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답을 알려줘도 이러면… 쉐보레 타호 국내 판매 가격 공개되자 예비 오너들 난리났다

쉐보레 타호 국내 사전예약 실시
하이 컨트리 9,253만 원
다크 나이트 9,363만 원
생각보다 비싼 가격에 놀란 네티즌들의 반응

국내에서 발견된 쉐보레 타호 /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작년 12월 29일, 한국 쉐보레 공식 홈페이지에 ‘Upcoming’ 항목에 타호가 추가되었다. 이 말인즉 타호의 출시가 공식화가 되었다는 증거다. 그리고 지난 12일부터 온라인으로 타호의 사전계약이 실시되었다. 그런데 타호의 가격이 생각보다 높아 네티즌들의 반응이 심상치 않다.

타호의 라인업 중에서도 하이 컨트리가 출시되었다. 향간에 디젤 엔진이 유력할 것이라는 여론은 온데간데없이 가장 최상위 트림과 최상위 엔진인 V8 6.2L OHV 엔진이 탑재되어 출시된 것인데, 가격 또한 9천만 원 중후반대로 형성되어 실질적인 구매가격은 ‘억’단위를 오간다. 과연 타호의 경쟁력은 국내에서 얼마나 어필될지 함께 알아보도록 해보자.

 권영범 에디터

인증 문제로
사실상 힘들다는 답변

한국에 타호가 출시된다면 당연히 ‘디젤’엔진이 탑재되어 출시될 것이라고 점쳐졌었다. 그리고 실제로도 준중형부터 중형 대형 SUV 모두 디젤엔진의 수요가 상당히 많다. 그러나, 이번 타호는 가솔린 엔진 중에서도 가장 높은 등급의 엔진을 탑재했다.

국내에 출시되는 타호는 V8 6.2L OHV 가솔린 엔진으로 직분사 연료 분사 시스템을 갖췄으며, 실린더 휴지 기능까지 갖춘 모델이다. 최대 출력은 420마력, 최대 토크는 63.5kg.m로 강력한 성능을 내뿜으며, 연비는 리터랑 6.8km/l다.

그런 타호가 디젤을 못 들여온 이유는 바로, 배출가스 인증 문제 때문이라고 한다. 현행 대한민국 배출가스 규제는 가솔린과 디젤의 규격이 다른데, 디젤은 유럽의 ‘유로’ 규격을 따르고, 가솔린은 미국의 캘리포니아식 배출가스 규제를 지난 2009년부터 적용하여 ‘Tier’로 나뉜다.

현재 미국에서 따르고 있는 가솔린 최신 규격은 ‘Tier 3’이며, 대한민국도 이와 동일한 규격으로 따르고 있다. 그러나, 타호에 탑재된 듀라맥스 디젤 엔진도 유로 6D까지 인증받을 수 있는 요건은 충분히 갖춘 엔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안 가져온 이유는 사실상 파워 트레인의 단일화로 얻어지는 사후관리의 용이성, 혹여나 터질 리콜의 대응능력 최소화, 그리고 여타 다른 트림들 대비 마진율이 높은 최상위 트림 투입이라는 숨겨진 이유가 존재하는 이상, 단순히 ‘인증 문제’라고 치부하기엔 허술한 면이 더러 존재한다.

개소세 인하 적용하면
더 저렴해져

그렇다면, 타호가 갖춘 가격대와 옵션 구성을 놓고 보면 과연 정말 비싼 것일까? 현재 타호와 가장 많이 비교되는 차량 중 하나가 바로 포드의 익스페디션이다. 포드의 익스페디션의 가격은 플래티넘 단일 트림으로 7인승이냐 8인승이냐의 차이를 두고 있으며, 가격은 8,210만 원으로 책정되었다.

현재 익스페디션에 들어가는 주요 옵션은 LED 헤드 램프, 오토 라이트 컨트롤, 전방 추돌 경고 및 자동 급제동, 차선 이탈 보조 등을 갖춘 주행 안전 시스템, 뱅&올룹슨 오디오, 8인치 멀티미디어 시스템이 탑재되며, V6 3.5L 트윈터보 엔진에 10단 자동 변속기가 얹어진다.

