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보기도 싫다”, “출시된 지 3년 넘은 것 같다”라던 ‘GV80’이 드디어 위장막과 위장 필름을 벗어던졌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GV80 전면부 디자인이 완전히 유출되었다. 하나는 정측면, 다른 하나는 완전 정면 사진이다.

아쉽게도 측면과 후면 디자인은 확인할 수 없었다. 오늘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리포트는 최근 유출된 GV80 전면부 디자인 분석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출시 일정을 둘러싼 여러 가지 이야기도 덤으로 함께 알아보았다.

김승현 기자

1. G90과 같은 패밀리룩
위아래로 나뉜 헤드램프
워낙 위장막 두른 사진을 많이 봐서 그런지 어디선가 많이 본듯한 익숙함이 있다. GV80은 그간 알려져왔듯 ‘GV80 콘셉트’로부터 시작된 새로운 제네시스 패밀리룩을 적용받았다. 이 패밀리룩은 양산차로서는 ‘G90’에 최초로 적용된 바 있다.

이에 따라 위아래로 나뉜 헤드 램프를 장착했는데, G90과는 약간 차이가 있다. G90은 헤드램프 중앙을 가로지르는 주간주행등으로 위아래를 나누었다면, GV80은 헤드램프 위아래를 완전히 분리했다. 스파이샷을 통해 G90처럼 4구 헤드 램프를 적용한다는 것도 알 수 있다. 트림에 따라 헤드램프 사양이 달라질지는 아직 모른다. 프런트 그릴 상단 중앙에는 제네시스 엠블럼이 부착되어 있다.

2. 전면부 오각형 그릴
G90보다 절제된 느낌
전면부 그릴도 새로운 패밀리룩을 이어받아 오각형으로 디자인되었다. 헤드램프와 오각형 그릴이 돋보이는 새로운 패밀리룩은 GV80과 더불어 G80 풀체인지, GV70, 그리고 G70 페이스리프트 등 모든 제네시스 라인업에 적용된다.

GV80의 오각형 그릴은 G90의 것보다 절제되었다. G90의 프런트 그릴은 마치 슈퍼맨의 그것처럼 생겼다며 놀림을 받았는데, GV80의 프런트 그릴은 크기가 더 작을 뿐 아니라 G90과 다르게 하단 모서리가 범퍼를 파고들지 않았다. 하단 범퍼 중앙에는 레이더 센서가 장착되어 있다.

(좌) 양산형 휠 | (우) 콘셉트카 휠

3. 휠 디자인
콘셉트카와 같은 패턴
휠 디자인을 최근 스파이샷을 통해 더욱 자세히 확인할 수 있었다. 5스포크 휠을 장착한 테스트카를 여러 번 접할 수 있었다. 비슷한 디자인의 휠이 G80에도 장착되는데, 고성능 모델 혹은 상위 트림에 적용되는 휠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한 이야기는 추후 더욱 자세히 전해드릴 예정이다.

사진을 자세히 보면 휠 중앙을 중심으로 사각형과 삼각형 모양이 반복된느 패턴이 적용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GV80 콘셉트카에도 이와 비슷한 디자인이 적용됐었다. 양산형 휠로 넘어오면서 패턴 적용 범위가 대폭 축소되었다.

한편, 얼마 전 우리는 GV80 출시 일정이 돌연 미뤄진 이유에 대해 보도해드린 바 있다. 당시 보도해드렸던 내용을 간단히 정리해보면 다음과 같다. GV80 출시 일정이 바뀐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엔진 결함부터 시작해 다양한 의혹만 있는 상태에서 관계자로부터 직접 들은 이유는 크게 네 가지였다.

