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와 결함이라는 단어는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와도 같다. 매번 신차가 출시될 때마다 “이건 1년 뒤에 사야 한다”라는 말이 꼬리표처럼 따라붙으니 소비자들도 더욱 신중해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물론 그러나 말거나 현대기아차는 신차가 나올 때마다 역대급 사전계약 기록을 경신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최근엔 현대자동차 공장에서 와이파이를 끊었더니 노조의 반발이 있었고 결국 다시 정상화되었다는 소식에 일부 네티즌들은 “자동차 조립을 하는데 유튜브를 보고 하는 게 말이 되냐”라며 노조들을 비판하기도 했다. 이는 단골 레퍼토리가 되어 현대기아차 결함 소식이 나오면 “유튜브를 보고 조립하니 저렇게 되지”라는 댓글이 달리기도 한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그동안 현대기아차 신차에서 발생되었던 결함 리스트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대부분 신차로 출시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발견된다
현대기아차는 대부분 신차가 출시되면 얼마 지나지 않아 문제가 되는 부분들이 발견된다. 가장 최근에 있었던 결함 관련 이슈의 주인공은 다름 아닌 ‘제네시스 GV80’이었다.

현대차는 프리미엄 브랜드를 표방하며 제네시스를 론칭하였고 GV80은 브랜드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SUV로 최고의 품질과 성능을 자랑할 것이라며 당당하게 국내시장에 출시를 하였다.

D에 놓아도 뒤로 가는
GV80 변속기
하지만 GV80은 출시 초기부터 품질 논란에 휩싸이고 말았고 기어 변속이 제대로 되지 않는 결함이 발견되었다. 변속기를 D 레인지에 두었음에도 차가 뒤로 가는 변속 오류가 발생하는 결함이 생긴 것이다. 한 GV80 동호회 회원은 변속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GV80의 영상을 촬영하여 업로드하였다.

영상의 내용은 기어가 제대로 들어가지 않아 D에서 후진을 하고 R에서 전진을 하는 위험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었다. 변속기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던 것이다. 이는 주행과 관련되어 매우 위험한 결함이었기에 현대차는 곧바로 스톱앤 고 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인해 변속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을 가능성을 확인하고 해당 부분 리콜을 실시하였다.

신형 K5
도어 잠금장치 불량 이슈
두 번째는 작년 연말 출시되어 흥행 중인 기아 신형 K5 이야기다. 기아차는 신형 K5에 적용된 도어 잠금장치 중 사양이 잘못된 것이 장착된 차량들이 발견됨에 따라 올해 1월 14일에서 2월 18일 사이 제작된 259대에 대해 무상 수리를 실시한다.

무상수리는 차주가 직접 기아 서비스센터를 방문해서 진행해야 하며 무상수리 기간은 내년 3월 4일까지로 이 기간 내에 수리를 진행해야 무상으로 받을 수 있다. 문제가 있는 부분을 수리받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무상 수리를 받을 수 있는 기간이 정해져 있어 일부 차주들은 불만 섞인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팰리세이드 에바 가루 문제
세 번째는 유명했던 팰리세이드 에바 가루 문제다. 신차로 출시되었던 팰리세이드를 포함한 기아 쏘렌토, 카니발 등 여러 차종에서 발생했던 문제로 에바 가루는 자동차 공조기 부품인 ‘에바포레이터’의 알루미늄 코팅이 벗겨져 가루로 날리는 것이다.

자동차 운행 중 에어컨 송풍구에서 하얀 가루가 날리고 이것이 차 안에 쌓이는 것이 일반적인 증상이다. 주로 두원공조 공조기의 에바포레이터에서 발생하는 에바 가루는 인체에 유해한 가루임이 밝혀져 차주들 사이에서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들이 끊임없이 나왔지만 아직도 제대로 해결이 되지 않고 있다. 두원공조뿐만 아니라 한온공조 시스템을 장착한 공조기에서도 에바 가루가 나오는 것으로 확인되어 이 문제는 얼른 해결되어야 할 것이다.

(사진=티스토리 Carn Redzone)

디젤 카니발에서 발생하는
공명음 문제
작년에도 국내에서 6만 대 이상 판매된 기아 카니발에서 발생한 공명음 문제 역시 꼭 해결이 되어야 한다. 기아 ‘올 뉴 카니발’은 출시 직후 진동, 공명음 문제로 이슈가 되었었다. 카니발 디젤 모델에서 공통적으로 발생하는 공명음 문제는 차량 정차 시, 주행 중 정체를 알 수 없는 공명음이 차체 하부에서 올라와 탑승객들에게 어지러움과 멀미를 유발하는 현상이었다.

2018년 더 뉴 카니발로 부분변경을 거치면서 공명음이 완전히 사라지는듯했으나 해결이 되지 않고 아직도 불편을 호소하는 차주들이 많았다. 올해 등장할 예정인 신형 카니발은 공명음 이슈가 완전히 해결되었길 바라는 마음이다.

많은 차에서 일어나는
조립 불량 문제
예전부터 꾸준했지만 최근까지도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문제는 바로 조립 불량이다. 대중적인 자동차뿐만 아니라 프리미엄을 표방한 제네시스 GV80에서도 발생한 조립 불량 문제는 전시차에 적용된 블랙 인테리어 소재가 조수석 쪽만 브라운으로 적용되어 있어 잘못 조립된 사건이 발생했다.

최근엔 휠이 다르게 장착되어 출고되었다는 사진이 올라오기도 했는데 이것이 사실이라면 큰 문제다. 조립이 잘못된 것과 더불어 신차 출고 전 QC 과정에서 이것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것이기 때문이다. 정상적으로 QC가 진행되었다면 잘못 조립된 것을 인지하고 수정 작업이 이뤄졌겠지만 그렇지 못해 문제가 발생했다.

아직 현재진행형인
결함들도 많다
그 외에도 과거부터 이슈가 되어왔던 현대기아차와 관련된 결함들을 모아보자면 매우 다양하다. 그랜저의 배기가스 실내 유입 문제나 세타 엔진 결함 문제, 물이 새는 싼타페 문제 등 작고 큰 여러 가지 결함들이 꾸준히 존재해 왔다.

연이어 터지는 결함 문제에 네티즌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와이파이 보면서 차를 조립하니 제대로 될 리가 있나”,”현대 기아차는 절대 안 바뀐다”,”신차 출시 후 1년간은 베타테스터 역할을 자처하는 셈”이라며 비판을 이어갔다.

좋은 차를 만들고
품질을 개선하려면 바뀌어야 한다
실제로 자동차를 조립하면서 다른 행동을 하는 것은 집중력을 흐트릴 수 있기 때문에 좋지 못한 일이라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다. 하지만 현대차 공장에서는 휴대폰을 보면서 자동차를 조립하는 것이 오랜기간 일상처럼 자리잡고 있었기에 이런 부분들은 하루빨리 개선이 되어야 할 것이다.

현대기아차의 수준은 지난 10년간 비약적인 발전을 이루어 이제는 글로벌 시장에서도 다른 브랜드들과 당당히 경쟁을 하고 있다. 하지만 품질과 차량의 완성도는 아직 나아갈 길이 멀다. 앞으로 출시될 신형 모델들은 부디 결함이 없는 완성도 높은 자동차들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