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GV80클럽 ‘서울강남GV러브’님)

출시 전과 출시 후 계속해서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현대차가 정식으로 출시한 ‘제네시스 GV80’은 소비자들의 관심이 뜨거울 뿐 아니라 ‘제2의 팰리세이드 사태’라 불릴 만큼 실제 수요가 끊이질 않고 있다.

한 가지 의문이 생긴다. 출시 전과 출시 후에도 높은 가격 때문에 말이 많은데, 어떻게 많이 팔릴 수 있었을까? 오늘 오토포스트 실구매 리포트는 GV80의 합리적인 옵션 선택과 더불어, 해당 가격 범위에서 살 수 있는 다른 자동차 실구매 가격 정보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우선 ‘제네시스 GV80’의 전체 실구매 가격 범위를 알아보자. 트림 구분 없이 5인승과 7인승, 그리고 후륜구동 모델과 AWD 모델로 나뉜다. 최저 기본 가격은 6,580만 원, 최고 기본 가격은 7,030만 원, 그리고 최대로 발생하는 옵션 가격은 1,940만 원이다.

최저 기본가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436만 9,710원, 최고 기본가에 옵션까지 모두 더했을 때 발생하는 취득세는 573만 1,970원이다. 이들을 모두 더했을 때, GV80의 최저 실구매 가격은 7,020만 9,710원, 최고 실구매 가격은 9,547만 1,970원이 된다.

비싸다고 말해도
“없어서 못 판다”라는 이유
중간 옵션이 가장 많다
풀옵션 가격이 9,500만 원까지 오르면서 “GLE와 X5를 가격으로 잡았다”, “너무 비싼데 그 돈이면 수입차 사는 게 낫지 않겠냐”라는 의견이 많았다. 그러나 온라인에서 보던 의견들과는 다르게 GV80은 출시 이틀 만에 계약 대수 2만 대를 돌파했다고 한다.

이유는 간단하다. 실구매 가격 범위가 넓다는 것은 중간 옵션으로도 충분히 차를 구매할 수 있다는 이야기가 된다. 9,500만 원은 풀옵션 가격일 뿐 모든 소비자들이 이 가격에 GV80을 사는 것은 아니다. 실제 구매한다는 생각으로, 내가 생각하는 합리적인 옵션으로 GV80을 구성해봤다.

5인승 AWD 모델에
6가지 옵션을 추가해봤다
AWD 5인승 모델을 선택했다. 7인승과 5인승 가격 차이가 100만 원이나 난다. 190만 원이나 하는 22인치 미쉐린 타이어와 스퍼터링 휠도 추가했다. 실제로 보면 20인치 휠이 그리 커 보이지 않아서 선택했다. 퀼팅 나파 가죽 말고 천연 가죽 시트, 그리고 알루미늄 트림으로도 충분하여 ‘시그니처 디자인 셀렉션 I’도 추가했다.

이와 더불어 12.3인치 디지털 계기판과 지능형 헤드램프 등이 포함되어 있는 ‘하이테크 패키지’, 운전자 주행 보조 장치인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I’과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II’, 그리고 렉시콘 사운드 패키지를 선택했다. 평소 선호하는 사양, 실제로 차를 살 때 추가하는 사양들을 위주로 선택한 결과다.

필요한 옵션만 넣으면
중간 가격 정도가 나온다
실구매 가격은 이 정도다
위에서 말한 조건으로 실구매 가격을 구해봤다. GV80 3.0 디젤 AWD 5인승 모델의 기본 가격은 6,930만 원이다. 선택한 옵션으로 발생한 비용은 990만 원이며, 기본 가격과 옵션 가격을 더하면 차량 가격은 총 7,920만 원이 된다.

이 가격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525만 9,670원, 이들을 모두 더했을 때 나오는 실구매 가격은 8,449만 9,670원이 된다. 차량 가격 7,900만 원 내외, 이 가격으로 살 수 있는 다른 차는 무엇이 있을까? 국산차와 수입차를 모두 포함하여 다섯 대를 선정해봤다.

