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는 기아자동차 신형 ‘K5’ 테스트카가 국내 도로 곳곳에서 포착되고 있다. 얼마 전 국내 한 주차장에서 포착된 것에 이어, 이번에는 도로 주행을 하고 있는 K5가 포착되었다. 이 덕에 새로운 정보 몇 가지를 미리 알 수 있게 되었다.

그간 신형 K5 위장막 사진과 함께 관련 정보를 여러 번 내보내드렸다. 오늘 오토포스트와 ‘코리안카블로그(Korean Car Blog)’가 함께하는 스파이샷 리포트는 새롭게 포착된 사진과 더불어 그간 공개된 정보를 총정리해본다. 외신을 통해 전해진 소식은 덤이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방향지시등 들어오면 이런 모습
주간주행등도 K7처럼 디자인?
최근 우리와 제휴를 맺은 글로벌 자동차 전문 매체 ‘코리안카블로그(Korean Car Blog, 이하 KCB)’를 통해 전면부 스파이샷이 새롭게 공개되었다. KCB가 제공해준 사진으로 헤드램프 방향지시등이 들어온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에 따르면 신형 K5에는 LED 방향지시등이 헤드램프 하단 라인에 위치한다. 그간 선례로 보아 평소에는 주간주행등 역할을 하는 것으로 짐작할 수 있다. 마치 ‘K7’처럼 주간주행등이 헤드램프 하단 라인을 차지하고 있으며, K7처럼 아래쪽 방향으로 갈고리처럼 생긴 디자인이 추가될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테일램프 들어오면 이런 모습
K7과 달리 아래로 볼록
K7처럼 램프 좌우 연결된다
테일램프가 들어온 모습도 어렴풋이 확인할 수 있었다. 사진에 따르면 신형 K5의 테일램프는 양쪽 끝으로 갈수록 아래로 내려가는 디자인을 적용받았다. 그랜저 페이스리프트 모델도 양쪽 끝으로 갈수록 아래로 내려가는 디자인을 적용받았는데, 위장막 사이로 보이는 모습이 사뭇 닮았다.

후면 범퍼 디자인도 일부 확인할 수 있었다. 사진을 자세히 보면 범퍼 끝 쪽에 커다란 공기 흡기구처럼 보이는 디자인이 적용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최근 신형 K5는 2단계 테스트카가 도입되었다. 2단계 테스트로 넘어오면서 양산형 테일램프를 장착했다. 테일램프에 불이 들어온 모습과 더불어 후면부 중앙에 뚫려있는 구멍 사이로 보이는 가로 램프가 인상적이다.

양쪽 테일램프 디자인은 K7과 반대로 아래를 향하는 디자인이 적용됨과 동시에, K7처럼 좌우 테일램프를 연결하는 가로 바 디자인이 적용된다는 것도 확인할 수 있었다. 네티즌들은 이를 두고 “기아차가 K7을 시작으로 새로운 세단 패밀리룩을 적용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새롭게 포착된
5스포크 휠 디자인
스팅어 스타일 사이드미러
최근 KCB를 통해 새로운 휠을 장착한 테스트카도 공개되었다. 사진 속 5스포크 휠은 스팅어 휠처럼 블랙 컬러가 악센트로 적용된 모습이다. KCB는 이 사진을 공개하며 “차세대 K5는 흥미로운 파워트레인 및 서스펜션 세팅을 기대할 수 있다”라는 알버트 비어만의 말을 인용했다. 아직 사진 속 휠 디자인이 기본 모델 상위 트림에 적용되는지, 터보 모델에 적용되는지는 알 수 없다.

이와 함께 사이드미러 디자인도 더 자세히 확인할 수 있었다. KCB에 따르면 사진 속 K5가 장착하고 있는 사이드 미러는 스팅어와 같은 것이라고 한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신형 K5는 디자인 부분에서 큰 변화를 겪게 된다. 앞서 살펴본 것처럼 K7 페이스리프트 모델과 더불어 스팅어와도 많은 부분 공유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K7처럼 가짜 머플러 팁
‘수도꼭지’ 싱글 머플러
후면부 사진에서 또 하나 주목할 것은 머플러 팁이다. 언뜻 봐서는 양쪽으로 뻗어나가는 듀얼 머플러가 적용된 것 같은데, 자세히 보면 오른쪽 배기구만 머플러 팁 아래로 빠져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하체 사진을 통해 배기 라인이 양쪽이 아닌 오른쪽으로만 뻗어나간다는 것도 확인할 수 있다.

