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보배드림 ‘카악퉤퉤드러’님)

최근 어느 한 자동차 커뮤니티에서 “이거 저랑 싸우자는 거 맞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고, 한 장의 사진이 게시된 채로 내용이 적혀있다. 글을 게시한 네티즌의 차량은 카니발이며 문제의 차가 사진에 보이는 흰색 닷지 램 픽업이다. 글의 내용은 이렇다 “나갔다가 들어왔더니 이런 식으로 못 나가게 막아왔네요… 검정색/흰색 동일 차주입니다.”라며 운을 땠다.

잠깐만…흰색, 검은색 동일 차주? 이야기를 듣자 하니 검은색 또한 동일한 닷지의 램 픽업인 것으로 확인되었고 차주 또한 동일 인물 이란 것이다. 그런데 이들은 어쩌다가 인터넷에 흘러 들어와 이토록 고달픈 싸움을 이어나가는 것일까? 오늘 오토포스트는 카니발과 램 픽업 두 네티즌 사이에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한걸음 더 들어가 보도록 하겠다.

글 권영범 수습 에디터

(사진 = 보배드림 ‘카악퉤퉤드러’님)

보기만 해도
화가 나는 사진 하나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사진상에 올라온 카니발은 이면주차를 한 상황이다. 허나 램 픽업 차주는 흰색이 아닌 가장 구석에 주차한 검은색 램 픽업을 움직이기 위해 카니발에게 연락을 한 것이다.

여기서 카니발 차주는 이렇게 얘길 하였다. “검정색 차 빼야 한다고 경비실 통해서 연락이 왔습니다.” 아무래도 카니발 차주는 연락처를 실수로 차량에 남기지 않고 어디론가 외출을 한 모양인듯하다.

(사진 = 보배드림 ‘카악퉤퉤드러’님)

여하튼, 카니발 차주는 경비실에서 차량을 빼줄 것을 요구한 대답은 이러했다. “흰색 차 빼면 검은색 차 나갈 수 있습니다.” 하고 전화를 끊었다.

전화를 끊은 이후 카니발 차주는 볼일을 다 보고 돌아와 차량이 있는 곳으로 와보니 흰색 램 픽업이 카니발을 의도적으로 못 나가게끔 막아놨다. 다분히 보복성을 띤 주차인 것이다.

(사진 = 보배드림 ‘카악퉤퉤드러’님)

검은색 램 픽업이 나가면
다른 차 못 들어오게 한다?
이후 카니발 차주는 다른 사진 한 장을 올렸다. 그건 바로 검은색 램 픽업이 움직이는 날이면 다른 차를 못 대도록 막아둔다며 고의로 공간을 침범 못하게 막아놓는 사진도 기재하였다.

마찬가지로 흰색 램 픽업이 나가는 날이면 검은색 램 픽업으로 주차를 못하게끔 막아 놓는다고 하며 검은색 램 픽업이 주차 공간을 침범하는 사진을 올려놨다.

심지어 두 대가 동시에 있는 날에는 주차 칸을 상실한 듯 차량이 지나다니는 도로까지 침범하여 주차를 하는 진풍경까지 볼 수 있다고 한다.

이 같은 비매너 주차가 하루 이틀이 아니라고 하니, 카니발 차주 또한 많이 참아왔던 거처럼 보였다.

(사진 = 보배드림 ‘정의77’님)

이후 자칭 지인이
커뮤니티에 글을 올렸다
카니발 차주의 글이 폭발적인 관심을 받기 시작했고, 점차 램 픽업에게 화살이 날아가기 시작했다. 100개, 200개, 300개… 점차 늘어나는 댓글 수는 램 픽업의 비난이 쏟아졌다. 이후 모니터링하던 램 픽업의 차주는 안될 거 같았는지 차주 본인이 아닌 지인이 나서서 해명글을 올렸다. 요약해 보면 이렇다.

