얇은 필름 붙인 채 주행 중인 G90 테스트카
윤곽 잡힌 두 줄 램프 디자인, 네티즌들 “글쎄…”
S클래스, 7시리즈, A8과 경쟁 가능할까?

G90 풀체인지 실물 / 사진=보배드림 ‘장스’님

국산 자동차 중 끝판왕 급 스펙을 지닌 자동차라고 한다면 과연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플래그십 세단 G90이 떠오르기 마련이다. 많은 네티즌들이 국내 끝판왕 모델의 실물을 확인하고 싶어 하는 상황인데 최근에는 기존과 다른 새로운 모습이 드러나 화제다.

G90이 그간 꽁꽁 싸매왔던 두꺼운 위장막을 벗어던지고 래핑만을 두른 채 뉘르브르크 링을 주행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또한 해외에서도 후면 램프 형상을 확인한 실물 모습 역시 포착되었는데, 오늘은 G90의 한껏 가벼워진 외관 디자인을 살펴보도록 하자.

김성수 에디터

마일드 하이브리드 모델도 출시
그러나 연비 감축에 큰 도움은 못 줄 듯
제네시스 G90은 제네시스의 플래그십 세단으로 풀체인지가 임박한 모델이다. 첫 풀체인지 소식이 전해지고서부터 벌써 1년 동안 네티즌들의 애를 타게 한 모델이다 보니 상당한 기대를 모으는 것은 물론 스파이샷까지 상당히 등장하고 있다.

제네시스 G90 풀체인지 모델은 새로운 디자인 테마를 적용하고 신규 3세대 플랫폼 및 파워트레인, 첨단 기술이 대거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도 레벨 3 수준 자율주행 시스템이 탑재될 것이라는 점도 상당히 기대된다.

G90 풀체인지 실물 /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자율주행 레벨 3는 현 운전자를 보조하는 기능을 중점적으로 맡고 있는 기존 시스템들에서 한발 더 나아가 전방과 측면, 후면에 설치된 카메라와 레이더 및 라이다를 통해 주변 상황을 감지해 적어도 고속도로에서는 운전자 개입을 최소화한 자율주행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파워트레인은 3.5L 가솔린 터보 모델, 3.5L 가솔린 기반 48V 하이브리드 모델로 구성될 전망이다. 엔진은 기존 모델과 마찬가지로 V8 5.0L 엔진이 탑재된다. 48V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현대차 그룹 플래그십 모델에 최초로 적용되는 사례로, 각국의 배출가스 규제에 대응하려는 모습으로 보인다.

뉘르부르크링을 달리는 G90 풀체인지 / 사진=AUTOEVOLUTION

본격적으로 최근 포착된 스파이샷을 살펴보자. 제네시스의 기술력이 총동원된 플래그십 세단 G90의 풀체인지 버전 모델이 독일 뉘르브르크링에서 포착되었다. 두꺼운 위장막으로 뒤덮였던 기존의 스파이샷과는 달리 래핑을 통해 한껏 가벼운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럭셔리 브랜드의 플래그십 모델이 뉘르브르크링을 주행하는 모습은 다소 생소하지만, 그만큼 제네시스의 G90 실내 사양 및 럭셔리뿐 아니라 주행성능까지 잡아내고자 하는 의도가 반영되어 있다고 보인다.

G90 풀체인지 하단 범퍼 / 사진=AUTOEVOLUTION

뉘르브르크링을 주행하는 G90의 모습에서는 전면부 하단 범퍼 내부에서 포착되는 형상이 가장 눈에 띈다. 위치 상으로 봐선 자율주행 레이다가 탑재될 위치이지만, 위장막으로 덮여 있다. 테스트카이기에 탑재되지 않은 것인지, 아직까지 개발이 진행 중인 것인지는 확인할 수 없다.

G90 풀체인지 실물 / 사진=Kurdistan Automotive Blog

뚜렷이 드러난 두 줄 테일램프
호불호 갈리는 네티즌 반응
최근에는 G90 풀체인지 테스트카 모델이 아랍 에미리트에서 포착되었다. 인스타그램 ‘Kurdistan Automotive Blog’에서 확인한 G90 풀체인지 모델은 후면부 형상을 확인해 볼 수 있었고, 제네시스의 심볼인 두 줄 램프가 어떤 식으로 적용되어 있는 지도 확인해 볼 수 있었다.

인상적인 부분은 후면부 양 측면을 이어주는 가로형 테일램프다. 기존 G90의 테일램프는 두 줄 중 아래의 램프만 일자로 연결되는 모습이었는데, 신형 G90 풀체인지 디자인에서는 위아래 테일램프 모두 일자로 연결될 것으로 보인다.

G90 풀체인지 실물 / 사진=Kurdistan Automotive Blog

테일램프 자체의 형상도 다소 변화하였다. 기존 테일램프의 형상과는 또 다르게 전면부 헤드램프 형상에서 그러했듯이 위아래 헤드램프 중심으로 일자형 테일램프가 꿰뚫는 형상을 지니고 있다. 이외에 하단 범퍼의 방향 지시등 및 듀얼 머플러 팁은 기존 G90과 동일하게 탑재되어 있다. 이번 신형 G90 풀체인지 모델의 가장 큰 변화 요소는 역시나 시그니처라 할 수 있는 램프 디자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디자인 컨셉을 극대화한 변화라곤 하지만 네티즌들은 다소 파격적인 디자인 변화에 호불호를 나타내고 있다. “신선하다”, “개성 하나만큼은 정말 확실하다”라는 반응을 보이는 네티즌도 볼 수 있었지만, 그다지 선호하지 않는 듯한 반응도 적지 않았다.

네티즌들은 “일병 지구공이네“, “세월이 지나서 진급한건가”, “내년에는 세 줄로 출시하는 거 아니냐”, “두 줄은 좀 아니야. 아랫 줄은 좀 지워라”, “나중에는 도어라인까지 뻗어 나가겠네”라는 반응을 보였다. 제네시스의 컨셉을 극히 반영한 디자인이라곤 하지만 너무 과하다고 보는 평가가 많았다.

G90 풀체인지 실물 / 사진=TOPRIDER, 오토포스트 독자 ‘이승빈’님 제보

램프 디자인을 본 네티즌들 사이에선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리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디자인 요소 외에도 “차세대 모델은 맞네. 값이 어지간한 차 3대 값이니까”, “디자인에 신경 쓸 시간에 근본적인 품질 문제부터 신경 써라”, “엔진 라인업 보니 또 법인으로 엄청 팔릴 차다”라는 반응들도 볼 수 있었다.

풀체인지 출시 준비 기간이 길어지는 만큼 소비자들의 기대가 점점 높아져가는 한편 그로 인한 실망감도 만만치 않게 나타나고 있다. 출시가 늦어지고는 있지만 올해 안으로는 출시가 될 것이라는 소식도 들려오고 있다. 과연 정식 출시된 G90은 현 호불호가 갈리는 평가를 긍정적 평가로 쏠리게 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