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는 J100에 이어 KR10 스케치 디자인을 공개했다. 위기 속에서도 꾸준히 신차 디자인을 공개하는 점을 보면 다시 회생하기 위해 나름의 노력을 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쌍용차는 이 두 가지 디자인을 통해 앞으로 쌍용차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매우 호평이다. “진작에 이렇게 나왔어야 한다”, “드디어 쌍용차가 소비자의 니즈를 파악한 것 같다” 등의 반응이 있는 반면, “너무 늦었다”, “저렇게 그려도 실제로 나오지 않을 거 같다”등의 반응도 있다.

이진웅 에디터

옛날 코란도를
현대적으로 해석한 모습
쌍용차가 공개한 KR10의 디자인을 살펴보면 옛날 코란도의 디자인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모습이다. 전면을 살펴보면 지프 코란도, 뉴 코란도의 모습이 약간 보인다. 그릴 부위에 원형 램프를 적용했으며, 그릴 패턴은 다르지만 커다란 그물형 패턴을 적용하고, 차고를 높였으며, 볼륨감 넘치는 전면 모습을 적용해 정통 SUV의 강인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KR10에 적용되어 있는 원형 램프는 주간주행등 역할을 하며, 그 옆에 가로로 된 방향지시등이 들어가 있다. 헤드 램프는 현대차처럼 분리형 타입이 적용되어 범퍼에 위치해 있다. 범퍼에는 커다란 스키드 플레이트가 적용되어 있다.

측면 스케치를 보면 직선을 많이 강조한 듯한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다. 전체적으로 각이 져 있으며, 휀더는 차체 밖으로 약간 돌출된 오버휀더 형태를 보여주고 있다. 스케치의 모습에서 뉴 코란도의 모습이 보인다.

후면 트렁크에는 스페어 타이어 공간으로 보이는 부분이 존재하며, 범퍼 아래쪽은 과감하게 디자인했다. 범퍼 아래쪽에는 스키드 플레이트가 적용되어 있고, 양쪽에는 자그마한 방향지시등과 후진등으로 보이는 파츠가 위아래로 배치되어 있다. 테일램프의 크기는 크기에 비해 꽤 작은 편이다.

쌍용차 고유의 헤리티지를
담은 KR10
쌍용차 관계자는 KR10 디자인 스케치 공개는 J100에 이은 두 번째로 새로운 디자인 비전 및 철학을 바탕으로 쌍용차 고유의 헤리티지인 강인하고 모던한 디자인을 통해 SUV 정통 브랜드를 계승 발전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디자인 철학 ‘Powered by Toughness’은 구조적 강인함, 예상 밖의 기쁨, 강렬한 대비, 자연과의 교감 등 4가지의 조형적 아이덴티티를 기본으로 삼았다. 그리고 코란도를 풀어쓴 문장인 ‘Korean can do’, 한국인은 할 수 있다는 의지를 담았다.

스케치 사진을 보면 옛날 코란도 옆에 KR10을 나란히 배치했다. 이는 KR10이 옛날 코란도의 정체성을 이어나가겠다는 것임을 예상해볼 수 있다. 코란도가 쌍용차의 상징이었던 만큼 KR10에서 쌍용차 관계자가 헤리티지를 강조했다.

KR10이라는 이름을 사용한 점, 옛날 코란도의 정체성을 이어나가는 점에서 KR10의 양산차에는 코란도라는 이름이 붙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다만 현재 도심형 준중형 SUV 코란도가 있는 만큼, 현행 코란도의 이름을 변경하거나 아니면 KR10을 코란도 오프로드 이런 방식으로 이름을 다르게 쓸 가능성도 있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호평이 많은 편
네티즌들의 반응을 살펴보면 호평이 많은 편이다. “회사 리더의 안목이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주는 사례, 5년 전에만 나왔어도 대성했다”, “이번 디자인은 너무 기대된다”, “쌍용차가 드디어 정신을 차렸다”, “쌍용차의 선전으로 현대기아차를 어느 정도 견제해 줘야 한다” 등이 있다.

그 외에 “랜드로버가 디펜더, 포드가 브롱코를 부활시킨 것처럼 쌍용차도 드디어 옛날 코란도를 부활시킨다”, “옛 추억이 생각나는 디자인이다”, “뷰티풀 코란도 같은 거 만들지 말고 앞으로는 이런 차만 만들었으면 좋겠다”등이 있다.

스케치에서 그칠 것이라는
반응도 꽤 많았다
반면 스케치에서 끝날 것이라는 반응도 꽤 있다. “저렇게 안 나올 거 같다”, “스케치로만 보여주지 말고 실차를 보여줘라”, “만들 수는 있으려나 이 상황에서?”, “왜 이제서야 이걸… 늦었을 땐 이미 늦었다”등이 있다.

그 외에는 “스케치로는 뭔들 못하겠나”, “저대로 출시할 것 같았으면 쌍용차가 이 사태까지 안 왔다”, “디자인은 좋은데 회사를 믿고 사기가 꺼려진다”, “모양만 번지르르한 것은 필요 없다”등이 있다.

(사진=클리앙)

저 스케치가
양산까지 이어질 가능성은?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네티즌들이 가장 우려하는 부분이 바로 스케치가 양산까지 이어질 가능성이다. 스케치 디자인만 보면 마치 엄청난 차가 나올 것만 같은 느낌이 든다.

최근 J100의 양산차로 보이는 테스트 카가 포착되었다. 전면 모습이 J100 스케치 디자인과 유사하다. 다만 스케치에서 뿜어져 나오는 J100의 포스는 양산차에서 다 담지 못했는데, 옆을 보면 마치 티볼리의 느낌이 강하게 난다. 스케치 대비 생각보다 임팩트가 약하다. 이 점을 봤을 때, KR10의 디자인은 스케치 디자인을 따르되, 정통 SUV가 가지는 특유의 포스까지는 완전히 나타내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아주경제)

하지만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일단 양산까지 이어질 수 있을지 여부를 걱정하는 소비자들이 많다. 현재 쌍용차 매각 상황이 그리 순탄치는 않은 상황이다. 유력 후보자였던 미국 HAAH 오토모티브는 최근 파산 절차를 밟은 상태다.

창업주 듀크 헤일 회장이 마감 전까지 인수의향서를 내겠다며 쌍용차에 대한 강력한 인수 의지를 드러냈지만 HAAH 오토모티브의 규모로 봤을 때 인수가 가능할지 의문이며, 설령 인수한다고 해도 수천억 원에 달하는 적자를 감당하기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시스)

HAAH 오토모티브 외 에디슨모터스도 인수에 적극적이지만 HAAH 오토모티브보다 상황이 낫다 뿐이지 에디슨모터스 역시 중견급 상용차 업체인 만큼 쌍용차 인수를 위해서는 자금 조달이나 여력 등 넘어야 할 산이 많다. 또한 존속 가치보다 청산가치가 더 높은 만큼 최악의 상황에서는 쌍용차가 청산되어 KR10이 빛을 못 보고 사라질 수 있다.

물론 아직 쌍용차가 청산된 것은 아니며 쌍용차 내부에서 여러 노력을 하고 있는 만큼 아직 희망은 있는 상태다. J100은 물론 KR10까지 쌍용차가 선보인 신차들이 빛을 볼 수 있을지, 아니면 빛도 못 보고 사라질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될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