반면 타호의 경우 익스페디션 보다 적용되는 옵션이 상당히 많다. 어댑티브 에어 라이드 서스펜션 및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 LSD(후륜 차동 제한 장치), 힐 디센트 컨트롤, 10.2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리어 시트 미디어(12.6인치), 컬러 HUD, 보스 오디오가 탑재된다. 전술한 옵션은 익스페디션 대비 도드라지는 추가 옵션들이며, 나머지 소소한 기본 사양들도 한발 더 앞서나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알맹이만 놓고 본다면, 가성비로는 익스페디션의 완승이다. 그러나 타호에 적용되는 옵션은 최신 자동차 트렌드에 맞춰서 소비자 입맛에 맞게끔 나왔다. 결국 옵션을 더 선호할 것이냐, 옵션이 조금 부족하더라도 성능과 실용성으로만 승부를 볼 것이냐의 싸움이 되는 것이다.

익스페디션이 마냥
저렴하다고
좋아하면 안 되는 이유

다만, 한 가지 간과해선 안되는 부분이 존재한다. 익스페디션은 곧 페이스리프트를 앞둔 끝물 차량이다. 이 부분은 추후 페이스리프트가 진행되면 가격이 변동될 여지가 충분하다. 추가로 한국에 들어오는 타호 하이 컨트리의 가격을 보면 미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가격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

국내에 들여오는 동일한 사양을 선택할 시 북미 판매 가격 기준 80,200달러로, 한화로 계산할 경우 9,535만 원이다. 사실상 소비자들이 원하는 가격을 맞추려면 옵션이 없는 엔트리 등급을 가져와야 하는데, 수입차를 엔트리 등급으로 원하는 이들이 과연 몇이나 될지 미지수다.

북미 내에서도
비싼 차다

타호는 북미 내에서도 비싼 차로 통한다. 캐딜락 에스컬레이드의 아래 등급으로 인식하고 저렴한 이미지 때문에 간혹 “에이 타호 주제에 너무 비싸다”라는 반응이 더러 보이는데, 에스컬레이드에 비해 가격이 저렴한 것이지 체급의 차이로 인한 가격대 차이를 잊어선 안된다.

그리고 전술했다시피, 한국에서 들여오는 사양을 그대로 계산하면 80,200 달러로 측정되는 가격이다. 현지 가격에서도 저 정도인 수준이면 결코 만만한 차량이 아니란 걸 짐작할 수 있는 부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저가 사양의 선택지를 완전히 묵살한 부분은 여전히 아쉬운 부분이다. 한국 GM의 시장조사가 오래전부터 허술하단 것은 이미 업계를 넘어 일반 소비자들에게도 유명하다. 그만큼 오랫동안 비난을 받아왔던 부분이지만 여전히 개선되는 부분이 없다.

과연, 타호의 흥행이 성공적일지는 본격적인 출시와 더불어 시장의 반응을 지켜보는 게 더 좋을듯하다. 트래버스와 콜로라도의 경우도 출시 초반에 “이걸 도대체 누가 사나?”라고 했던 비난들이 지금은 쉐보레의 실적 왕이 되었다. 결국 소비자들의 놓인 환경에 맞춰 시장성이 없어 보이는 차들도 잘 팔리기 마련이니 말이다.

[email protected]

볼수록 탐나는 아이템

‘이것’ 딱 하나만 확인하면 지금보다 딱 2배 더 따뜻해집니다. 매일 똑같이 반복되는 일상 속 작은 물건 하나가 삶의 질을 200% 확 올려준다. 이때까지는 몰라서 불편하게 살았지만 이제는 바뀔 필요가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7
감동이예요
1
화나요
18
슬퍼요
1
7 댓글
추천순
최신순 오래된순
Inline Feedbacks
모든 댓글 보기
장사장
3 days ago

Tire는 타이어
Tier가 등급

아디브
3 days ago

수입차 엔트리모델 선호자 많다..왜 없다고 생각해? 특히나 타호처럼 세컨 및 패밀리카는 더욱 그렇지.

피식이
3 days ago

잘~웃고 갑니다 피식

koko
3 days ago

후열 미디어가 빠졌네요. 83000불 정도 됩니다. 기사 오류입니다

인천유지
3 days ago

디젤같은

키다리
3 days ago

뭐라꼬 처씨부리샀노? 미국 현지 가격보다도 싸다고 하던데.

푸른아이
3 days ago

랜지로버에 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