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GV60 CLUB | 무단 사용 금지)

“오빠 나 달라진 거 없어?”라는 질문을 받은 남자친구의 얼굴은 사색으로 바뀌어만 간다. 어제 본 여자친구의 얼굴과 오늘 본 여자친구의 얼굴에서 크게 달라진 점을 알아차릴 수 없기 때문이다. 최근 자동차 시장에서도 이런 질문이 잘 어울리는 자동차가 있다.

제네시스가 대형 럭셔리 세단 G80에 역동적인 디자인 요소를 추가한 ‘G80 스포츠 패키지를’ 선택 사양으로 운영하기 시작했다. G80 스포츠 패키지는 기본 모델 G80의 가솔린 2.5 터보, 가솔린 3.5 터보, 디젤 2.2 등 모든 엔진별로 선택할 수 있다고 한다. 그런데 소비자들은 “일반 G80이랑 다른 점을 전혀 모르겠다”라는 반응을 보인다고 한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G80 스포츠 패키지를 선택하면 달라지는 특징에 대해 알아보았다.

김민창 에디터

‘역동적인 우아함’의 균형에서 보다
다이내믹한 요소를 추가
G80 스포츠 패키지는 제네시스 디자인 정체성인 ‘역동적인 우아함’의 균형에서 보다 다이내믹한 내·외장 요소를 적용해 스포티함을 극대화 했다. 제네시스는 G80 스포츠 패키지 만의 강렬한 존재감을 구현하기 위해 프론트 범퍼, 라디에이터 그릴, 사이드실 몰딩, 리어 범퍼에 다크 유광 크롬을 적용시켰다.

여기에 스포츠 패키지 전용 19인치 다이아몬드 컷팅 휠, 20인치 다크 스퍼터링 휠, 검정 색상 베젤의 헤드램프, 새로운 범퍼 디자인에 맞춘 디퓨저로 역동성을 한층 더 강조한 것이 이번 G80 스포츠 패키지의 주요 특징이라 할 수 있다.

G80 스포츠 패키지 전용
디자인 요소가 가미
제네시스는 이번 G80 스포츠 패키지에 전용 외장 색상인 ‘캐번디시 레드’를 추가해 G80 스포츠 패키지만의 다이내믹한 감성을 선보였다. 캐번디시는 캐나다 프린스 에드워드 섬 북쪽 해안에 있는 휴양지 이름으로 그곳에 있는 붉은색 절벽에서 영감을 받은 컬러라고 한다.

외장과 마찬가지로 실내에도 G80 스포츠 패키지 전용 디자인 요소가 가미되었다. 3 스포크 스티어링 휠, 하이브리드 위빙/리얼 카본 가니쉬, 메탈 소재 페달을 새롭게 적용한 점이 눈에 띈다. 또한, G80 스포츠 패키지에서만 선택 가능한 전용 내장 색상 옵시디언 블랙·세비야 레드 투톤을 추가해 스포티함을 더했다고 한다.
3.5 터보 전용 다이내믹 패키지에
포함된 다양한 옵션 사양들
제네시스는 G80 스포츠 패키지 출시와 동시에 운전자가 디자인뿐 아니라 스포츠 세단만의 차별화된 주행 감성을 느낄 수 있도록 3.5 터보 전용 ‘다이내믹 패키지’를 새롭게 운영하기도 했다.

3.5 터보 전용 다이내믹 패키지에는 후륜 조향 시스템, 스포츠+ 모드, 썸머 타이어, 액티브 로드 노이즈 컨트롤 등의 사양으로 구성돼 민첩한 핸들링과 제동거리 단축, 노면 소음 개선 등 탄탄한 주행 성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고 한다.

주행의 즐거움을 배가시키는 스포츠+ 모드
노면 소음 줄이는 액티브 로드노이즈 컨트롤
패키지에 포함된 사양을 좀 더 자세히 살펴보면 다이내믹한 주행의 즐거움을 배가시키는 스포츠+ 모드는 초기 발진 성능과 변속 응답성을 개선하는 한편, 썸머 타이어를 통해 제동거리 단축 및 스포티한 핸들링을 확보하게끔 도움을 준다.

