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남차카페 ‘유태선’님 제보

캐스퍼의 양산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그와 동시에 자동차 뉴스 헤드라인에는 캐스퍼의 이야기로 한가득이다. 가격, 구성, 생산지역까지 어느 하나 빼먹을 거 없이 전부 다 이슈거리인 캐스퍼는, 앞으로의 경차 시장에서 새로운 기준이 될 것이라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과연, 캐스퍼는 경형 SUV의 새로운 기준점이 될 것이고 경차를 넘어선 새로운 모빌리티 라이프의 선도자가 될 수 있을까? 그러기 이전에 대중들의 이해가 필요로 한 부분이 존재하는데, 그것은 바로 가격이다. 경차가 2,000만 원에 도달하는 시대를 캐스퍼가 열었고, 소비자들과 네티즌들 사이에선 가격에 대한 논쟁이 끊임없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오늘 이 시간은 캐스퍼의 가격이 과연 합당할지 혹은 불합리한 선택이 될지 함께 알아보도록 해보자.

 권영범 에디터

결국 소비자들의
희망사항이 돼버렸다
여전히 캐스퍼는 가격에 대한 논란으로 쉴 틈 없이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경차를 사용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부분은 바로 경제성인데, 가격 면에서 전혀 경제적이지 않다는 게 논란의 핵심이다.

제아무리 경차 세그먼트의 SUV라 한들 가격이 너무 비싸며, SUV 세 글자만 넣으면 원래 차가 비싸지는 거냐며 원성이 자자한 상황이다.

네이버 남차카페 ‘Se Young Park’님 제보

자, 그렇다면 캐스퍼의 가격은 도대체 얼마이길래 이토록 원망 섞인 목소리가 발생하는 것일까? 우선 딱 제조사에서 제공하는 옵션만 적용하고, 선택 옵션을 적용하지 않은 가장 순수한 깡통 트림의 경우 시작가가 1,385만 원이다.

그나마 다행인 점은 LKAS, 크루즈 컨트롤, 오토 하이빔, 전방 충돌 방지 등이 포함된 지능형 안전기술이 기본으로 들어가며, 에어백 또한 7개로 적용된다.

1,385만 원?
모닝도 그 정도 하잖아요?
문제는 소비자들이 순수한 깡통 트림을 타고 다니는 일반 오너가 몇이나 되냐는 것이다. 일반 기업체의 법인 차량을 제외하면, 일반 자가용 오너가 타고 다니는 비중은 그리 크지가 않다.

그렇게 될 경우 모던 트림으로 넘어가게 될 것이다. 모던 트림의 시작 가는 1,590만 원이며, 이 트림부터 선택 옵션을 적용할 수 있는 폭이 엄청나게 넓어진다.

네이버 남차카페 ‘Se Young Park’님 제보

그리고 모던 트림부터 오디오 스피커가 4개다. 스마트 트림의 2개보단 나은 수준이며, 2WD 험로 주행모드도 포함되고, 5:5 폴딩과 인조가죽 시트, 앞좌석 열선시트 및 통풍시트 등이 적용되어 보다 나은 면모를 보여준다.

여기까지 끝낸다면 문제가 되지 않겠지만, 이왕이면 다홍치마라고 하지 않았던가? 보다 귀엽고 깜찍한 캐스퍼를 만나고 싶어 하는 소비자들도 적지 않을 것이기에 다들 이렇게 말할 것이다. “디자인 플러스만 넣으면 프로젝션 램프가 들어가는데…. 넣을까….?”

1,870만 원에
모시겠습니다 고객님
이때부터 머리가 아파오기 시작한다. 이마에는 식은땀이 흐르고 1,870만 원이란 숫자가 머릿속에 들어온 순간, 수많은 생각이 스쳐 지나갈 것이다.

인스퍼레이션으로 넘어오고 나니 그나마 원하는 옵션의 구성으로 차가 완성되었다. 그리고 드디어 리어 브레이크가 드럼에서 디스크 타입으로 변경되었다. 그리고 8인치 내비게이션도 기본으로 장착되며, 후방 카메라도 된다. 이야! 이제 신나게 계약금 넣고 차를 기다리면 된다.

