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캐스퍼 / 오토포스트 독자 ‘양창휘’님 제보

현대차의 새로운 경차 캐스퍼가 큰 관심을 모으고 있는 상황이다. 현대차가 수년 만에 출시하는 신형 경차 모델인 만큼 국내 자동차 시장 안에서 경차 시장의 활성화를 불러일으킬 수 있을 것인지 상당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14일, 캐스퍼의 온라인 사전 계약을 진행했다. 이날 현대차는 캐스퍼의 주요 사양과 내장 디자인, 가격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출시는 29일부터 시작할 것이라는 소식도 함께 전했다. 과연 캐스퍼의 실내 사양과 가격 구성은 어떻게 되어 있을 것인지 지금부터 한번 살펴보자.

김성수 에디터

현대 캐스퍼 후면 / 네이버 남차카페 ‘박서영’님 제보

콤팩트하면서도 강렬한 외관
다양한 실내 사양도 탑재됐다
지난 14일, 현대차는 이달 29 출시 예정인 캐스퍼의 주요 사양과 내장 디자인, 가격을 공개하고 온라인 얼리버드 예약(사전 계약)을 시작했다. 얼리버드 예약은 기존의 영업망이 아닌 웹사이트 ‘캐스퍼 온라인’에서 진행되며, 본격적인 D2C 판매는 29일 디지털 프리미어와 함께 시작될 예정이다.

이번 캐스퍼 온라인 판매는 코로나19 이후 가속화된 언택트·디지털 트렌드를 반영해 국내 자동차 브랜드 최초로 D2C 방식을 도입했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를 지닌다. 사실 현대차뿐만 아니라 여러 국내외 제조사들 역시 온라인 판매를 진행하는 추세이기에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한다 볼 수 있다.

현대 캐스퍼 전측면 / 네이버 남차카페 ‘박서영’님 제보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소비자들이 모델을 구매할 수 있도록 시도하는 만큼 현대차는 고객이 시간과 장소에 제약 없이 쉽고 빠르게 정보를 탐색하고 차량을 구매할 수 있도록 최적의 온라인 구매 시스템과 다양한 정보 제공 채널을 마련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캐스퍼를 “차급의 경계를 허무는 새로운 엔트리 SUV”라 소개했다. 캐스퍼에는 경차임에도 불구하고 여러 다양한 사양들이 탑재된다.

현대 캐스퍼 측면 / 네이버 남차카페 ‘박서영’님 제보

캐스퍼에는 개성을 살린 내·외장 디자인과 컬러, 용도에 따라 실내 공간 조절이 가능한 시트,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과 앞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 기본 적용으로 안전성 확보, 운전자 중심의 편의 사양 탑재 등 다양한 특징이 있다.

디자인에 대한 반응은 대체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경차 이미지에 부합하는 귀여운 외관이 소비자들 사이에서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외관 디자인은 당당함과 견고함을 바탕으로 엔트리 SUV만의 젊고 역동적인 감성을 담았다. 단단하고 다부진 차체 전면부에 독특한 분리형 헤드램프를 적용해 캐스퍼만의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전체적으로 아담한 외형을 지니면서도 면 그릴과 후면 리어램프가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더하고 있으며 액티브 모델의 원형 인터쿨러 흡입구, 메쉬타입 그릴, 스포티한 디자인의 스키드플레이트는 강렬한 인상까지 동시에 지니고 있다.

경차 최초 풀 폴딩 시트 적용
다양한 주행 보조 시스템도 기본 적용
캐스퍼는 뛰어난 공간성을 지니고 있는 것도 큰 특징으로 꼽을 수 있다. 캐스퍼의 실내는 캡슐 형상의 조형 요소를 외장 디자인과 공유하면서도 공간 전반에 곡선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역동적인 인상의 외관과 대비되는 부드럽고 안락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동시에 슬림하고 간결한 레이아웃을 적용해 최고의 개방감을 실현시키고 동승석 전방에 USB 충전 모듈과 오픈 트레이 등 다양한 수납공간으로 사용 편의성도 갖췄다. 또 센터 콘솔을 없애고 기어노브를 대쉬보드에 탑재해 개방성을 살렸다. 여기에 벤치형 시트를 적용해 운전석과 동승석 사이를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도록 했다.

시트 활용성 역시 뛰어나다. 1·2열 전 좌석에 폴딩·슬라이딩·리클라이닝 기능이 적용돼 높은 공간 활용성을 자랑한다. 캐스퍼가 세계 최초로 운전석 시트가 완전히 접히는 풀 폴딩 시트를 적용한 모델이라는 것도 특징으로 꼽을 수 있다.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과 앞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포함한 7 에어백이 기본 적용되고 고강성 경량 차체 구조를 확보해 차급을 뛰어넘는 안전성도 갖췄다. 캐스퍼는 전 트림에 지능형 안전기술인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전방차량 출발 알림, 하이빔 보조 등을 경차 최초로 기본 적용하였다.

또한 앞좌석 센터에 사이드 에어백을 기본 적용해 차량 측면 충돌 발생 시 운전석ㆍ동승석 승객 간의 충돌과 내장 부품과의 충돌에 의한 상해를 최소화하고 경량화 공법인 핫스탬핑을 주요 부위에 집중적으로 적용해 충돌 시 차체 변형을 최소화, 고강성 경량 차체 구현으로 비틀림 강성과 평균 인장 강도를 높여 안전성을 확보했다.

현대자동차는 캐스퍼를 가솔린 1.0엔진으로 운영하며 가솔린 1.0 터보 엔진을 탑재한 터보 모델은 ‘캐스퍼 액티브’라는 선택 사양으로 운영한다. 캐스퍼의 판매 가격은 기본 모델 스마트 1,385만 원, 모던 1,590만 원, 인스퍼레이션 1,870만 원이다.

엔트리 트림인 스마트부터 지능형 안전 기술, 앞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 및 4.2인치 컬러 LCD 클러스터, 락폴딩 등 다양한 안전·편의 사양이 대거 기본 적용돼 있다. 또한 모던 트림부터는 2WD 험로 주행 모드도 기본으로 탑재된다.

1.0터보 엔진과 역동적인 전용 외장 디자인으로 구성한 선택 사양 ‘캐스퍼 액티브’는 모든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다. 가격은 스마트와 모던 95만 원, 인스퍼레이션 90만 원이 추가된다.

기대만큼 저렴하게 출시되진 않았지만
사전 계약 판매량은 폭발적이다
캐스퍼 얼리버드 계약이 하루 지난 지금, 캐스퍼는 18,940대의 사전 계약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번 캐스퍼의 예약 대수는 역대 현대자동차 내연기관차 중 사전 계약 최다 기록이다. 이에 대해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경제성에 더해 디자인, 안전성, 공간성까지 갖춘 다재다능한 상품성 및 D2C 방식으로 구매 편의성을 제공한 것이 주효했기 때문”이라 평가했다.

다양한 사양들이 기본으로 탑재되어 있다고는 하나 기아 레이의 기본 가격보다 약 30만 원 가량 더 높은 수준이다. 800만 원 대의 시작가는 루머에 불과했다 치더라도 온라인 판매를 통해 저렴한 가격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되었던 것과는 크게 차이가 난다. 그럼에도 역대급 사전 계약 판매량을 기록한 것을 보면 소비자들은 의외로 캐스퍼의 상품성과 가격 구성에 납득 하고 있다고 보이기도 한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