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1일), 자동차 외신들을 비롯한 해외 사이트에서 ‘제네시스 GV80’ 실내 스파이샷이 공개되었다. 해외 사이트에 공개되자마자 자동차 커뮤니티 등 국내 사이트에도 해당 사진이 빠르게 퍼져나갔다. 실내 위장막이 걷힌 상태였고, 이 덕에 인테리어의 꽃이라 할 수 있는 대시보드 디자인을 볼 수 있었다.

긴 서론 없이 바로 본론으로 들어간다. 오늘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는 어제 공개된 실내 스파이샷과 더불어 기존에 공개된 스파이샷을 종합하여, GV80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그 외의 이야기는 덤이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벤츠처럼 이어질까?”
계기판과 스크린 이어지지 않는다
계기판은 디지털과 아날로그 두 종류
그간 “메르세데스 벤츠처럼 계기판과 센터 디스플레이가 이어질까?”라고 물어보는 분들이 많았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계기판과 센터 디스플레이는 이어지지 않는다. 사진에서도 알 수 있듯 계기판과 스크린은 이어지지 않고, 옆으로 긴 센터 디스플레이가 대시보드 상단에 장착된다. 현행 ‘G90’에 장착되는 것과 비슷하게 생겼다.

센터 디스플레이는 터치 컨트롤을 지원하겠지만, 구조상 손을 뻗어 조작하기 쉽지 않아 보인다. 이는 현행 G90도 마찬가지다. 그간 포착된 스파이샷, 그리고 어제 포착된 스파이샷을 통해 유리 재질로 마감된듯한 다이얼식 컨트롤러가 장착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현행 G90에도 다이얼식 컨트롤러가 장착되고 있다.

계기판 종류는 트림 및 옵션에 따라 아날로그와 디지털로 나뉠 것으로 추측된다. 몇 개월 전 포착된 GV80은 아날로그 계기판을 장착하고 있고, 최근에 포착된 GV80은 디지털 계기판을 장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센터패시아 디자인
쏘나타+팰리세이드
센터패시아 디자인은 ‘쏘나타’와 ‘팰리세이드’를 적절히 섞어놓았고, 여기에 ‘GV80’만의 새로운 디자인이 녹아들었다고 말할 수 있겠다. 사다리꼴 모양으로 디자인된 슬림한 에어컨 송풍구는 쏘나타, 팰리세이드의 것과 비슷하다.

센터패시아와 가까워질수록 위로 올라가는 센터 터널 디자인은 팰리세이드 혹은 G90과 비슷하다. 요즘 터치스크린 안으로 공조장치 버튼 등을 숨기는 경우가 많은데, 주요 기능들은 물리 버튼으로 조작할 수 있도록 해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공조장치, 비상등 버튼 등을 물리 버튼으로 남겨두었다. 센터 콘솔은 현행 ‘G90’과 ‘G80’처럼 양문형 디자인이 적용되었다.

버튼식 기어인 줄 알았는데
새로운 형태의 다이얼식 기어?
현대차는 최근 쏘나타를 비롯한 세단 모델뿐 아니라 팰리세이드, 넥쏘 등 SUV 모델에도 버튼식 전자 기어 레버를 적용하고 있다. 버튼 기어 적용 범위가 넓어짐에 따라 새로운 제네시스 라인업에도 적용될 것이라고 추측하는 곳이 많았다.

그런데 과거와 최근 스파이샷에 따르면 기존과 전혀 다른 새로운 형태의 다이얼 식 기어 레버가 장착되는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P’버튼 옆에 ‘오토홀드’ 버튼이 있고, 그 아래에 또 다른 다이얼이 위치한다. ‘P’ 버튼 바로 아래에 있는 것으로 보아 새로운 형태의 다이얼식 기어 레버인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바로 위에 위치한 다이얼은 센터 디스플레이 컨트롤러다. 포드, 재규어랜드로버 등이 적용하고 있는 것과 비슷한 방식이다.

시트 디자인과 레이아웃
새로운 패턴 적용
7인승 모델도 나올 듯
시트 디자인과 패턴, 그리고 실내 레이아웃은 그간 알려져왔던 것과 동일하다. 최근 포착된 스파이샷에 따르면 시트 중앙에 세로 줄무늬 두 개가 적용되고, 양쪽에는 ‘Y’자 형태로 뻗어나가는 패턴이 적용되었다. 동승석 시트에는 워크인 디바이스 기능이 적용되었다는 것도 확인할 수 있었다.

몇 개월 전 포착된 ‘GV80’은 3열 시트를 적용하고 있었다. 이를 통해 2열에 독립형 시트가 장착되는 6인승 혹은 2열에 벤치형 시트가 장착되는 7인승 모델이 나올 수 있다고 추측할 수 있다. 고급 오디오로는 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이 적용된다.

