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화재 여전히 잦다
실내에서 발생하면 진압 어려워
네티즌 ‘지상 의무화하자’

기술 발전이 급격하게 이루어지고, 이 기술이 적용된 상품이 일반 대중에게 빠르게 전파될 경우 일반 대중의 두려움은 커지게 된다. 특히 전기차는 화재가 발생할 경우 상황이 악화하는 속도가 일반 차량보다 빠르며, 이를 진압할 진압 방식이 아직 도입되지 못했기 때문에 이러한 설명의 대표적인 예시가 된다.

이처럼 최근 전기차 화재 사건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대중의 불안은 여전히 줄지 않고 있다. 당장 화재가 발생하면 옆에 내 차까지 피해를 보는 상황에서, 네티즌들이 생각한 방안은 무엇일지 알아보도록 하자.

오대준 수습 에디터

실내 전기차 화재

전기차 급속충전기

화재 진압도 어려운 전기차
실내에서 발생하면 답도 없다

전기차 화재는 소방관들이 가장 진압에 애를 먹는 문제이다. 단시간에 1천 도라는 고온으로 치솟으면서 순식간에 주변 차에까지 피해를 주기 때문이다. 이는 보통 외부 충격, 과충전 시에 발생하며, 후자의 경우 차주가 근처에 없는 상황에서 주로 발생하면서 대형 사고로 번지곤 했다.

여기에 아파트 전기차 충전기 설치가 의무화되면서 대부분 충전이 실내에서 이루어졌고, 여기에서 발생하는 전기차 화재는 실내라는 공간적 특성으로 인해 대규모 피해로 이어졌다. 주변에 주차한 차주들에게는 말 그대로 날벼락을 맞은 샘이다.

급격하게 번지는 전기차 화재

욕조 진압 방식

여전히 욕조 진압밖에 못 해
충전소 야외 의무화 여론 증가

전기차 화재를 진압할 방법은 아직 국제적으로 표준화된 방식도 없으며, 누수방지 패드로 화재 차량을 둘러싼 뒤, 거기에 물을 가득 채워 전기차를 잠기게 하는 단순한 방법이 현재 유일하다. 하지만 이는 복잡한 실내 주차장에서는 사용이 불가능하다.

따라서 최근에는 전기차 충전소 및 주차장을 지상으로 배치하자는 여론이 많은 지지를 얻고 있다. 적어도 야외에서 화재가 발생할 경우 주변에 욕조를 설치하거나, 혹여 못하더라도 욕조 설치가 가능한 장소로 빠르게 차를 옮길 수 있으며, 실내에 비해 주변 차량까지 전소할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이다.

전기차 화재 진압에 애를 먹는 소방관들

주차장에서 발생한 전기차 화재

이게 그나마 현실적이다
네티즌 ‘다른 사람 차에 죽겠다’

물론 언뜻 보기에는 터무니없는 해결책이라고 할 수 있겠지만, 현재로서는 이것이 가장 현실적인 방법인 것도 사실이다. 전기차 구조 자체를 바꾸기엔 기술과 비용 문제가 너무 크며, 애당초 가능했다면 이런 논쟁 자체가 없지 않았을까?

네티즌 역시 같은 반응을 보였다. ‘옆차가 갑자기 불이 나서 내 차 터지면 억울해서 못 산다’라는 반응을 보인 네티즌도 있었으며, ‘건물에 있는 사람도 다 죽이겠다’라는 댓글도 찾아볼 수 있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