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8 KING CLUB)

기아 K8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다. 외관 디자인 공개 이후 “드디어 그랜저가 무너지겠구나”라는 반응이 주를 이루더니, 실물 사진이 포착되자 “국산 세단의 역사를 다시 쓰는 역대급 디자인”이라는 찬사가 이어졌다. 일부 네티즌들은 “다 좋은데 전면부가 너무 아쉽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지만 전체적인 분위기는 좋은 편이다.

그런 K8의 실내 사진이 최근 유출됐다. 외관만큼이나 새로운 모습으로 변화를 맞이한 실내 사진을 확인한 네티즌들은 이번에도 역대급이라며 “이 정도면 그랜저는 장난이고 제네시스까지 넘볼 수 있는 거 아니냐”라는 반응까지 보이고 있다. 오늘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는 유출된 실내마저 역대급이라는 기아 K8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에디터

(사진=K8 KING CLUB)

정식으로 공개한 건 외관 디자인뿐
그러나 거의 모든 정보가 유출됐다
기아 K8에 대한 정보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기아가 정식으로 공개한 것은 외장 디자인밖에 없지만 이미 KENCIS 자동차 배출가스 및 소음인증 시스템을 통해 파워트레인 정보가 알려졌으며, 위장막을 벗고 돌아다니는 테스트카들 덕분에 실물 사진도 꽤 많이 포착됐다.

덕분에 예비 오너들의 K8에 대한 궁금증도 많이 해소된 상황. 외관 디자인 공개 후 호불호가 심하게 갈렸던 전면부 디자인에 대한 평가는 실차 사진을 확인한 후에도 호불호가 크게 갈렸다. 특히 흰색 전면부는 호보다는 불호라는 반응이 주를 이뤘다.

(사진=K8 KING CLUB)

준대형 세단 시장의
최강자가 될만한
충분한 자격을 갖췄다
그럼에도 K8은 그랜저를 꺾고 당분간 국산 준대형 세단 시장의 슈퍼루키로 활약할 전망이다. 기존 준대형 세단 차급을 넘어서는 5m가 넘는 길이에서 나오는 웅장함, 그랜저 윗급으로 볼 수 있을 정도로 풍부한 것으로 예고된 옵션들을 생각하면 K8이 무난하게 그랜저를 제압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단순 길이만 놓고 보자면 K8이 제네시스 G80보다도 더 길기 때문에 그랜저 이상의 고급 세단을 원하던 소비자들에게는 충분히 좋은 선택지가 될 수 있겠다. 일각에선 “G80 살 돈 아껴서 K8 사면 좋은 선택이 될 거 같다”라며 “제네시스도 견제할 수 있을 수준”이라는 평을 남기기도 했다.

(사진=K8 KING CLUB)

제네시스에도 없는
파노라마 디스플레이 적용
외관 디자인에 대한 궁금증은 어느 정도 해결되었으나, 내부 디자인에 대한 궁금증은 여전했다. 일부 스파이샷들이 유출됐지만 정확하게 대시보드가 드러난 것은 포착된 적이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최근 자동차 커뮤니티를 포함한 K8 동호회에는 실내가 모두 드러난 사진이 업로드되었고 이를 통해 그간의 궁금증을 모두 해결할 수 있었다.

사진으로 볼 수 있듯이 새롭게 적용된 KIA 엠블럼, 수평으로 쭉 뻗은 대시보드, 계기판과 이어진듯한 느낌을 주는 메인 디스플레이, 끝부분이 볼록 솟은 기어노브 등 다양한 핵심 요소들이 모두 드러났다.

(사진=K8 KING CLUB)

제네시스를 닮은
스티어링 휠도 핵심 포인트다
스티어링 휠은 언뜻 보면 제네시스 G80, GV80이 떠오른다. 한 네티즌은 “신형 제네시스에 적용되는 럭비공 타입 핸들이 3스포크로 변한 거 같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파노라마 타입으로 이어진 디스플레이도 주목해 볼 만하다.