첫 번째는 시동 지연 문제다. 관계자에 따르면 시동 지연과 관련한 여러 가지 개선 사항이 발견되었다고 한다. ‘스팅어’ 등 그간 지적받아왔던 현대기아차의 시동 지연 문제와 밀접한 것으로 보인다. ‘스팅어’는 시동 버튼을 누르면 한 번에 경쾌하게 걸리는 것이 아니라 “쿨럭쿨럭” 기침을 오래 하다가 시동이 걸린다. 오토큐 측에서는 고압 펌프 문제라고 했지만, 교체 뒤에도 문제는 여전했다.

박병일 자동차 명장은 이에 대해 “고압 펌프 문제일 가능성은 낮다”라며, “스타트 모터 문제일 가능성이 높다. 전류가 한 번에 제대로 공급되어 힘 있게 기어가 맞물리며 시동이 걸려야 하는데, 이것이 제대로 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었다. GV80도 이와 비슷한 시동 지연 문제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 번에 경쾌하게 걸리지 않는 문제이며, 이를 두고 “시동 감성”이라고 순화하여 표현한 것 같다. 그간 고질병으로 불려왔던 만큼 문제를 제대로 해결하고 나오는 것이 중요해 보인다.

두 번째는 고스트 도어 클로징(파워 도어 래치) 옵션에서 발견된 문제다. GV80에는 모든 트림에 고스트 도어 클로징 옵션이 기본으로 제공된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 기능이 원래는 적용되지 않는 것이었으나 최근 갑자기 이 기능을 적용해야 한다는 주문이 내려왔다고 한다. 즉, 해당 기능을 급하게 추가하는 바람에 예상치 못한 문제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비슷한 2014년에도 있었다. ‘제네시스 DH’도 GV80처럼 고스트 도어 클로징 기능을 급하게 적용한 차종 중 하나다. 5년 전 제네시스 DH에서도 파워 도어 래치 간헐적 작동 불량으로 인한 제작사 무상 수리가 진행된 바 있다.

세 번째는 도장 불량 문제다. 현대차는 경량화를 위해 GV80 도어를 알루미늄으로 만들었다. 그런데 이 알루미늄 도어에서 도장 문제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도장 문제와 관련하여 품질 개선이 필요하다 판단했고, 이에 따라 11월에는 30대만 생산하고 나머지 물량을 12월로 미뤘다.

사실상 핵심이라 할 수 있는 마지막 네 번째는 전자 계통 문제다. 관계자는 그간 말이 많았던 “파워 트레인은 문제없다”라고 말하면서도, “전자계통 쪽 문제가 많았다”라고 말했다. 대표적인 것이 방전이다. 관계자에 따르면 운행 테스트 후 주차를 한 다음 날 하루 만에 방전이 되는 사례도 있었을 정도라고 한다.

“올해는 넘기지 마라”
하청 업체에는 19일로 공지
28일은 일종의 마감 기한
출시 일정을 두고도 말이 많았다. 이에 대해 관계자로부터 직접 답변을 들을 수 있었다. 앞서 언급했듯 지난달 25일, 현대차는 GV80 품평회를 열었고, 임원진들로부터 양산 허가를 받았다. 이후 화요일과 수요일에 걸쳐 10대 미만을 생산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현대차 내부는 “무조건 올해는 넘기지 말아라”라는 분위기가 강한 상태다. GV80 결정권자와 실무자 사이에서 이번 달 안에 출시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오갔고, 이에 따라 12월 28일에 출시될 것이라는 이야기도 나왔다.

관계자에 따르면 12월 28일은 일종의 마감 기한과 같은 것이라 한다. 즉, 늦어도 28일까지는 나와야 한다는 뜻이며, 28일에 출시된다는 것이 아니다. 19일도 아직 확정된 바는 없으나, 최근 현대차는 GV80 관련 하청 업체에게 19일 출시로 일정을 공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GV80 마케팅팀이 꾸려진 지 2주 정도가 지났다. 그랜저 페이스리프트 모델 출시 이후 그랜저 마케팅팀 구성원들이 그대로 GV80 마케팅팀을 구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12월 28일까지 GV80이 출시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리포트였다.

autopostmedia@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