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스퍼 실물 / 현대 경차 캐스퍼 동호회

현대차의 캐스퍼는 10년 만에 등장한 새로운 경차 모델, 20여 년 만에 현대차의 국내 경차 시장 재진출, 국산 최초 경형 SUV라는 특징 덕분에 연일 주목을 받고 있다. 현대차 공장이 아닌 광주글로벌모터스에서 위탁 생산하며, 전량 온라인으로 판매할 계획까지 밝혔다. 여러모로 새로운 시도를 많이 하는 모델이다.

최근 캐스퍼의 외관 디자인이 완전히 공개되었다. 국내 네티즌들은 디자인에 대해 대체로 호평하는 반응을 보이고 있으며, 해외 네티즌들도 반응이 좋은 편이다.

글 이진웅 에디터

캐스퍼 실물 / 현대 경차 캐스퍼 동호회

톡톡 튀는
개성 있는 모습
경차는 일반적으로 젊은이들 사이에서 수요가 높은 모델이다. 젊은 소비자들은 대체로 디자인에 꽤 많이 신경 쓰는 편이다. 그렇기 때문에 캐스퍼는 젊은 층들의 수요를 끌어모으기 위해 디자인에 신경을 많이 썼다.

전체적으로 살펴보면 톡톡 튀는 개성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전면에는 다른 SUV 모델에도 적용된 분리형 헤드 램프가 적용되었으며, 상단에 방향지시등, 하단에 원형 주간주행등과 전조등이 적용되었다. 또한 전면 그릴은 헤드램프 사이에 위치해 있으며, 파라메트릭 패턴을 가지고 있다. 하담에는 넓은 스키드 플레이트가 적용되어 있다. 투싼처럼 현대 SUV 패밀리룩을 적용한 것이 아닌 독자적인 디자인을 적용했다.

캐스퍼 실물 / 현대 경차 캐스퍼 동호회

크기는 경차 규격에 맞춰서인지 상당히 아담한 모습이다. 전장 3,595mm, 전폭 1,595mm, 전고 1,575mm, 휠베이스 2,400mm으로 전고가 높은 것 외에는 모닝과 동일하다. 전고를 높이고 휀더에 볼륨감을 가미해 역동성을 높였다.

A필러에는 블랙 색상을 적용해 1열 유리, 전면 유리와 일체감을 높였으며 B필러는 다른 차와 달리 이음새 없이 도어 패널과 하나로 연결되어 있다. 2열 도어 손잡이는 스파크에 적용된 히든 타입으로 적용해 세련되면서 깔끔한 인상을 더했다. 전장이 짧다 보니 2열 뒤 쿼터 글라스는 없으며, 쿼터 글라스가 없기 때문에 D필러도 존재하지 않는다.

캐스퍼 실물 / 현대 경차 캐스퍼 동호회

후면에는 폭을 넓힌 와이드 테일게이트를 적용해 편의성을 높였으며, 전면 그릴에 있는 파라메트릭 패턴을 테일램프에 적용해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범퍼에는 전면에도 있는 원형 램프가 적용되었으며, 방향 지시등 기능을 수행한다. 범퍼 아래쪽에는 스키드 플레이트가 존재한다.

캐스퍼에는 기본 모델 외에 액티브 모델도 존재한다. 전면에 원형 인터쿨러 흡입구와 메쉬타입 그릴을 적용해 독보적인 개성과 더불어 역동성을 강조했으며, 전면에는 스포티한 디자인의 스키드 플레이트, 후면에는 디퓨저 디자인이 적용된 스키드 플레이트가 적용되었다. 단순히 외관만 스포티해진 것뿐만 아니라 예전에 모닝과 레이에 적용되었던 1.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이 다시 적용되어 주행 성능도 높였다.

캐스퍼 실물 / 현대 경차 캐스퍼 동호회

대체로 호평하는 편
특히 여성들에게 반응이 좋다
캐스퍼의 디자인을 본 네티즌들은 대체로 호평하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차가 정말 귀엽다”, “가격만 적당하면 당장 뛰어가서 산다”, “현대차가 오랜만에 디자인을 제대로 했다”, “오랫동안 모닝, 레이, 스파크만 보다가 캐스퍼를 보니 디자인이 상당히 신선하다” 등이 있다.

그 외에 “경차에 이런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적용하다니 현대가 큰일 했네”, “경차 시장 캐스퍼가 제패할 것 같다”, “베뉴 어떡하나”, “경차 시장 진짜 부활할 것 같다”등의 반응도 있다.

캐스퍼 실물 / 현대 경차 캐스퍼 동호회

특히 여성들에게 반응이 좋은 편이다. 여성들은 미니쿠퍼나 비틀처럼 작으면서 개성 있는 차를 선호하는 편인데, 캐스퍼가 딱 그러한 디자인을 가지고 있다.

다만 무난한 디자인을 선호하는 사람들에게는 디자인에 대한 평가가 안 좋기도 하다. “동그란 부분이 뭔가 연지곤지 찍어놓은 것 같다”, “개성은 있는데 내가 타고 다니기에는 너무 튀는 것 같다” 등의 반응도 있다.

