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차로 교통사고 / 자게이 커뮤니티

교통사고는 정말 다양한 이유로 발생한다. 인터넷 커뮤니티나 유튜브 영상을 보면 ‘이렇게도 사고가 발생할 수 있구나’라는 것을 느낄 수 있을 정도로 다양하거나 황당한 이유로 사고가 발생한다. 하지만 사고 이후 처리 과정은 정말 험난한데, 과실비율을 산정하기 어려우며, 간혹 납득할 수 없는 과실비율이 책정되기도 한다.

최근 한 커뮤니티에서는 내려오는 차와 부딪쳐 발생한 교통사고를 두고 논란이 되고 있다. 블랙박스 차량은 신호등이 꺼진 교차로에서 직진을 하던 도중 다른 도로에서 내려오던 차와 부딪혔는데, 누가 잘못했는지를 두고 네티즌들이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글 이진웅 에디터

교차로 교통사고 / 자게이 커뮤니티

블박차와 카니발
모두 직진하다 부딪혔다
최근 한 커뮤니티에는 내려오는 차와 사고라는 이름으로 한 게시글이 올라왔다. 영상을 살펴보면 블박차주는 편도 2차로 도로를 주행하는 도중 다른 도로에서 진출해 내려오던 차와 부딪혀 사고가 발생했다. 카니발은 전복되었고, 블박차 역시 크게 파손되었다.

블박차는 교차로에서 직진을 하고 있었고, 카니발은 위쪽 도로를 주행하는 도중 잘못 내려가 다시 올라가기 위해서 직진을 했다고 한다. 보험회사에서는 카니발 과실을 8, 블박차 과실을 2로 책정했는데, 카니발 운전자가 이를 못 받아들여 분심위로 갔다고 한다.

교차로 교통사고 / 자게이 커뮤니티

카니발쪽 도로는
직진이 불가능한 도로?
해당 교통사고를 두고 네티즌 사이에서는 논란이 많았다. 참고로 글쓴이는 이 사고와는 무관하다고 한다. 일단 두 차 모두 속도를 줄이지 않고 직진해 사고가 났으며, 글쓴이에 따르면 상대차는 원래 직진이 안되는 차선이라고 했다. 우선 영상을 살펴보면 해당 교차로에 신호등은 설치되어 있는데 작동은 하지 않았기에 신호등 없는 교차로로 취급된다.

신호등이 없는 교차로에서는 먼저 교차로에 진입한 차가 우선권이 있으며, 동시에 진입한다면 폭이 넓은 도로에서 진입한 차가, 폭이 동일하다면 우측 도로에서 진입한 차 순으로 우선권을 갖게 된다. 위 상황의 경우 카니발은 정지선을 넘었고, 블박차는 진입 전이기 때문에 카니발에 우선권이 있다.

교차로 교통사고 / 자게이 커뮤니티

통행 우선순위로 따지면 그렇지만 일단 눈앞에 신호등 없는 교차로가 보인다면 어느 방향이든지 감속하는 것이 좋으며, 차가 안 오는지 제대로 확인한 후 진행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카니발 쪽 도로가 직진이 불가능한 도로라면 상황이 달라진다. 직진 금지는 규제에 해당하고, 이를 무시하고 직진하게 되면 지시 위반에 해당된다. 지시 위반으로 사고를 일으켰기 때문에 카니발 차주가 가해자가 되고, 과실책임을 더 높게 진다.

교차로 교통사고 / 자게이 커뮤니티

카니발 쪽도 직진 가능한 차로
둘 다 감속하지 않았기 때문에
쌍방 과실일 것이라는 여론
하지만 영상을 멈춰놓고 자세히 살펴보면 글쓴이 말과는 달리 카니발 쪽 도로는 직진이 가능한 도로였다. 해당 차로의 바닥을 살펴보면 직진, 좌회전 표시가 되어 있다. 즉 카니발은 지시 위반을 한 것이 아니다.

하지만 문제는 교차로에서 둘 다 감속하지 않고 주행하는 속도 그대로 진행하다가 사고가 났다는 점이다. 상황을 볼 때 카니발이 먼저 교차로에 진입했으니 우선권을 갖는다.

교차로 교통사고 / 자게이 커뮤니티

그렇다고 해서 교차로에서 달려오던 속도 그대로 진행하면 정말 위험하다. 좌, 우측에서 차가 언제 올지 모르는 데다 특히 좌측은 교각 구조물로 인해 차가 오는지 상황을 확인하기 더 어렵기 때문에 최소한 서행으로 좌우를 살핀 후 진입했어야 했다.

블박차 역시 좌측에서 차가 오지 않는다는 안일한 생각으로 감속하지 않고 교차로를 통과하려다 좌측에서 달려오던 카니발과 부딪혔다. 블박차 운전자 입장에서는 A필러에 가려 달려오던 카니발이 보이지 않았겠지만 그래도 사고의 책임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네티즌들도 카니발 차로가 직진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알고 난 후에는 5:5 쌍방 과실일 거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교차로 교통사고 / 자게이 커뮤니티

다른 도로와 만나는 교차로에서는
감속 후 상황을 살펴 가며 진행하자
위에서 몇 번 언급했지만 신호등 없는 교차로에서는 감속 후 상황을 살펴 가며 진행하는 것이 가장 훌륭한 운전 방법이다. 언제 어디서 차나 보행자가 나타날지 예상할 수 없기 때문이다. 차가 안 오겠지 혹은 내가 지나가니 다른 차는 멈추겠지라는 것은 정말 안일한 생각이다.

신호등이 있는 교차로라도 속도를 어느 정도 줄인 후 잘 살펴 가며 진입하자. 신호를 받더라도 옆쪽에서 신호위반하는 차나 무단횡단을 하는 보행자가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사고가 발생해도 자신의 과실은 적거나 없겠지만 그래도 가장 좋은 것은 일단 사고가 안 나는 것이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