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GV80 클럽 ‘부산GV워워우’ 님)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미뤄지고 있던 GV80의 북미 시장 진출이 올해 가을 중 이뤄질 전망이다. 경쟁자인 렉서스의 SUV 라인업이 노후하였기 때문에 출시 전부터 좋은 반응을 받고 있기도 하다. 벌써 1만 대가 넘는 예약 판매량을 기록하였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SUV이기에 SUV 선호도가 높은 북미 시장을 잘 공략할 수 있을 것이라는 평가가 많다.

그러나 많은 소비자들이 벌써부터 GV80의 북미 시장 진출을 걱정하는 모습이다. 이미 국내에서 수많은 결함으로 논란이 된 바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최근에는 햇빛을 견디지 못하고 리어 윈드 실드 부근의 차체가 녹아내리는 현상마저 발생했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GV80의 북미 시장 진출이 걱정되는 이유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글 이원섭 에디터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많은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았다

GV80는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의 프리미엄 SUV로 많은 소비자들의 관심을 받았고 출시 하루 만에 1만 5,000대가 계약되었다. 당초 제네시스가 설정한 연간 목표 판매량의 80%에 달하는 수치를 단 하루 만에 기록한 것이다. 이후에도 판매량은 나쁘지 않았다. 지난 8월까지 2만 1,826대가 팔렸으니 단순 계산으로 매달 2,700대가 판매된 것이다.

시작 가격이 6,000만 원 정도이며 옵션을 넣으면 9,000만 원까지도 올라가는 프리미엄 SUV가 거둔 성적이라 놀랍다. 다양한 편의 및 안전 사양과 고급스러운 디자인, 볼륨감 있는 차체가 소비자들을 유혹하기에 충분했던 것으로 보인다. 특히 국산 프리미엄 브랜드 최초의 SUV라는 의미가 소비자들에게 크게 와닿았던 것으로 보이기도 한다.

북미 시장 예약 판매 기록도 좋고
신차 안전도 평가도 나쁘지 않다

사실 GV80의 북미 시장 진출은 올해 여름에 진행되어야 했으나 코로나 팬데믹으로 미뤄지게 되었다. 따라서 현재 북미 시장에서는 아직 사전계약 단계에 놓인 상황이다. 사전계약 실적은 나쁘지 않다. 지난 1월부터 사전계약에 돌입한 후 5월까지 1만 대 이상의 사전계약을 기록했다고 하니 현재는 더 높은 성과를 냈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 충돌 시험에 앞서 국내에서 진행한 자동차 안전도 평가 결과도 나쁘지 않다. 충돌 안전성, 보행자 안전성, 사고 예방 안전성과 관련된 22개 항목을 대상으로 92.5점이라는 준수한 성적을 보여주었다. 캐딜락 XT6, 링컨 에비에이터 등 경쟁 모델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출시된 것도 북미 시장에서의 성공에 한몫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오토포스트 독자 제공 | 무단 복제 및 사용 금지)

연이어 발생한 품질 문제
조립 불량부터 소프트웨어 오류까지

GV80는 출시 전 국내와 북미 모두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지만 품질은 그렇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블랙 인테리어가 적용된 전시 차량에서 조수석 도어트림만 브라운 색상이 적용되어 있는 것이 발견된 것이 대표적이다. 앞뒤 휠 사이즈가 다른 GV80는 ‘시험용 차량’이라는 이야기도 있었지만 최근 중간 판매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출고 차량’이라는 것이 확인되었다.

조립 불량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 오류까지 말썽이었다. 전진 기어를 작동시켰음에도 후진해 버리는 문제가 발견된 것이다. 해당 문제는 출시 45일 만에 일어난 일로 ISG 소프트웨어의 오류로 인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를 파악한 국토부가 GV80 823대에 대한 리콜 조치를 내리면서 결함 논란은 막을 내리는 듯했다.

디젤 엔진 떨림 현상
출고 중단까지 겪은 GV80

시간이 지나 지난 6월 5일, GV80 디젤 모델의 출고가 갑자기 중단되었다. 일부 차량의 엔진에서 심한 떨림이 발생한 것이다. 엔진 떨림은 스티어링 휠이 흔들릴 정도, 심지어는 운전자의 목소리가 떨릴 정도로 심했다. 현대차는 “엔진 내 축적된 카본 찌꺼기의 문제일 수 있다”라고 밝혔지만 해결 방법을 찾지 못해 결국 출고 중단에 이르게 된 것이다.

