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하면 역시나 누가 뭐라 해도 고급 진 이미지다. 낮은 엔트리급 모델부터 최상위 플래그쉽 세단까지 어느 하나 버릴 게 없는 녀석들이 즐비한 브랜드 중 하나. 바로 메르세데스-벤츠다. C 클래스는 명실상부한 메르세데스-벤츠의 인기 모델 중 하나이며, 2014년에 출시된 4세대 W205 세단과 에스테이트 모델은 전 세계적으로 250만 대가 팔려나간 만큼, 벤츠에게 있어서 C 클래스는 없어선 안될 존재다.

이번 5세대 더 뉴 C 클래스는, 메르세데스-벤츠만의 최첨단 기술과 디지털화를 통하여 스포티함과 안락함, 감성과 지능을 강조하는 모던 럭셔리를 추구하고 있다. W223 S 클래스와 비슷하게 생긴 터치패드와 디스플레이가 이번 5세대 더 뉴 C 클래스의 화룡점정일듯해 보인다. 오늘 이 시간은 새롭게 변화한 5세대 W206 더 뉴 C 클래스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겠다.

권영범 에디터

메르세데스 미 미디어를 통해
세계 최초 공개
지난 2월 23일, 온라인 월드 프리미어인 메르세데스 미 미디어 (Mercedes me media)를 통하여 세계 최초로 더 뉴 C 클래스의 정체가 밝혀졌다.

이번 더 뉴 C 클래스의 매력은 고급 소재로 마무리하고 정제된 느낌의 실내 인테리어, 생체 인식 로그인, 스마트 홈 기능을 포함한 2세대 MBUX(Mercedes-Benz User Experience), 최신의 주행 보조 시스템과 AR 내비게이션 등을 탑재하여 개인의 맞춤형 ‘컴포트 존’을 구현하는데 성공하였다고 한다.

더 나아가 메르세데스-벤츠가 추구하는 미래, ‘일렉트릭 퍼스트(Electric First)를 구현 해내는데 성공하였다는 발표와 함께 더 뜻깊은 신차 발표회로 변화하였다.

과연 전 세대만 하더라도 250만 대가량 판매한 노하우를 가진 회사답게 엔트리급 모델도 남다른 고급화를 추구하는 메르세데스-벤츠였다.

이번 5세대는
무엇이 변화했을까?
이번 5세대 더 뉴 C 클래스는 전동화 기술이 적용된 게 큰 특징으로 다가온다. 디젤과 가솔린 모두 엔진에 통합 스타터 제네레이터를 결합하였고(ISG, integrated starter-generator), 최초로 디젤 엔진에 ISG가 결합된 파워 트레인을 제공한다.

이 ISG 시스템은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전기 시스템을 통해 글라이딩, 부스팅, 회생 제동 같은 기능을 제공하고, 동력 전달과 효율성의 증대를 자랑한다.

이와 동시에 새롭게 개발된 9단 자동 변속기가 탑재되어 동력 손실과 효율성을 극대화했다는 게 메르세데스-벤츠의 발표다.

다만, 이번 9단 변속기 또한 충격과 얼타는 증상을 잡고서 장착이나 됐을련지 기대보다 걱정이 더 앞선다.

패밀리룩을 잘
간직한 익스테리어
익스테리어는 짧은 프론트 오버행과 긴 휠베이스, 그리고 리어 오버행의 조화로 전반적으로 스포티하고 다이나믹한 비율을 갖추는데 성공했다.

더 뉴 C 클래스의 전장은 4,751mm, 전폭 1,820mm, 휠베이스는 2,865mm로 전 세대 W205의 4,725mm X 1,825mm x 2,840mm인 걸 바라보면, 전폭을 제외한 나머지는 더 길어졌다.

메르세데스-벤츠가 공개한 이번 더 뉴 C 클래스의 공기저항 계수는 0.24cd로 전작 대비 달라진 점이 없다. 하지만, 워낙에 W205가 엔트리급 모델인 걸 감안하더라도 에어로다이나믹에 대한 조율이 훌륭했던 차였다.

이번에 새롭게 변한 라디에이터 그릴의 디자인 또한, 모던과 클래식의 조화로움을 표현하여 벤츠만의 아이덴티티를 살리는데 일조하였다.

고급화에
신경을 쓴 인테리어
이전 W205에서도 인테리어에 대한 디자인으로는 특별한 이슈가 없었다. 뛰어난 미감을 보여줬던 이전 세대의 인테리어를 기억하는 이들에게, 이번 더 뉴 C 클래스는 한층 더 뛰어난 인테리어를 마주할 수 있다.

벤츠의 기함 더 뉴 S 클래스의 특징인 통합형 디스플레이를 기준으로 보다 더 고급스러운 소재와 마감으로 전 세대와는 비교가 안될 정도로 뛰어난 품질을 자랑하고 있다.

카브리올레와
쿠페의 단종
이번 세대의 더 뉴 C 클래스는 전작에서 선보였던 쿠페와 카브리올레를 더 이상 선보이지 않는다. 오직, 세단으로만 승부를 보기 위한 메르세데스-벤츠의 철학이자 고집이다. 많은 변화를 꾀하는 더 뉴 C 클래스는 파워 트레인의 변화 또한 엄청난 변화가 생겨났다.

이번 5세대 C63 AMG 모델부터는 V8 4.0L 엔진 대신 하이브리드 4기통 엔진이 적용된다고 한다. 이 또한 다운 사징의 일환이며 대배기량 엔진을 대체하기 위한 전동화이며, 시스템 합산 출력 650마력을 자랑한다. 하지만, 이럼에도 불구하고 기존 AMG 팬들에게 혹독한 비난을 받고 있는 요즘이다. 수치상으로만 뛰어난 게 아닌 품질과 감성 또한 AMG에게 있어서 빼놓을 수 없는 덕목인데, 6기통으로 순차적으로 다운사이징을 하는 게 아닌 곧바로 4기통으로 다운사이징은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으로 많다.

국내
출시는 아직 미정
이번에 새롭게 등장한 더 뉴 C 클래스는, BMW와 아우디의 D 세그먼트 모델들과 함께 치열한 경쟁을 하며 동일 세그먼트에서 베스트셀러로 등극하였다. 과연 이번에도 그들과 경쟁함에 있어서 무림의 고수처럼 강호가 될 수 있을까? 다소 무리수를 둔 변화도 더러 존재하지만, 아마도 충분히 가능하지 않을까 싶다.

오늘 이 시간은 새롭게 탄생한 더 뉴 C 클래스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봤다. 1983년 C 클래스의 전신인 190부터 시작하여 38년 동안 전 세계적으로 꾸준히 사랑받아온 C 클래스는, 2년 뒤면 데뷔한지 40년 차가 되는 나름대로 노장에 속하는 녀석이다. 과연 이번에도 연륜에서 나오는 바이브가 통할지, 그리고 앞으로 그들이 말하는 미래를 기다리고 꿈꿔보며 글을 마친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