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3년형 베뉴 출시
ADAS 사양 대폭 강화
가격 인상 폭 400만 원 이상

13일, 현대차가 2023년형 베뉴를 출시했다. 주력 시장인 동남아에는 이미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공개했기에 ‘신형 베뉴’라는 말을 듣고 “국내에도 페리 모델을 출시하는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그러나 방심은 금물, 내수시장에 등장한 신형 베뉴는 페이스리프트가 아닌 기존 모델의 개선형이었다.

현대차는 기존 베뉴의 약점으로 지적받던 사양들을 대폭 보강하여 상품성을 강화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소비자의 입장에서 보면 어떨까? 베뉴는 정말 구매해도 괜찮을 만큼 매력 있는 자동차일까? 함께 확인해 보자.


박준영 편집장

ADAS 성능 집중 강화
기본 사양이 매우 탄탄해졌다

2023년형 현대 베뉴는 ADAS 성능을 집중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전방 충돌 방지 보조와 차로 유지 보조, 8인치 내비게이션, 4.2인치 컬러 클러스터, 후방 모니터, 풀 오토 에어컨, 하이패스, 동승석 통풍시트, USB C타입을 기본 사양으로 채택했다. 이 정도면 기본 사양으로 꽤 많은 것을 넣어준 것이다. 거기에 옵션으로 무선 충전기, 디지털키 2를 추가했다.

또한 차간 거리를 감지하는 전, 측, 후방 레이더의 성능도 보완하여 한 차원 높은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누릴 수 있다고 한다. 계기판은 캐스퍼에서 볼 수 있었던 그것과 유사한 스타일로 구성이 되어있다. 여기까지만 보면 상품성이 많이 개선되었으니 “이제 살만한 차가 되었구나”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해외는 신형 판매 중
가격은 2,042만 원부터
정말 살만할까?

그러나 현실은 어떨까? 해외에는 이미 페이스리프트 된 신형 모델이 판매되고 있다. 또한 개선된 사양만큼 가격도 훌쩍 뛰어올랐다. 기존 베뉴는 1,689만 원부터 시작하는 스마트 트림, 1,885만 원짜리 모던 트림, 2,042만 원짜리 모던 플러스 트림, 2,236만 원짜리 플럭스 트림으로 세분화가 되어있었지만, 신형은 간결하게 딱 2개의 트림만 존재한다.

신형 베뉴는 기본 사양이 프리미엄 트림으로 2,130만 원이며, 상위 트림인 플럭스는 2,395만 원부터 시작한다. 이제 더 이상 천만 원 대 가성비 베뉴는 찾아볼 수 없게 된 것이다. 무언가 살을 취하고 뼈를 내준 거 같은 느낌을 지우기 어려운데, 23년형 베뉴는 기존보다 나은 판매고를 올릴 수 있을까? “그 돈이면…”이라는 말이 자꾸 귓가에 맴도는 건 기분 탓이었으면 좋겠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