또한, 주행 중 발생하는 노면 소음을 줄여주는 액티브 로드노이즈 컨트롤(ANC-R)을 적용해 G80 스포츠의 스포티한 엔진음은 부각시키고 듣기 거북한 노면 소음을 대폭 개선시켰다고 한다.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로
적용된 후륜 조향 시스템
3.5 터보 전용 다이내믹 패키지에 포함된 후륜 조향 시스템은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로 적용된 옵션 사양이다. 적용된 후륜 조향 시스템은 차량 주행상황에 따라 전륜 조향과 함께 최적 후륜 조향각을 능동적으로 제어하는 기술이다.

이는 이미 벤츠 S클래스의 주요 특징으로 많이들 들어봤을 것이다. 하지만 약간의 차이는 존재한다. 벤츠는 후륜 조향각이 10도지만, 이번 제네시스 G80 스포츠에 들어가는 후륜 조향각은 3.5도이다. 비록 벤츠에 비해 조향각이 크진 않았지만, G80의 몸집이 회전각을 쏘나타 수준으로 만들어 준다고 하니 운전자로선 충분히 만족할만한 수치로 보인다.

가격은 인상됐지만
변화 포인트는 그닥?
G80 스포츠의 파워트레인별 가격은 가솔린 2.5T 5,733만 원, 가솔린 3.5T 6,254만 원, 가솔린 3.5T 다이내믹 패키지 6,558만 원, 디젤 2.2 5,871만 원이다. 풀옵션 가격 기준으로는 2.5T 일반 모델 7,870만 원, 스포츠 모델 8,040만 원, 3.5T 일반 모델 8,300만 원, 스포츠 모델 8,600만 원이고, 디젤은 각각 7,750만 원, 7,970만 원의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G80 스포츠를 보는 소비자들의 시선은 그리 곱지 못하다. 이전 G80 스포츠에 비해 디자인 요소가 일반 G80이랑 그렇게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G80 3.5T 풀옵션의 경우 8,600만 원으로 일반 G80 풀옵션에 비해 300만 원 이상의 가격 인상이 있음에도 큰 차이가 없었기에 소비자들의 반응이 냉담할 수밖에 없던 것이다. “오빠 나 오늘 뭐 달라진 거 없어?”
“가격이 진짜 비싸긴 하다”
디자인 차이를 본 네티즌들은 “오빠 나 오늘 뭐 달라진 거 없어?”, “틀린 그림 찾기야?”, “앞뒤 범퍼 모양 조금 다른 거 빼고 어디가 다른 거냐?”, “이 가격에 누가 이 차를 살까?”, “아무리 사양이 고급이라 하지만, 점점 더 국산차를 사야 할 이유가 없어진다”라며 긍정의 목소리보단 부정의 목소리를 내는 네티즌들이 대다수였다.

한편에선 “와 멋있긴 한데, 가격이 진짜 비싸긴 하다”, “헉 4년 전에 G80 스포츠가 7천만 원대였는데..”라며 풀옵션 시 9천만 원에 달하는 G80 스포츠에 대해 부담을 느낀다는 반응도 지배적이었다.
G80 스포츠? 글쎄?
소비자를 이해 못 시킨 G80 스포츠
소비자들에게 G80 이란 자동차는 이미 럭셔리, 고급스러움이 강점인 차로 인식 박혀있다. 물론, 제네시스 브랜드 내에 모든 모델이 고급스러움만을 표방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G70처럼 전형적인 스포츠 세단의 특징을 지닌 모델도 존재한다.

하지만 G80이란 차의 본질을 생각해본다면 애초에 스포티함과는 거리가 멀다. 그런 와중에 스포츠성을 강조한 G80 스포츠는 소비자들에게 그 존재 이유 자체를 납득시키지 못한 것처럼 보인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