1. 기아 K9 3.8 가솔린
최상위 트림
우선 국산차다. 위에서 봤던 GV80보다 저렴하게 기아차의 플래그십 세단인 ‘K9’을 구매할 수 있다. 3.8 가솔린 모델의 최상위 트림인 ‘그랜드 플래티넘 AWD’를 선택할 수 있으며, 가격은 7,770만 원이다. 선루프와 뒷좌석 듀얼 모니터 등을 선택하지 않아도 웬만한 기본 옵션은 최상위 트림이라 거의 다 장착되어 있다.

3.8 가솔린 그랜드 플래티넘 AWD 모델을 선택할 경우 발생하는 취득세는 580만 6,440원이다. 이들을 모두 더했을 때 나오는 K9 3.8 가솔린 그랜드 플래티넘 AWD의 실구매 가격은 8,354만 6,440원이 된다.

2. 볼보 XC90
디젤 하위 트림
앞서 구한 GV80 가격 범위 근처로 ‘볼보 XC90’도 구배할 수 있다. 2.0 디젤 S5 모멘텀 AWD 7인승 모델을 선택할 수 있는데, 이는 디젤 모델 중 하위 트림에 속한다. XC90 디젤은 두 가지 트림으로 나뉜다.

D5 모멘텀 AWD 모델의 기본 가격은 8,030만 원이다. 별도로 옵션 비용은 발생하지 않고, 공식 할인 가격 정보는 없다. 발생하는 취득세는 513만 3,790원, 이들을 모두 더했을 때 나오는 실구매 가격은 8,547만 3,790원이 된다.

3. 볼보 S90
디젤 최상위 트림
볼보의 플래그십 세단인 ‘S90’도 구매할 수 있다. XC90처럼 S90도 디젤 모델이 두 가지 트림으로 나뉘는데, 그중에서 S90은 최상위 트림인 ‘D5 인스크립션 AWD’ 모델을 구매할 수 있다. 기본 가격은 6,890만 원이다.

별도로 발생하는 옵션 비용은 없다. 취득세는 484만 3,100원이 발생한다. 이들을 모두 더했을 때, S90 D5 인스크립션 AWD 모델의 실구매 가격은 7,378만 3,100원이 된다. 앞서 설정한 GV80 가격보다 1,000만 원 정도 저렴하다.

4. BMW 530i
최상위 트림
BMW 5시리즈의 2.0 가솔린 모델인 ‘530i’도 최상위 트림 구매가 가능하다. ‘530i M 스포트 패키지 플러스 xDrive’로, 기본 가격은 8,160만 원이다. 별도로 발생하는 옵션 비용은 없다. 기본 가격은 GV80보다 비싸지만, GV80보다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BMW 현금으로 구매할 경우 공식 할인 868만 원, 파이낸스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구매할 경우 779만 원 할인을 제공한다. 물론 이는 딜러 할인이 빠진 금액이다. 할인 가격을 고려했을 때 발생하는 취득세는 512만 5,770원, 그리고 이들을 모두 더했을 때 나오는 실구매 가격은 7,808만 5,770원이다.

5. BMW 6시리즈 GT
620d 최상위 트림
마지막으로 ‘BMW 6시리즈 GT’도 구매 가능하다. 그란 투리스모 2.0 디젤 모델 중 최상위 트림인 ‘620d GT M 스포트 패키지 xDrive’를 구매할 수 있다. 기본 가격은 8,850만 원, 별도로 발생하는 옵션 비용은 없다.

이 역시 기본 가격은 더 비싸지만, 공식 할인 1,103만 원이 있어 더 저렴하게 구매 가능하다. 할인 금액을 고려했을 때 발생하는 취득세는 544만 5,510원, 이들을 모두 더했을 때 나오는 실구매 가격은 8,295만 5,510원이 된다. 오토포스트 실구매 리포트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