“지하 1층 자리는 과포화 상태이며, 이중주차로 인해 운전하기가 힘들고 스트레스다. 심지어 지하주차장 램프에도 주차를 하기 때문에 공간이 램 픽업 기준 심각하게 좁다. 지하 2층과 3층도 심야 시간대에도 차가 많이 들어오지만 유독 지하 1층에 과포화다. 램 픽업의 회전반경 상당히 크다. 카니발 의견대로 차를 뺐다간 하세월이 걸렸을 것이다. 나도 직접 운전해 봤지만 두 대다 정말 회전반경이 커서 운전 힘들다 등등”의 내용이었다.

(사진 = 보배드림 ‘정의77’님)

그러자 네티즌들의 반응은 “우리 선조들은 위대합니다. 유유상종” , “다 떠나서, 큰 차를 타고 싶으면 단독주택 살면 되는데 왜 공동주택에서 난리?” , “지인도 차주의 사정을 잘 아는데 나는 40년 넘은 내 친구 집 주차장 구조를 몰라요..” 등의 반응의 연속이며 지인의 지원사격이 씨알도 안 먹히게 돼버렸다.

아, 참 가장 중요한 사실이 하나 있다. 이 지인이 쓴 글은 여론이 안 좋아 지자 글을 삭제하고 잠적을 하였다. 하지만 우리는 어떤 민족이던가! 이를 지켜보던 다른 네티즌 중 한 명이 글을 복원시켜 박제시켜버리는 바람에 언제 어디서든 다시 찾아볼 수 있다.

(사진 = 보배드림 ‘굿바이’님)

각도의 중요성을
좋아하시는 분이었다
8월 10일 새벽 3시 장문의 램 픽업 차주의 입장문이 올라왔다. 난생처음 보배드림에 가입해본다면 운을 띠운 그는 그동안 귀찮아서 글을 쓰지 않았던 것이라며 차근차근 입장을 표명했다. 요약해보자면 이렇다.

“사건 당일 나도 차를 써야 했다. 그래서 카니발에게 전화하려 하니 주차도 엉망이고 전화번호도 다 때서 아무것도 없었다. 이미 카니발은 장기 렌터카인 거 보고 다른 차 한대 더 있다는 걸 알고 있었다. 심지어 이 카니발은 옆라인 사람이다. 회전반경 넓어서 못 나간 적도 많이 있다. 이 아파트는 이면주차를 하면 차를 잘 안 뺀다. 이 문제로 관리소와 많은 대화를 나눴다. 사진 각도 때문에 차를 일부러 막아둔 것처럼 보이는데 아니다. 나는 이 아파트 입주 초창기 멤버다. 요즘 들어 젊은 사람들이 많이 이사 와서 질서가 안 지켜진다.” 등등의 내용이 담긴 글이었다. 글의 요점과 취지가 조금 어긋나 보이는 글이긴 했고, 결국 램 픽업 차주의 글에서 사과의 단어는 어디에도 찾아볼 수 없었다.

(사진 = 보배드림 ‘카악퉤퉤드러’님)

카니발 차주의 글을 마지막으로
더 이상 진전된 건 없다
이후 카니발 차주의 글을 마지막으로 더 이상 커뮤니티에서 이와 관련되어 언급되는 글은 찾을 수 없다. 카니발 차주의 글은 이렇다. “본인에게 유리한 사진만 올려서 합리화한다. 내가 막은 거처럼 보이게 하려고 작업한다. 이 사건 이후로 램 픽업은 차를 나갈 수 있게끔 빼놓긴 했다. 나도 잘한 거 없지만 램 픽업 차주도 부디 잘못된 부분을 느꼈으면 좋겠다. 앞으로 쭉 지켜보며 확인할 것이다.”를 끝으로 더 이상 글은 올리지 않고 있다.

인구가 늘어남에 따라 자동차 등록 대수도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그만큼 수도권 지역은 주차난이 심각하며, 아파트에서 마저 이런 애로 사항이 빈번히 발생되니 가면 갈수록 살기 힘들어지는 거 같다. 독자 여러분들이 보시기엔 어떤 싸움이었는지 조심스레 여쭤보려 한다. 과연 카니발이 일을 크게 만들었을지? 혹은 램 픽업이 그동안 너무 이기적이었는지 말이다. 여러분들의 소중한 의견 기다리고 있겠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