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국내에서 또다시 새로운 모델이 포착되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번에는 MPV 형태를 띠는 테스트카 모습을 확인해 볼 수 있었는데 그 생김새가 어디선가 많이 본 듯한 모습이다. 바로 올해 4월, 본격 공개 및 판매를 개시한 스타리아다.

스타리아가 출시된 지 얼마 지나지 않은 현시점, 스타리아의 외관을 상당 부분 신차가 포착되자 네티즌들은 관심을 가지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과연 이 모델은 어떤 모델이고 스타리아와 비교해 어떤 특징이 있는 모델인지 지금부터 살펴보도록 하자.

김성수 에디터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인도 시장을 공략할
7인승 전륜구동 MPV 모델이다
이번 새로이 포착된 신형 모델의 정체는 현대자동차에서 인도 및 동남아시아 시장 전략 차종으로 판매할 전륜구동 7인승 MPV 차량이다. 마찬가지로 인도 및 동남아시아 시장 전략 차종으로 판매가 예정된 기아의 7인승 전륜구동 MPV 차량 KY와 형제가 되는 모델이라 볼 수 있다.

스타게이저는 KY보다 휠베이스 및 리어 오버행이 더 길어졌다. 길이는 약 4,500mm 정도를 지녀 같은 인도 시장 공략 모델인 현대 크레타보다 좀 더 큰 크기를 지니고 있다. 스타게이저에는 LED 램프가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으며 생산은 인도 타밀나두 첸나이 현대차 공장에서 이루어지게 된다.

해당 공장에서 생산된 스타게이저 모델은 인도 시장뿐만 아니라 주변 동남아 국가에까지 수출되는 방식으로 판매가 이루어지게 된다. 의외로 인도 시장보다 주변 국가에 우선 출시가 예정되어 있는데, 동남아 시장은 2021년 내, 인도 시장에는 2022년 1월 경부터 판매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파워트레인으로는 1.5L 가솔린 엔진 및 디젤 엔진이 구성될 전망이다. 인도 및 동남아 시장에 본격 출시가 된다면 주로 스즈키 에르티가, 토요타 이노바 크리스타, MG 헥터 플러스, 마힌드라 마라조 등과 경쟁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기아 KY /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더욱이 한 식구 내 형제 차종인 기아 KY와도 경쟁을 펼칠 것으로 전망되는데, 두 차량 모두 MPV 모델이기는 하지만 현대차의 스타게이저는 완전한 MPV 모델에 가까운 형태인데 반해 기아의 KY는 약간 SUV와 유사한 형태를 지니고 있다고 한다. 국내 스타리아와 카니발 간의 대결 구도가 인도 시장에서 스타게이저와 KY 간의 대결 구도로 유사하게 펼쳐질 가능성이 보이는 상황이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스타리아보다 더 유선의 곡선
미래적인 느낌은 감소했다
최근 포착된 스타게이저 모델을 조금 더 자세하게 살펴보자. 전체적인 디자인은 역시나 스타리아를 상당 부분 계승했다.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의 가로로 눕힌 타원형 패턴은 스타리아와 스타게이저 모두에게서 볼 수 있는 요소이다.

마찬가지로 두 모델 모두 A필러와 조금 떨어진 세로형 프레임 위에 사이드미러가 부착되어 있어 운전자의 개방감을 조금이라도 더 확보한 모습이다. 곳곳의 세밀한 요소와 전체적인 디자인 컨셉은 공유하고 있는 모습이지만 어째서인지 두 모델을 비교해 보면 상당히 이질적인 느낌이 드는 것도 부정할 수 없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스타게이저의 전체적인 루프라인은 스타리아에 비해 더욱 유선의 형태를 지니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스타게이저의 A필러 경사는 비교적 가파르게 떨어지는 스타리아에 비해 낮은 각도를 지니고 있다.

위장막의 탓으로 그렇게 보이는 것일 수도 있겠으나 A필러에서 매끈하게 전면 하단 범퍼까지 떨어지는 스타리아와는 달리 스타게이저는 보닛 부분이 다소 돌출되어 있는 듯한 형태도 확인할 수 있었다. 전면 루프라인이 상당히 유한 선을 지니고 있는 점을 보아 스타리아가 보여주는 후면부 직각 경사에 가까운 D필러와 달리 마찬가지로 유선의 D필러 형태를 보여줄 것이라 예상된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출시 이전 포착되었던 스파이샷 및 공개 이후 드러난 이미지에서 확인할 수 있었던 스타리아의 별모양 휠 디자인도 네티즌들에게 상당한 호평을 얻었었는데, 스타게이저의 휠 형태는 이와는 다소 차이를 보이는 별 모양 휠 디자인이 적용되었다.

전체적인 스타게이저의 디자인을 살펴보니 난해하다는 반응을 숨길 순 없을 듯하다. 스타리아 역시 호불호가 극명한 디자인을 보이긴 했지만 한편으로 미래적인 디자인에 독보적인 개성으로 좋은 평가가 아직까지 이어지고 있는 반면, 스타게이저의 디자인은 스타리아 디자인의 컨셉과는 다소 거리가 있어 보이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카렌스와 트라제 같은 모델의
후속을 간절히 바라는 소비자들
이외에 인상적인 점으로는 그간 주로 포착되었던 우핸들 모델이 아닌 좌핸들 모델이 포착되었다는 점이다. 그간 인도 시장에 출시되었던 모델이 국내에까지 출시되는 경우는 자주 있지 않았기에 확신할 수는 없는 상황이지만 그래도 조금은 기대를 해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국내 시장에서 MPV 모델로는 카니발과 스타리아 두 모델이 있다곤 하지만 승합의 목적에 가까우면 스타리아, 승용의 목적에 가까우면 카니발로 치우치는 경향이 없지 않다. 스타게이저가 스타리아 및 카니발에 대적할 만큼의 반응을 국내에서 거둘 가능성은 크지 않겠지만, 선택지가 상당히 제한된 현 MPV 모델의 라인업이 조금은 강화돼야 할 필요성은 있어 보인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