이제서야 맘이 놓일만하면 또 다른 생각이 들것이다. “근데 SUV 면 무거운 짐도 꽤나 적재할 텐데…. 76마력은 약하지 않을까….?” 이때부터 터보 엔진이 들어가 있는 90만 원짜리 액티브 ll 옵션에 눈이 갈 것이다.

원래 차를 사노라면 다 그런 것이다. 그러다가 차급이 높아지는 것이며, 그러다가 딜레마에 빠진다. 이때 두 가지 길이 존재한다. 오로지 캐스퍼만 바라보며 ‘고’를 외칠 것인지, 더 나은 차선책으로 갈지.

더 나은
선택지가 많아지는 금액
2,057만 원
사실, 자동차란 영역은 자기만족의 영역이기에 옳고 그르단 말을 하기 참 애매한 구석이 많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약간의 회유를 해보자면 중고차로 눈을 돌려 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캐스퍼 터보 인스퍼레이션의 선택 옵션 모두를 선택한 가격은 2,057만 원이 책정되었다. 그렇다면 중고차로 2,050만 원에 무얼 살 수 있을지 잠깐만 알아보자.

차량의 선택 기준은 온전한 차를 기준으로 할 것이며, 연식이 오래되어 다 쓰러져가는 수입차와 국산 대형 차는 제외할 것이다. 이유는 논란을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한 선택이니 양해 부탁드린다.

이해를 돕기 위한 실매물 사진 / 사진 = 엔카

그랜저 HG가
눈앞에 보인다
딱 2050만 원에서 더 이상 돈을 쓰고 싶지 않다면, 보다 넓고 편안하고 잘나가는 그랜저가 보인다. l4 2.4L GDI 엔진이지만, 주행 거리가 짧은 민트급 풀옵션 매물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오늘 보여주는 차도 마찬가지다. 26,000km대의 짧은 주행거리를 자랑하며, 경미한 수준의 사고이력을 보유하고 있고, 용도 이력 또한 깨끗하다.

245/45R/18의 휠을 장착한 스타일링 패키지가 적용되었고, 운전석 메모리 시트 및 럼버 서포트, 등이 포함된 컨비니언스 패키지까지 화려한 옵션을 자랑하며, 쏘나타와 유류비 차이가 별로 나지 않는 장점과 목돈이 별로 들어가지 않은 주행거리를 가진 게 큰 장점이다. 기억해야 할 점이 있다. 2.050만 원이면, 주행거리가 짧은 매물들이 차고 넘친다.

이해를 돕기 위한 실매물 사진 / 실제 2.0 MPI 모델 / 사진 = 엔카

이왕 이렇게 된 거
디젤 말고
가솔린이었으면 좋겠어요
그렇다면, 기아차의 스포티지 2.0L 누우 MPI는 어떨까? 나긋나긋한 정숙성과 생각보다 나쁘지 않은 실연비, 거기에 경형 SUV보다 뛰어난 적재 능력, MPI의 장점이가 강점인 내구성까지 어느 하나 빠지는 게 없어 보인다. 무엇보다 경쟁 차량인 투싼 TL 가솔린에 적용된 건식 7단 DCT 미션보다 더 편안하고 관리가 수월한 토크컨버터 6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된 게 큰 장점이다.

심지어 아직까지 엔진 및 미션에 한하여 제조자 A/S가 남아있는 차들이 더러 존재한다. 그럴 경우 중고차 성능보증에서 벗어난 차량이더라도 제조사 서비스 센터에 문을 두드리면 해결될 가능성이 농후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캐스퍼를 원한다면, 그게 곧 정답인 것이다. 선택에 있어서 강요는 있을 수 없는 일이고, 있어선 안 될 일임을 잘 알고 있다. 우리가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은 캐스퍼에 2,000만 원을 넘게 투자하기 이전에 더 나은 차선책이 있음을 알려주고 하는 게 본 글의 목적이자 핵심이었다.

캐스퍼. 국내에선 생소한 경형 SUV의 시장을 열은 선구자이자 현재로서는 리더의 자리로 소비자들의 선택을 기다리는 중이다. 과연 캐스퍼만의 경쟁력으로 성공적인 데뷔를 마칠 수 있을지 기대가 되는 부분이며, 가격 대비 그 가치를 증명해낼 수 있을 것인지 시간이 해결해 주고 이야기해 줄 것이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