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는 모하비 페이스리프트 모델 출시를 앞두고 있고, 한국지엠은 쉐보레 트래버스 출시를 앞두고 있다. 포드는 신형 익스플로러를, 링컨은 에비에이터를, 그리고 캐딜락은 XT6를 국내에 출시할 예정이다. 전 세계적으로 불고 있는 대형 SUV 열풍이 한국에서도 한창 불고 있다.

대형 SUV 열풍에 가려졌지만 소형 SUV 시장도 뜨겁다. 저마다 1인 가구를 마케팅 키워드로 내세우면서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대형 SUV 만큼은 아니지만 소형 SUV 수요도 적지 않다. 오늘 오토포스트 실구매 리포트는 국산 소형 SUV 실구매 가격 범위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주력 모델을 기준으로 가격을 정리해보았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1. 현대 베뉴
1,572~2,387만 원
현대자동차 ‘베뉴’는 1.6 가솔린 자연흡기 단일 모델로 판매 중이다. 차량 최저 기본 가격은 1,473만 원, 최고 기본 가격은 2,111만 원이며, 모든 트림을 고려했을 때 발생하는 최대 옵션 가격은 362만 원이다. 현대차가 제공하는 공식 할인은 없다.

최하위 트림 차량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95만 8,740원, 최상위 트림에 옵션까지 모두 더했을 때 발생하는 취득세는 145만 6,660원이다. 이들을 모두 더했을 때 나오는 ‘현대 베뉴 1.6 가솔린’ 모델의 최저 실구매 가격은 1,572만 8,740원, 최고 실구매 가격은 2,387만 6,660원이다.

2. 현대 코나
2,041~3,121만 원
‘현대 코나’의 주력 모델은 1.6 가솔린 터보다. 차량 최저 기본 가격은 1,914만 원, 최고 기본 가격은 2,11만 원이며, 모든 트림을 고려했을 때 발생하는 최대 옵션 가격은 496만 원이다. 현대차가 제공하는 공식 할인은 없다.

최하위 트림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123만 3,440원, 최상위 트림에 옵션까지 모두 더했을 때 발생하는 취득세는 188만 7,500원이다. 이들을 모두 더했을 때 나오는 ‘현대 코나 1.6 가솔린 터보’ 모델의 최저 실구매 가격은 2,041만 3,440원, 최고 실구매 가격은 3,121만 7,500원이다.

3. 기아 스토닉
1,734~2,324만 원
‘기아 스토닉’의 주력 모델은 ‘1.4 가솔린’인 것으로 나타났다. 차량 최저 기본 가격은 1,625만 원, 최고 기본 가격은 2,052만 원이며, 모든 트림을 고려했을 때 발생하는 최대 옵션 가격은 362만 원이다. 기아차는 전시차, 6월 생산분 등 조건 할인을 제공하고 있다.

최하위 트림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105만 7,690원, 최상위 트림에 옵션까지 모두 더했을 때 발생하는 취득세는 141만 8,310원이다. 이들을 모두 더했을 때 나오는 ‘기아 스토닉 1.4 가솔린’ 모델의 최저 실구매 가격은 1,734만 7,690원, 최고 실구매 가격은 2,324만 8,310원이 된다.

4. 기아 셀토스
2,058~3,297만 원
최근 출시된 ‘기아 셀토스’의 주력 모델은 ‘1.6 가솔린 터보’다. 차량 최저 기본 가격은 1,929만 원, 최고 기본 가격은 2,621만 원이며, 모든 트림을 고려했을 때 발생하는 최대 옵션 가격은 500만 원이다. 스토닉과 마찬가지로 기아차는 전시차 등 조건 할인을 제공하고 있다.

최하위 트림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125만 5,580원, 최상위 트림에 옵션까지 모두 더했을 때 발생하는 취득세는 201만 2,530원이다. 이들을 모두 더했을 때 나오는 ‘기아 셀토스 1.6 가솔린 터보’ 모델의 최저 실구매 가격은 2,058만 5,580원, 최고 실구매 가격은 3,297만 2,530원이다.

5. 쉐보레 트랙스
1,901~2,632만 원
‘쉐보레 트랙스’의 주력 모델은 ‘1.4 가솔린 터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차량 최저 기본 가격은 1,792만 원, 최고 기본 가격은 2,277만 원이며, 모든 트림을 고려했을 때 발생하는 최대 옵션 가격은 201만 원이다. 쉐보레는 기본 10만 원 공식 할인을 제공하고 있다.

최하위 트림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115만 9,910원, 최상위 트림에 옵션까지 모두 더했을 때 발생하는 취득세는 160만 6,390원이다. 이들을 모두 더했을 때 나오는 ‘쉐보레 트랙스 1.4 가솔린 터보’ 모델의 최저 실구매 가격은 1,901만 9,910원, 최고 실구매 가격은 2,632만 6,390원이다.

6. 르노삼성 QM3
1,898~2,321만 원
‘르노삼성 QM3’는 현재 ‘1.5 디젤’ 단일 모델로 판매되고 있다. 차량 최저 기본 가격은 2,180만 원, 최고 기본 가격은 2,523만 원이며, 모든 트림을 고려했을 때 발생하는 최대 옵션 가격은 125만 원이다. 르노삼성은 현대 기본 200만 원 할인 및 유류비 지원 200만 원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최하위 트림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114만 3,980원, 최상위 트림에 옵션까지 모두 더했을 때 발생하는 취득세는 139만 9,770원이다. 이들을 모두 더했을 때, 그리고 할인 혜택까지 모두 고려했을 때 나오는 ‘르노삼성 QM3 1.5 디젤’의 최저 실구매 가격은 1,898만 3,980원, 최고 실구매 가격은 2,321만 9,770원이 된다.

7. 쌍용 티볼리
1,961~3,248만 원
마지막으로 ‘쌍용 티볼리’의 주력 모델은 ‘1.5 가솔린 터보’다. 다른 차량들과 마찬가지로 자동변속기 모델 기준으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차량 최저 기본 가격은 1,838만 원, 최고 기본 가격은 2,532만 원, 모든 트림을 고려했을 때 발생하는 최대 옵션 가격은 589만 원이다. 쌍용차는 현재 전시차 등 조건 할인을 제공하고 있다.

최하위 트림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119만 6,340원, 최상위 트림에 옵션까지 모두 더했을 때 나오는 취득세는 198만 2,550원이다. 이들을 모두 더했을 때 나오는 ‘쌍용 티볼리 1.5 가솔린 터보’의 최저 실구매 가격은 1,961만 6,340원, 최고 실구매 가격은 3,248만 2,550원이다. 오토포스트 실구매 리포트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