그렇게 출고가 중단된 GV80 디젤 모델은 두 달 후인 지난 8월 13일부터 생산 재개에 돌입했다. 그러나 정확한 원인이 무엇이었고 이를 어떻게 해결했는지에 대해서는 일절 설명이 없었기에 많은 소비자들의 질타를 받았다. “두 달간 엔진을 개선했으면 얼마나 개선했겠냐”라는 의구심이 든다고 말한 소비자들도 여럿 있었다.

리어 윈드 실드 부근 차체가
녹아내리는 현상이 발견되었다

잠잠하나 싶던 GV80의 품질 논란에 또 한 번 불을 지피는 일이 발생했다. 차체가 햇빛에 녹아내린 것이다. 녹아내린 부분은 리어 윈드 실드 부근의 차체와 리어 스포일러였다. 이는 출고 6일 만에 발생한 일이었기에 더 큰 논란이 되었다. 현대차 주재원은 “환경적인 요인으로 열점이 형성되면서 녹아내린 것이다”라고 설명했다고 한다.

서비스 센터에 방문한 차주는 스포일러와 테일 게이트를 교환했지만 이후 차량이 녹아내리는 현상이 또다시 발견되었다. 관련 현상에 대해 다시 한번 고객 센터에 문의한 차주는 황당한 답변을 듣게 되었다. “지난번에는 신차라서 무료 교환이 가능했지만 이번에는 유상으로 처리해야 한다”라는 것이었다.

“그늘진 곳에 주차하세요?”
뻔뻔한 대응이 논란에 불을 지폈다

제네시스 측의 이러한 대응은 논란에 불을 지피기에 충분했다. 차주의 말에 따르면 처음 서비스 센터에 방문했을 때도 주재원은 “신차이니 교환 작업을 해주겠다”라고 하며 마치 인심을 써 주는 듯한 태도였다고 한다. 또한, “추후에 같은 일이 발생하면 어떻게 하냐”라는 차주의 질문에 대해서는 일절 답변하지 않았다고 한다.

교환 작업을 했음에도 또다시 같은 현상이 발생한 것은 분명히 해당 부품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방증해 준다. 그러나 제네시스 측에서는 “환경적인 요인으로 인한 것이니 문제가 없다”라는 태도로 일관하니 차주 입장에서는 답답할 수밖에 없다. 차주는 “결국 햇빛이 있는 곳에는 주차하지 말고 항상 그늘진 곳만 찾아다니라는 소리로 밖에 안 들린다”라며 불만을 표했다.

GV80가 북미에서 리콜된다면
제네시스의 이미지가 무너져 버린다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하자 국내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북미 시장 진출이 걱정된다”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벌써부터 리콜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들리고 있다. “국내에서 발견된 결함이 북미에서도 발견된다면 분명히 리콜될 텐데, 이 경우 제네시스가 입을 타격이 상당하다”라는 것이 이들의 생각이다.

일반 브랜드도 아닌 프리미엄 브랜드가 해외 시장에서 결함으로 리콜된다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다. 브랜드 이미지에 상당한 타격을 입고 심한 경우 시장에서 도태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국내 제조사가 위험한 상황에 놓이게 된다면 당연히 국내 소비자들도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안에서 새는 바가지 밖에서도 샌다”
국내 소비자들의 걱정이 이해되는 상황

GV80에서 워낙 다양한 결함이 발견되었으니 “북미 시장에서도 발견되는 것 아니냐”라는 걱정이 나올 만도 하다. “안에서 새는 바가지 밖에서도 샌다”라는 속담이 알맞겠다. 무엇보다도 프리미엄 브랜드를 지향하는 제네시스이기에 이러한 걱정이 더 큰 것으로 보인다. “제대로 해서 진정한 프리미엄 브랜드가 되었으면 좋겠다”라는 말까지 나올 정도이니 말이다.

국내 소비자들의 걱정을 받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제네시스에 관심을 갖고 있는 소비자들이 많다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이러한 관심을 응원으로 바꿀지 비판과 멸시로 바꿀지는 제네시스의 행보에 달려있다. 지난번에 전해드린 것처럼 악취 문제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팰리세이드와 같은 수순을 밟지 않기를 바라는 바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