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아이오닉 5의 판매 움직임이 심상치 않음을 포착했다. 그건 바로 연식변경 수준의 개선이 이뤄진다는 소식이다. 과거 아이오닉 5가 출시되기 전부터 현대자동차는 “E-GMP 플랫폼의 활약으로 주행거리 500km를 넘길 것”이라며 호언장담을 했지만, 결국 그건 꿈같은 소리가 돼버렸고 소비자들의 불신은 쌓여만 갔다.

주된 내용인즉 이번 신형 아이오닉 5는 배터리 용량을 기존 72.6 kWh에서 77.5 kWh로 늘렸다고 한다. 이에 따라 국내 공식 주행거리인 (상온 기준) 423km에서 480km 수준으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를 하고 있는데, 과연 아이오닉 5의 변화는 무엇이 존재할지 함께 알아보자.

 권영범 에디터

개선 소식이
전해지자
분통을 터트리는 오너들
현대차가 아이오닉 5 출시 1년 만에 신형을 내놓는다. 아무리 개선 주기를 짧게 잡은 현대차 그룹이라 하더라도 이 같은 경우는 굉장히 이례적인 일이며, 사실상 대한민국 자동차 역사상 전례 없는 일이다.

내용은 이렇다. 주행 성능을 최소 10%가량 높이고, 무선 업데이트(OTA)의 적용 범위도 대폭 늘려 운전자 보조 시스템의 영역도 포함되어 상품성을 대폭 강화했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으로 만든 첫 전지 차인 만큼 현대차의 성공 의지는 과연 돋보일 수밖에 없는 현 상황, 어쩌다가 현대차는 이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된 것일까?

첫 작품은
걸작으로
남고 싶어 하는 욕심
현대차 회사 내부 품평회를 통해 신형 아이오닉 5 모델을 공개했다. 이번 신형 아이오닉 5는 내년 초 국내외에 동시에 출시할 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완성차 업계는 요즘 시대의 흐름으로 2년 혹은 3년 내지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내놓는다.

과연 첫 작품인 만큼, 신경을 쓴다는 태도로 인식된다. 시장의 반응을 즉각적으로 대응하고 제품의 완성도를 높이고자 하는 의지는 기특하기 그지없다.

이와 동시에 배터리 모듈도 기존 30개에서 32개로 늘리게 된다. 이는 기아차의 ‘EV 6’와 같은 배터리 용량으로, 기존 72.6 kWh에서 77.6 kWh로 늘린 것으로 확인되었다. 따라서 국내 공식 주행거리 423(상온 기준) km에서 최소 480km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차량 성능을 자동으로 업그레이드하는 OTA도 대폭 강화한다. 기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적용되던 OTA의 적용 범위를 전기차 통합제어장치,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서스펜션, 에어백 등 다양한 항목에도 적용하도록 하였으며 전기차의 선구자 테슬라와 같은 시스템을 따라가고자 하는듯하다.

일부 차종에서만
적용되던 V2G 확대 적용
일부 차량에서만 적용되었던 V2G (Vehicle to Grid) 기능도 전 트림에 적용될 전망이다. 기존에 존재했던 V2L은 외부로 전력을 공급받아 사용자가 사용하는 개념이라면, V2G는 차량에 있는 전기를 외부 전력망에 공급하는 것이다.

즉, 개인용 스마트그리드 구현이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되며, 놀라운 점은 배터리와 신기능을 대거 탑재하였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가격과 비슷하게 유지될 것이라는 점이다.

보통 연식변경 모델이 나오면 가격이 조금이라도 올라가는 게 일반적인데, 어쩐 일인지 가격을 그대로 유지하겠다고 하니 그야말로 아이오닉 5의 구매를 염두에 둔 예비 소비자들은 조금 더 기다려 볼 만한 가치가 있다.

하지만 너무 넋 놓고 믿고 있다간 눈뜨고 코베일 수 있는 상황이 초례될 수 있으니 조금은 릴랙스하면서 상황을 지켜볼 필요도 있겠다.

현대차 과연
보상 방안 마련해 줄까?
지금으로서는 보상 방안은 이야기가 되고 있는 부분이 존재치 않는다. 그러나 2~3년 차에 접어들지도 않은 신차인 만큼, 현대차에서 일정 부분 사전계약자들의 편의를 봐주지 않을까라는 예상을 해본다.

현재 아이오닉 5 오너들의 불만 또한 급격히 터져 나오고 있는 중이다. “아니 몇 개월 기다려 겨우 받았는데 새 차 나온다고?”, “1년 만에 구형되는 건 뭔 경우?”, “배 아파 죽겠네”, “처음부터 그리 만들지 그랬냐?”등의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현대차 입장에 따르면 아직까지 결정된 부분은 존재치 않는다고 일축한 상황이다. 하지만, 현재로서 구체적인 상황과 사양이 나온 만큼 이미 내부적으론 결정되었다는 게 업계의 예상이다.

이미 내부적으로 결정된 만큼 출시할 경우 기존 오너를 막론하고 수많은 이들의 논란거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과연 현대차는 이 같은 상황에 어떤 식으로 대처할 것인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