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된 지 3년. 그런데도 인기가 식지 않는 모델이 있다. 현대자동차의 대형 SUV이자 플래그십 SUV, 팰리세이드다. 팰리세이드는 북미 진출 이후에도 현대차 판매량을 견인하며, 현대차의 든든한 효자 모델로 활약하고 있다.

그런데 바로 이 팰리세이드가 예상치 못한 문제로 도마 위에 올랐다. 그 문제의 중심에는 노조가 있었는데, 바로 증산을 요청한 미국 법인에 노조가 반기를 든 것이다. 어째서 노조는 다른 것도 아닌, 증산을 거부하고 있는 것일까?

정지현 에디터

현대차 팰리세이드
어떤 모델일까?
팰리세이드는 2018년경 등장한 현대차의 플래그십 SUV다. 국산차 최초로 트랙션 모드를 테스트한 차량이기도 하다. 여기서 트랙션 모드란 지프, 랜드로버 등 정통 오프로드 브랜드가 주로 내세우는 주행모드로, 지형 대응 모드로도 불리는 기술이다.

또한 현대자동차의 디자인 방향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가 적용된 차량이기도 하다. 출시 당시 강렬한 첫인상과 듬직한 차체, 그리고 대형 SUV임에도 나름 합리적인 가격으로 많은 소비자의 사랑을 독차지한 모델도 바로 팰리세이드다.

출시된 지 3년
인기는 여전하다
출시 당시 팰리세이드가 일으킨 판매 돌풍은 어마어마했다. 국내 누적 계약 물량이 9만 6,600여 대에 달하는데 국내에만 밀려 있는 주문량이 3만 5,000여 대에 육박할 정도였다. 반도체 이슈가 없던 시절에도 출고 대기 기간만 1년이었던 적도 존재한다.

지금은 출시 이후 약 3년이 지난 시점이지만, 팰리세이드는 아직도 꾸준히 잘 팔리면서 인기를 유지하고 있다. 실제로 코로나가 한창이던 작년 1분기에도 국내에서만 1만 4,084대를 팔아 SUV 가운데 1위, 전 차종 4위를 기록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북미에 진출한 이후에도 현대차의 판매량을 견인하는 데에 한몫을 더했다. 현대차는 해당 모델을 월 6,000대에서 7,000대 정도 수출하는데, 오히려 판매량은 8,000대에서 9,000대로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다.

북미에서도 인정
텔루라이드와 비교하면?
이번에는 북미에서의 판매량을 좀 더 살펴보도록 하자. 특히 기아의 북미 판매량을 나름대로 견인하고 있다고 평가받는 텔루라이드와 비교해 판매 실적을 알아본다면 어떨까? 먼저 2019년에는 기아 텔루라이드가 5만 8,604대, 현대 팰리세이드가 2만 8,736대로 텔루라이드가 팰리세이드에 비해 약 3만 대나 더 많은 판매량을 선보였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하지만 2020년에는 판도가 뒤바뀌었다. 작년에는 텔루라이드가 7만 5,129대, 팰리세이드가 8만 1,905대를 팔았다. 결론적으로 팰리세이드가 6,776대 정도 더 많이 팔리며 판매 대수가 역전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인기가 예사롭지 않자
미국법인이 증산을 요청했다
이렇듯 인기가 예사롭지 않자, 미국 법인은 현대차에 2만 대에서 3만 대 이상의 팰리세이드 추가 공급을 요구하고 있다. 이미 생산보다 판매가 빨라 재고가 1개월 수준에 불과하니, 이런 요청을 하는 것이 합리적인 듯 보인다.

그런데 미국 법인이 예사롭지 않은 말을 덧붙였다. “만약 노조 반대로 불가능하다면 현지에서 직접 생산하겠다”라는 계획을 밝힌 것이다. 하지만 노조는 해외 생산을 강하게 반대하는 상황이다. 이는 독자 모두 잘 알고 있다시피, 노조 자신들의 일명 ‘밥그릇’을 지키기 위함이다.

“스타리아 전주 공장 이관하고
팰리세이드를 더 만들자”
해외 생산에 강력하게 반기를 드는 노조에 사 측은 “그렇다면 해외에서 팰리세이드를 생산하지 말고, 울산 4공장에서 생산하는 스타리아를 전주공장으로 보내고 울산 공장에서 팰리세이드를 더 만들자”라고 제안했다.

현재 전주 공장은 수년째 어려움을 겪고 있으니, 이에 스타리아 물량을 전주 공장에 보내 위기를 넘기자는 방침이다. 실제로 현대차 전주 공장은 1995년경 총 10만 5,000대 생산 설비를 갖추고 출범했지만, 2020년 기준으로 3만 6,000대 생산에 그치는 등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현대차 노조 / 뉴시스

“그걸 어떻게 믿나?”
노조의 불신으로 난항
하지만 노조는 사 측의 제안을 믿지 않고, 자신들의 의견을 고수하고 있다. 자신들의 의견은 곧, 전주 공장으로 스타리아 물량을 이관할 수 없다는 것이다. “스타리아 물량만 뺏기고 팰리세이드를 추가 생산하지 않는 것은 아니냐”라는 불신 가득한 주장이 전주 공장으로 물량을 넘길 수 없다는 이유다.

이에 현대차가 노조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미국 공급에 필요한 물량일 뿐 울상 4공장의 물량에는 변화가 없다”라고 설득하고 있다는 소식도 들려온다. 현대차의 설득이 노조의 불신을 녹일 수 있을지는 조금 더 상황을 지켜봐야 할 듯하다.

소비자 반응 살펴보니
“노조가 또조했네”
현대차는 공장별 생산 모델, 규모를 조정하는 데 있어 노조 동의를 반드시 얻어야 한다는 “단체 협약” 내용에 의해 이렇듯 난항을 겪고 있다. 이에 대한 소비자의 반응은 어떨까? 당연히 긍정적이지만은 못했다.

일각에선 “노조가 또조했다”, “왜 저러지? 이렇게 잘 팔리면 물 들어올 때 노 저어야지”, “이러니 해외로 공장 돌리라는 말 나오는 것이다”, “이제 이런 이야기 듣는 것도 지겹다”, “그렇게 자기 회사를 못 믿으면 나와라. 거기서 일할 젊은 사람들 널렸다” 등의 비판적인 반응이 줄을 잇고 있다.

지금까지 현대차 팰리세이드의 인기가 얼마나 좋은지에 대해 살펴봤다. 신차도 아닌, 출시된 지 3년이 넘은 모델이 아직 이 정도의 인기를 누린다는 것은 분명 의미 있는 일이다. 특히 미국 법인이 “잘 팔리니 더 만들어 달라”라고 요구할 정도이니 말이다.

하지만 이런 제안에 노조가 반기를 드는 상황이니, 답답한 마음이다. 노조의 불신에는 우리가 모르는 어떤 이유가 있을 수 있지만, 현대차의 설득에도 노조가 여전히 자신들의 의견을 고수하고 있다는 점이 안타깝다. 이대로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 결국 미국에서 팰리세이드가 생산될 가능성도 존재한다. 현대차 노사가 원만한 합의를 이뤄내 미국 법인의 증산 요청에 응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