(신형 G80 스티어링 휠)

스티어링 휠 디자인은
구형 S클래스와 비슷
G80 스티어링 휠과 동일
스티어링 휠은 신형 ‘G80’과 동일한 것을 장착한다. 올해 초 유출된 스파이샷에 따르면, 새로운 스티어링 휠 디자인은 구형 ‘S클래스’의 것과 많이 닮았다. 하단 손잡이 부분이 넓게 디자인된 것이 대표적이다. 스티어링 휠 양쪽에는 멀티미디어 조작 리모컨이 세로로 배치되었고, 볼륨 조절 버튼은 가로로 디자인되었다.

사진에서 알 수 있듯 스티어링 휠 위치는 전자식으로 조절할 수 있다. 방향지시등과 와이퍼 레버 끝 쪽은 알루미늄 재질로 마감된 것으로 보인다. 이와 더불어 스티어링 휠 뒤쪽으로 알루미늄 재질 패들 시프트가 장착된다는 것도 확인할 수 있다.

(사진=남자들의 자동차 ‘춘천ll리무진’님)

최근 G80 전기차
테스트카가 포착되었다
GV80도 전기차 나올까?
한편, 최근 ‘G80 EV’ 테스트카가 포착되기 시작했다. 네티즌들 사이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다”, “순수 전기차다” 썰전이 많았는데, 최근 급속 충전기를 이용해 충전 중인 G80이 포착되면서 전기자동차라는 의견이 지배적으로 바뀌었다.

네티즌들의 의견이 지배적인 것처럼, 현대자동차는 제네시스 전기차를 준비하고 있는 것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현대차는 지난 5월에 ‘G80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개발을 보류하는 대신 전기자동차 생산을 확정했다. 작년 10월부터 나오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생산 계획을 대폭 수정한 것이다.

제네시스 라인업 중 첫 번째 전기차가 될 모델이 ‘G80’이라는 것도 확인되었다. 최근 보도에 따르면, 제네시스 라인업의 새로운 전기차는 ‘G80’이 된다. 현대차는 2021년 1분기 중 울산 공장에서 G80을 기반으로 한 전기차 생산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는 지난 2017년부터 전기차 출시를 고민했고, 2년이 지난 지금 확정된 것이다. 내년부터 유럽 자동차 CO2 배출량이 기존 130g/km에서 95g/km으로 낮아지는 등 전 세계적인 자동차 친환경화를 고려한 것으로 해석된다.

(사진=보배드림 ‘윤아바라기’님)

그리고 최근 G80 EV 모델 테스트카가 도로 주행 테스트를 시작했다는 소식이 들려온 덕에 사진 속 자동차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아닌 순수 전기차라는 의견에 무게가 더욱 실리게 되었다.

G80 EV 테스트카는 도로 주행과 더불어 전국에 설치된 전기차 급속충전기 충전 테스트도 진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는 지난 2017년, 1회 충전에 최대 500km 주행이 가능한 G80급 전기차를 만들겠다는 취지의 말을 한 바 있다. 출시 시기가 이르지는 않다. G80 EV는 2021년에 출시될 것으로 전망되며, 이후 GV80 등 순차적으로 순수 전기 파워 트레인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G80 출시 시기 지연 이유
“2.5 터보와 3.5 터보 엔진 문제”
GV80은 3.0리터 6기통 디젤 엔진, 2.5리터 4기통 터보 가솔린 엔진, 3.5리터 V6 터보 가솔린 엔진 등을 장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차체 등 상당 부분은 신형 G80과 공유한다.

G80 출시가 지연되고 GV80 출시가 앞당겨진 이유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가 나왔었는데, 우리와 파트너 관계인 ‘코리안 카 블로그(Korean Car Blog, 이하 KCB)’가 이와 관련된 기사를 보도했다.

KCB에 따르면 2.5리터 터보 엔진과 3.5리터 터보 엔진의 문제로 인해 G80 출시 시기가 지연되었다고 한다. 그들은 “2.5리터 터보 엔진과 3.5리터 터보 엔진의 문제로 인해 G80 출시가 지연되었고, 최근 관계자를 통해 내용을 확인했다. 아직 출시 일정이 완전히 확정되지 않은 이유다”라고 말했다.

KCB는 얼마 전 ‘세타 2’ 엔진에 대해서도 “기존 2.4리터와 2.0리터 엔진이 큰 문제를 겪었고, 앞으로는 사라질 것이다”, ‘기존 엔진(세타 2)은 장기적으로 많은 문제가 있었다”라며, 현대기아차 엔진 품질 논란과 관련하여 해외 시장에서 어느 정도로 인식되고 있는지 간접적으로 전했다.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