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의 새로운 전동화 모델, GV70이 공개됐다
최대 출력 490마력, 최대 토크 71.4kg.m, 약 400km 이상 주행
BMW iX3와 견주어 본다면 어떨까?

최근 제네시스의 신형 전기차 GV60이 출시되며 제네시스에도 본격 전동화 라인업이 갖춰지기 시작했다. GV60에 이어 다음으로 출시될 제네시스 전동화 모델로는 GV70이 꼽힌 바 있었는데, 이전에도 국내 도로에서 포착된 모습도 나타나 큰 기대를 벌써부터 모으고 있다.

GV70은 내연기관 모델로서도 많은 소비자들에게 그 상품성을 인정받은 모델인데, 전동화 모델이 출시된다니 기대가 되지 않을 수 없다. 최근에는 GV70이 지닐 스펙들이 공개되기도 했는데, 과연 GV70은 어느 정도 스펙을 지니고 있을지 살펴보는 시간을 가지려 한다.

김성수 에디터

GV70을 공개함과 동시에
전동화에 대한 포부도 드러냈다
최근 제네시스가 GV70 전동화 모델을 공개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제네시스는 지난 19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 전시관에서 개막한 ‘2021 광저우 국제모터쇼’에 GV70 전동화 모델을 세계 최초 공개했다.

GV70 전동화 모델은 제네시스 공식 유튜브 계정을 통해 라이브 스트리밍 방식으로도 전세계에 중계되었으며 제네시스 브랜드 장재훈 사장의 전동화 방향성 소개와 제네시스 디자인 담당 이상엽 전무의 디자인 설명이 이어졌다.

장재훈 사장은 “전동화를 기반으로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고자 하는 제네시스의 글로벌 비전은 ‘고객의 삶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겠다’는 브랜드 출범 직후의 약속의 연장선”이라며 “새로운 전동화 모델과 함께 제네시스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향한 대담한 걸음을 여러분과 함께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이날 공개된 GV70 전동화 모델은 내연기관 GV70의 파생 모델로 기존 모델의 실내 거주성을 유지하는 동시에 전기차의 뛰어난 동력성능과 각종 신기술이 적용돼 높은 상품 경쟁력을 갖췄다. 럭셔리 모델답게 정숙성 확보에 특히 심혈을 기울인 모델로 부드러운 승차감 또한 지니고 있는 점이 GV70 전동화 모델만의 특징이다.

전체적으로 내연기관 GV70 모델의 요소들을 반영했지만 공기역학적 효율을 고려한 전용 지-매트릭스 패턴, 경계가 드러나지 않는 그릴 내부 충전구, 충전구 안쪽에 반영되어 전체적인 디자인 통일성을 제공하는 두 줄의 크롬 장식을 지닌 것이 그 특징이다.

사양으로는 능동형 소음 제어 기술, 노면정보를 미리 인지해 서스펜션의 감쇠력을 제어하는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 일반 전원을 공급할 수 있는 V2L 기능,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시스템, 스마트 회생 시스템 2.0 및 i-페달 모드 등 다양한 요소들이 적용되었다.

GV70의 파워트레인과
iX3의 파워트레인을 살펴보자
GV70 전동화 모델은 AWD 모델 단일로 운영된다. 차체의 전륜과 후륜 두 곳에 각각 최대 출력 160kW, 218마력을 발휘하는 모터가 장착되어, 부스트 모드 시 합산 최대 출력 490마력을 발휘한다. 최대토크는 71.4kg.m이며 제로백 성능은 당사 측정 기준, 스포츠 모드 적용 시 4.5초를 발휘한다.

GV70 전동화 모델은 2WD와 AWD 구동을 자유롭게 전환하는 디스커넥터 구동 시스템도 적용됐다. 배터리 용량은 77.4kWh이며 1회 완충 시 주행거리는 19인치 휠, 국내 측정 방식 현대차 기준 400km 이상이다. 현대기아차의 다른 모델과 마찬가지로 초급속 충전 시 18분 만에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GV70 국내 포착 사진 /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GV70 전동화 모델은 G80과 마찬가지로 순수전기차 전용의 E-GMP 플랫폼이 적용된 모델이 아닌 내연기관 베이스로 제작된 전기차 버전 모델이다. 전기차에 최적화된 플랫폼을 적용하여 제작되는 모델이 아닌 만큼 G80과 마찬가지로 뛰어난 주행거리를 발휘하진 못할 것이라는 점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파워트레인 역시 G80과 동일한 구성을 지니고 있는 등 GV60보다도 G80에 더 가까운 성격의 모델이라 볼 수 있다. 가격대 역시 G80의 경우에 비춰 고려해 본다면 G80 전동화 모델이 3.5L 가솔린 모델보다 약 2천만 원 이상의 가격을 지녔던 것과 같이 7천만 원대 중후반의 가격이 책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GV70은 이듬해 상반기에 출시될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인데, 가장 비교 군으로 놓기 적합한 모델이 BMW의 iX3가 아닐까 싶다. 같은 전기 SUV 모델이라는 점뿐만 아니라 소비자들 사이에서 럭셔리카라는 인식이 어느 정도 반영되어 있다는 점은 부정할 수 없다.

BMW iX3는 후륜구동 기반으로 설계되어 있으며 80kWh 용량의 배터리가 탑재되어 있다. 1회 완충 시 최대 주행거리는 WLTP 기준 약 460km 정도이며, 150kW급 충전설비를 이용하여 80% 충전까지 30여 분이 소요된다. 최대 속력은 180km/h다.

iX3에 탑재되는 전기 모터는 최대 출력 286마력, 최대토크 40.7kg.m 수준이며 제로백 성능은 6.8초를 보여준다. 전 모델 기본 어댑티브 서스펜션이 탑재되어 운전자에게 편안한 승차감까지 제공해 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iX3의 시작 가격은 67,300달러, 한화 약 8천만 원부터 시작된다. 아직 GV70의 구체적인 가격이 공개되지 않았기에 장담할 수는 없으나 어느 정도 겹치는 가격대를 지닐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까지 예상되는 정보들만 두고 본다면 GV70은 구동성능 면에서, iX3는 주행 거리 면에서 다소 우위에 있지 않을까 싶다.

GV70이 국내에 출시된다면 iX3와 견주어 본격적인 경쟁을 펼칠 수 있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상해 본다. 다만 GV70은 미국에서 생산 및 판매가 이루어질 것으로 전해졌기에 국내에서도 만나볼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우려는 지울 수 없는 상황이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