이른 바 ‘수도꼭지’라 불리는 가짜 머플러 팁이 ‘K7’ 페이스리프트, ‘모하비’ 페이스리프트 모델에 이어 신형 ‘K5’에도 적용된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 반응은 “요즘 자동차들 추세인 것 같다”라는 쪽과 “원가절감이다”라는 쪽으로 나뉘고 있다.

부츠 형태 기어 레버
상위 트림은 전자식일까?
KCB를 통해 위장막이 벗겨진 실내 사진도 공개되었다. 텔루라이드와 비슷한 대시보드 레이아웃과 디자인을 적용받은 모습이다. 센터 콘솔 앞쪽으로는 드라이브 모드 다이얼을 포함하여 시트 열선 및 통풍 버튼, 그리고 부츠 형태 기어 레버가 적용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부츠 형태 기어 레버를 두고 의견이 크게 두 가지로 나뉘고 있다. 한 쪽은 “가죽 시트가 적용된 것으로 보아 상위 모델에도 부츠 형태 기어 레버가 적용될 것”이라 말하고, 다른 한쪽에선 “상위 모델에는 전자식 기어 레버가 적용될 것”이라 말하고 있다.

실내 내장재가 트림별로 나뉜다는 것은 그간 보도해드렸던 사진을 통해 명확히 확인할 수 있었다. 하위 트림에는 인조 가죽 시트가 아닌 직물 시트 및 내장재가 적용된다. 그리고 상위 트림에는 가죽 시트와 내장재가 적용된다.

KCB가 제공한 사진 속 시트가 ‘The Palisade’ 동호회에서 제공한 사진 속 시트와 조금 다른 모습이다. KCB가 제공한 사진을 보면 도어 트림에도 퀼팅 패턴이 적용되었다. 이를 통해 직물 내장재, 가죽 내장재, 퀼팅 패턴이 적용된 나파 가죽 내장재 등으로 트림이 나뉠 것으로 전망할 수 있다.

파워트레인 미국에서도 변화
“장기적으로 많은 문제가 있었다”
그간 알려졌듯 신형 ‘K5’는 ‘쏘나타’처럼 4기통 2.0 가솔린 모델이 주력으로 자리 잡는다. 또한 쏘나타처럼 1.6 가솔린 터보 모델과 하이브리드 모델도 출시된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빠르면 내년 상반기에 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북미 시장에서도 ‘K5(현지명 ‘옵티마)’의 파워트레인 라인업이 변화한다. KCB에 따르면 북미에서 K5는 터보차저 엔진 두 종류와 변속기 세 종류를 장착한다. 우선 1.6 가솔린 터보 엔진이 두 가지 버전으로 출시되며, 2.5리터 터보 모델도 출시된다. 변속기는 8단 자동 변속기와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각 엔진과 조화를 이룬다.

이와 더불어 KCB는 북미에서 2.5리터 세타 3 엔진과 AWD 옵션이 장착된 모델도 출시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들은 “기존 2.4리터와 2.0리터 엔진이 큰 문제를 겪으면서, 앞으로는 사라질 것이다”라며, “신형 쏘나타가 북미 시장에서 2.5리터 신형 엔진을 장착할 것이라는 사실이 확인되었기 때문에 K5도 이와 동일한 변화를 맞이할 것”이라 말했다.

KCB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이에 대해 “기존 엔진(세타 2)은 장기적으로 많은 문제가 있었다”라며, “터보 엔진은 기존보다 높아진 출력을 낼 것이며, 향후 출시될 2.5리터 터보 엔진이 AWD 구동 시스템 및 DCT 변속기와 좋은 조화를 이룰 것이다”라고 말했다.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리포트였다.

autopostmedia@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