캐스퍼 실물 / 현대 경차 캐스퍼 동호회

해외 반응도
꽤 좋은 편이다
해외 반응도 꽤 좋은 편이다. “일본에 저런 경차 많은데 그들보다 더 디자인이 잘 나왔다”, “역대 현대차 중 가장 사랑스러운 디자인이다”등의 반응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큰 차를 선호하는 미국인들도 ‘캐스퍼를 미국에 팔아달라”라며 호평했다.

그 외 인도인으로 보이는 네티즌은 “타타 펀치보다 귀엽게 잘 나왔다”라고 했으며, 다른 해외 네티즌은 “요즘 한국 차들 디자인이 너무 잘 나오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반면 “누가 이 차를 설계했는지 모르겠는데 그는 즉시 해고되어야 한다. 보기 흉하다”, “일본차를 베낀 듯한 디자인이다”와 같은 부정적인 반응도 일부 존재했다.

캐스퍼 실물 / 현대 경차 캐스퍼 동호회

오랜만에 디자인으로
호평받은 현대차
현대차가 오랜만에 사람들에게 호평받는 디자인을 내놓았다. 최근 몇 년간 현대차의 신차는 디자인적으로 꽤 혹평을 받아왔다. 무난했던 쏘나타는 뉴라이즈로 페이스리프트되면서 뭔가 난해해졌고, 풀체인지 된 DN8은 그 뉴라이즈가 괜찮은 편이었다는 반응이 나올 만큼 역대급 혹평을 받았다. 그 외 그랜저, 싼타페도 변화를 거치면서 현행 모델은 크게 혹평을 받고 있다. 투싼은 너무 튀는 디자인 때문에 호불호가 갈리고 있으며, 팰리세이드는 멧돼지라는 별명이 붙었다. 그나마 아반떼가 디자인 반응이 좋은 편이다.

디자인 때문에 몇몇 모델은 판매량이 줄어들어 심지어 경쟁 기아차에게 밀리기도 했다. 특히 쏘나타는 위기 수준이라고 한다. 이 때문에 당장 디자이너를 교체해야 된다는 반응이 많이 나왔는데, 캐스퍼는 디자인을 좀 잘해달라는 네티즌들의 요구를 반영해서인지 잘 나온 편이다.

여러 부분을 따져보면
사실상 불가능한 가격
현대차는 아직 캐스퍼에 대한 공식 가격도 공개하지 않았는데 인터넷상에서는 “800만 원부터 시작한다”라는 글이 많이 나오고 있다. 심지어 언론들도 이를 활용하고 있다. 과연 캐스퍼는 800만 원부터 시작하는 것이 가능할까?

결론부터 말하면 사실상 불가능한 가격이라고 볼 수 있다. 멀리 볼 것 없이 차체를 구성하는 철판이 얇고 옵션이 사실상 없으며, 여전히 1990년대에 머물러 있는 라보의 시작 가격이 838만 원이다. 이것만 봐도 기본적인 안전 사양과 편의 사양이 어느 정도 들어간 캐스퍼가 800만 원부터 시작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심지어 캐스퍼는 국내 기준으로 수동변속기 모델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엔진 배기량도 라보의 0.8리터보다 높은 1.0리터다.

연봉 3,500만 원 정도를 받는 광주글로벌모터스의 직원들을 활용해서 생산하는 것이기 때문에 저렴하게 나올 것이라는 이야기도 있는데, 모닝, 레이를 위탁 생산하는 동희오토도 연봉 4천만 원 수준으로 광주글로벌모터스와 크게 차이는 나지 않는다. 인터넷 판매를 통한 것도 어느 정도 가격을 낮추는 것은 가능하지만 800만 원대 시작은 어렵다. 시작 가격은 적어도 모닝과 비슷한 수준일 가능성이 높다.

800만 원부터 시작한다는 것은 인도에서 판매되는 모델이다. 인도에서 캐스퍼는 50~70만 루피에 책정될 예정인데, 이것을 한화로 환산하면 800~1,000만 원이다. 인도는 저소득층이 꽤 많은 나라로 기존 오토바이 소유자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차를 공급하기 위해 옵션을 많이 빼는 편인데, 이를 그대로 국내에 판매하면 아무도 안 살 것이다.

성공할 수 있을지
아직 미지수다
많은 사람들이 캐스퍼를 경차 시장을 살릴 구세주라고 이야기하는데, 과연 캐스퍼는 성공할 수 있을까? 일단 공개된 이후 네티즌들 반응을 보면 초반 판매량은 꽤 괜찮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들어 이만큼 개성 있는 차가 없었기 때문이다. 일단 디자인은 둘째치더라도 경형 SUV라는 점이 꽤 신선하다.

다만 그 판매량을 계속 유지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일단 기본적으로 한국 소비자들은 큰 차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으며, 가격도 옵션을 넣다 보면 상위 모델이 눈에 들어올 정도로 비싸질 가능성이 높다. 거기다가 실용성 부분도 문제인데, 경차 규격에 맞춰져 있다 보니 형태만 SUV이지 사실상 전고만 높인 모닝과 다름없어서 실내 공간이 그렇게 넉넉하지는 않다. 그래도 아직 판매 시작도 하지 않은 차에 대해 성공을 논할 단계는 아니니 일단은 지켜보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