계기판은 12.3인치, 내비게이션은 제네시스 G80과 동일한 14.5인치 디스플레이가 적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으로 확인할 수 있듯이 화면 전체가 일체형 디스플레이는 아니고 계기판과 메인 디스플레이가 별도로 자리 잡고 있는 형상이다.

(사진=K8 KING CLUB)

센터 콘솔에 자리 잡은
다기능 스위치들
멀티미디어 조그셔틀 부재는 아쉬워
센터 콘솔 주변부는 다음과 같다. 컵홀더는 2개이며 기어노브는 끝부분이 볼록 솟아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다이얼 기어는 제네시스 G80에 적용된 것과 비슷한 셀렉터가 자리 잡은 모습이다. 기어노브 위로는 버튼 4개가 존재하는데 순서대로 드라이브 모드, 어라운드 뷰, 오토홀드, 주차 센서 버튼이다.

기어노브 아래쪽엔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버튼이 존재하며, 오른쪽으로는 운전석 통풍/열선 버튼, 핸들 열선 버튼, 조수석 통풍/열선 버튼이 자리 잡고 있다. 제네시스급에 적용되는 멀티미디어 컨트롤 조그셔틀은 없다는 점이 아쉽지만, 차급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K8 KING CLUB)

4륜 구동 적용으로
볼록 솟은 센터 콘솔
뒷좌석 공간은 G80보다 넓어
뒷좌석 실내공간은 광활하다. 뒤쪽 시트가 제거된 사진으로 유출됐는데 최근까지 업로드되던 실내 사진들을 참고해 보면 뒷좌석 실내 공간에 대해선 불만을 가질 일이 없을 전망이다. 눈여겨볼 점은 센터 콘솔 부분이다.

K8에는 3.5 가솔린에 4륜 구동 시스템이 적용되기 때문에 콘솔 부분이 볼록 솟아있는 모습이다. 해당 자리에는 뒷바퀴로 구동력을 전달해 주는 드라이브 샤프트가 지나간다. 앞 좌석 시트의 후면부 포켓도 고급차에 적용되는 패널 타입을 적용하여 고급감을 살려냈다.

(사진=K8 KING CLUB)

고급차에 어울리는
요소들이 대거 적용됐다
실제로 K8은 기아가 신경을 많이 썼다는 흔적이 곳곳에 묻어있다. 먼저 송풍구를 살펴보면 좌측 또는 우측 끝으로 밀어 송풍 여부를 선택할 수 있는 방식은 제네시스와 동일하다.

실내에 사용된 가죽 역시 육안으로 판단할 수밖에 없지만 가죽을 적극적으로 사용한 모습이다. 현대기아차엔 최초로 적용되는 메르디안 오디오 시스템 같은 사양은 오히려 제네시스보다도 뛰어나다. 파노라마 디스플레이 역시 G80에는 없는 사양이다.

(사진=K8 KING CLUB)

“확실히 그랜저 급은 아니야”
준대형 끝판왕이라는
네티즌들 반응
유출된 K8 실내 사진을 확인한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일체형 계기판 너무 이쁘다”, “우드가 많은 걸 보니 확실히 고급차 같다”, “앰비언트 라이트도 보고 싶다”, “기교가 많이 들어갔는데 이 정도면 확실히 고급차 느낌이 짙다”, “계기판 일체형으로 해놓으니 제네시스보다 더 비싸 보인다”라는 반응도 이어졌다.

확실히 그랜저보다는 훨씬 좋은 느낌이라는 반응들이 이어졌다. 그러나 일각에선 “기아 버전 아슬란이다”, “좋아 보여도 가격이 관건이다”, “저런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는 분명히 풀옵션일 것이다”, “K8을 누가 5천만 원 주고 사겠냐”라는 반응들도 이어졌다. 결국엔 가격이 중요하다는 이야기다.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