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장막 벗어던진 G90 풀체인지 모델
드디어 디자인 상당 부분 드러났다
갑론을박 많았던 테일램프 형상은?

G90 국내 포착 사진 /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올해 들어 이름이 쟁쟁한 모델들의 출시가 상당수 이루어졌다. 많은 모델들이 출시를 거듭한 상황이지만 아직도 출시되기를 벌써부터 기대하게 만드는 모델이 존재한다. 바로 제네시스의 플래그십 세단 G90이다.

풀체인지를 앞두고 있는 G90이 두터운 위장막을 벗어던진 모습이 드디어 포착되었다. 얇은 위장필름만을 부착한 모습에서 여러 요소들을 확인해 볼 수 있었는데, 오늘은 풀체인지 G90의 본모습에 한발 더 다가가 본다.

김성수 에디터

G90 국내 포착 사진 /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차세대 회장님 모델로 자리 잡은
제네시스 G90
G90은 제네시스의 플래그십이자 한국을 대표하는 플래그십 세단이다. 1세대 그랜저, 체어맨, 에쿠스 등 과거에 대한민국의 대표 ‘회장님 차’였던 모델들의 뒤를 잇는 차세대 ‘회장님 차’이기도 하다.

현행 G90은 2015년 출시된 에쿠스의 후속 모델 EQ900이 2018년 페이스리프트를 거치면서 G90이라는 이름으로 변화한 모델이다. 이번 풀체인지 모델은 처음 G90이 등장한 이후 6년 만에 선보이는 모델이기에 큰 기대가 몰려있는 상황이다.

초기 풀체인지 G90에 대한 소식이 들려왔을 때만 하더라도 2021년 말경에 공개할 것으로 예상되었었는데, 여러 요인에 따라 G90의 출시는 지금까지도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다. 그동안 여러 지역에서 여러 모습으로 포착된 G90은 소비자들의 궁금증만 배가시킬 뿐이었다.

그러던 중 최근에는 드디어 두터운 위장막을 벗어던진 G90 풀체인지 모델의 모습이 포착되었다. 이번에는 얇은 위장필름만을 붙인 상태로 주행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 기존 스파이샷보다 다양한 요소들을 확인할 수 있었다.

G90 풀체인지 실물 / 사진=오토포스트 독자 ‘김도영’님 제보

신형 풀체인지 G90은 현행 G90보다도 더 낮은 차체와 길이를 지닐뿐만 아니라 숏바디, 롱바디 두 가지 모델로 운영될 전망이다. 제네시스의 크기 제원 및 기타 사양들은 어떻게 출시되게 될지 지금부터 살펴보자.

두터운 위장막 벗은 G90
디자인 및 사양을 살펴보자
먼저 신형 G90의 크기 제원을 살펴보자. 숏바디 모델의 경우 길이 5,270mm, 넓이 1,930mm, 높이 1,485mm, 휠베이스 3,185mm로 예상된다. 현행 G90도 상당한 크기를 지닌 모델인데, 숏바디 모델의 경우에서부터 상당한 수치가 증가한 모습이다.

롱바디 모델의 경우는 훨씬 더 웅장한 크기를 자랑할 것으로 보인다. 예상 제원으로는 길이 5,560mm, 넓이 1,930mm, 높이 1,500mm, 휠베이스 3,470mm로 기존 모델보다 눈에 띄게 증가한 수치를 지니고 있다.

G90 국내 포착 사진 /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파워트레인은 3.5L 가솔린 터보 모델, 3.5L 가솔린 기반 48V 하이브리드 모델로 구성될 전망이다. 엔진은 기존 모델과 마찬가지로 V8 5.0L 엔진이 탑재된다. 48V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현대차 그룹 플래그십 모델에 최초로 적용되는 사례로, 각국의 배출가스 규제에 대응하려는 모습으로 보인다.

G90 풀체인지 모델에는 다양한 첨단 사양들도 탑재될 전망이다. 먼저 기존 3.5L 가솔린 모델에 추가로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조화되어 약 15%가량의 연비 효율을 끌어올릴 수 있다. G90의 아쉬운 점으로 꼽혔던 연비를 어느 정도 상쇄시킬 수 있는 점은 긍정적으로 보인다.

G90 국내 포착 사진 /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G90 풀체인지 모델은 레벨 3 수준 자율주행 시스템이 탑재된다. 자율주행 레벨 3는 현 운전자를 보조하는 기능을 중점적으로 맡고 있는 기존 시스템들에서 한발 더 나아가 전방과 측면, 후면에 설치된 카메라와 레이더 및 라이다를 통해 주변 상황을 감지해 적어도 고속도로에서는 운전자 개입을 최소화한 자율주행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도 기존 초음파 방식에 주차 구획선과 빈 공간을 인식하는 기능이 더해져 더욱 뛰어난 자동 주차 기능을 제공할 전망이다. G90의 실내에서 보이는 디스플레이는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아닌 구획이 나뉜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었고, 내비게이션의 경우 12.3인치 정도의 크기를 지닐 것으로 확인됐다.

G90 국내 포착 사진 /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전면부 헤드램프 디자인도 인상적이다. 램프는 그릴에 굉장히 가깝게 위치해 있고, 제네시스 라인업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두 줄 램프가 기존과는 달리 휠 아치까지 확실하게 이어져 있다. 여기에 헤드램프 내부에 여러 개의 LED 램프가 나란히 이어져 있는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후면부 디자인의 경우 테일램프가 더욱 선명한 두 줄로 변화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모델은 현행과 달리 위아래 두 줄 모두가 가로바 형태로 이루어지며 이전보다 더욱 와이드하고 낮아진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G90 국내 포착 사진 /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이외에도 풀체인지 G90에는 에어서스펜션 및 후륜조향 기능 등이 탑재되어 더욱 편안한 승차감과 주행성능을 제공할 전망이다. 국내 최고 플래그십 모델답게 상당한 기능들이 탑재되어 상당한 기대를 품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G90 풀체인지의 정식 출시는 내년 초로 예상되는 상황이다. 다만 오랫동안 준비 기간을 거치며 소비자들의 기대를 끌었던 만큼, 올해 말 안에는 최초로 외관을 공개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과연 G90은 국내 최고 플래그십모델이라는 명성에 맞는 상품성을 보여줄 수 있을까?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