보자)

증상이 발생해도
관련 경고등이 뜨지 않는다고 한다
해당 차에는 엑셀을 밟으면 게이지로 표시해 주는 멀티 게이지가 적용되어 있다고 한다. 사제품이 아닌 순정 옵션이라고 한다. 하지만 해당 증상이 생기면 엑셀 게이지가 아예 먹통이 된다고 한다. 엑셀을 밟아도 % 게이지가 전혀 올라가지 않는다고 한다.

즉 엑셀을 밟고 있는 그 값은 0이지만 스로틀 바디 값은 최대치로 열려 있는 것이다. 차주는 아무래도 가속페달 변위량이 최대치에 근접하게 나오는 그런 증상이 아닌가 의심된다고 한다.

(사진= 오토포스트 제보자)

그리고 증상이 발생할 때 계기판에 경고등조차 뜨지 않는다고 한다. 그 원인도 차주가 직접 확인했는데, 경고등이 뜨는 조건이 위에서 언급한 스로틀 바디가 보호 모드로 돌입한 후 몇 초 이상 유지되어야만 경고등이 뜬다고 한다.

따라서 해당 차주처럼 0.1초 정도 잠깐 접촉불량이 발생하게 된다면 RPM이 6,000까지 치솟아도 경고등이 아예 뜨지 않는다.

(사진= 오토포스트 제보자)

차주는 해당 증상이 발생할 때
대처법을 찾았다고 한다
차주는 해당 증상이 발생할 때 대처하는 방법을 찾았다고 한다. 증상이 발생하면 무조건 기어를 N으로 변속한다고 한다. 차주도 여러 전문가들이 말한 급발진 대처법 영상을 많이 봤지만 일단 기어를 N으로 변속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차가 확실히 구동력이 떨어졌다고 한다.

브레이크를 안 밟아도 차는 더 이상 가속이 되지 않고, 브레이크를 밟으면 안정적으로 멈출 수 있게 된다. 차주는 간단하게 정비할 수 있는 지식이 있어서 그나마 원인을 찾고 해결을 했으며, 추후 증상이 발생할 때 대처 노하우까지 습득한 상태다. 현재 접점부활제로 문제는 해결했지만 추후 증상이 다시 발생하면 스로틀 바디 커넥터를 구매해 교체를 할 생각이라고 한다.

(사진= MBC)

급발진 관련 사례를 접하고
직접 증상을 겪어보고
제조사에 아쉬움이 컸다는 차주
끝으로 차주는 “ECU 결함이라든지, 다른 기계적 요인이라든지 급발진을 일으키는 요소가 여러 가지 있을 텐데, 일단 지금까지 나온 급발진이라고 했을 때 그 차에 대한 문제점이 지금까지 나오지 않았었다.

하지만 자신은 직접 눈으로 확인을 해본 것이 명확하게 나오니깐 이 부분을 여러 사람들에게 알리는 것이 좋지 않을까 싶고, 이 문제가 단순 접촉 불량인데, 고장 코드가 생성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 문제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했다.

(사진=한국경제)

이어 “고객이 이런 문제가 생겼다고 했을 때, 조금 더 세밀하게 봤으면 발견을 할 수 있지 않았을까라는 아쉬움이 가장 컸으며, 현대차가 요즘 디자인도 잘 나오고 차도 어느 정도 잘 만들고 있는데 가면 갈수록 소비자 대응이 아직 미흡한 편이라서 그 부분은 개선이 되었으면 좋겠다”라는 말을 마지막으로 인터뷰를 마쳤다.

다른 브랜드에 비하면 꽤 단시간에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한 현대차, 기술도 많이 발전했고, 앞으로도 발전 가능성도 충분히 많지만 그전에 문제가 발생하면 적극적인 대응으로 신뢰도를 쌓아나가는 것이 가장 먼저 아닐까는 생각이 든다.

#자동차#자동차뉴스#급발진#제네시스쿠페#현대차급발진#급발진대처#급발진증상#급발진해결#결함#자동차결함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