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세대 그랜저 디자인 공개
신과 구의 연결고리 콘셉트
그랜저 전 세대 훑어보니

7세대 그랜저 전면부 / 네이버 남차카페 ‘경기II마돈’님 제보
7세대 그랜저 후면부 / 네이버 남차카페 ‘경기II샷카’님 제보

지난 19일, 현대자동차는 7세대 신형 모델 ‘디 올 뉴 그랜저’ 디자인을 최초 공개했다. 이번 신형 그랜저의 디자인 콘셉트는 헤리티지를 계승하면서도 미래 모빌리티 요소를 결합한 것이라고 하는데, 윈도우 라인과 램프 형태 등 언뜻 보아도 직선미를 강조하려는 노력이 엿보인다.

1986년 미쓰비시와 공동 개발하여 출시한 1세대 그랜저는 각진 외형 때문에 ‘각그랜저’라고 불린다. 램프, 범퍼, 그릴 등 익스테리어 대부분 요소가 직각으로 떨어진 1세대 그랜저는 당시 최고급 승용차로 꼽혔다. 지금 봐도 인상적인 디자인 덕분에 올드카 애호가들 사이에서 인기가 많다.

김현일 에디터

1세대 각그랜저
2세대 뉴 그랜저
3세대 그랜저 XG

20세기 그랜저의 중후함
당대 최고급 승용차

6년 후, 현대차는 미쓰시비와 함께 2세대 뉴 그랜저를 출시했다. 뉴 그랜저의 첫인상은 1세대와 더불어 중후한 느낌을 주지만, 요소 하나하나를 뜯어보면 대체로 곡선미를 살렸다. 바디 프레임부터 램프까지, 완만하게 표현된 뉴 그랜저는 세련미를 강조한 디자인이다.

1998년, 현대차는 독자 개발을 통해 3세대 그랜저 XG를 내놓았다. 그랜저 XG는 2세대보다도 더욱 둥글어진 모습이지만, 여전히 고급스러움을 유지하여 당시 로얄 넘버 차량이 빈번하게 목격되었다. XG는 전 세대 그랜저 중 유일하게 후미등이 떨어져 있는데, 초기형과 후기형은 깔끔하게 분리되어 있었지만 중기형 모델은 L자형 테일램프가 적용되기도 했다.

4세대 그랜저 TG
5세대 그랜저 HG
6세대 페리 더 뉴 그랜저

대중적이지만 무게는 지켰다
판매량 폭증한 21세기 그랜저

에쿠스의 존재와 제네시스 개발이 맞물렸던 2005년 등장한 4세대 그랜저 TG는 NF 소나타와 패밀리룩을 갖춰, 좀 더 대중적인 이미지를 가졌다. 일각에서는 ‘너무 무난하다’라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지만, 덕분에 판매량을 크게 견인한 모델이다.

이후 출시한 5세대 그랜저 HG는 YF소나타, BH제네시스 등 현대차의 ‘플루이딕 스컬프쳐 1.0’이 적용된 이른바 ‘곤충룩’을 선보여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렸다. 그리고, 이제 작별을 고해야 하는 6세대 그랜저 IG는 기존 모델이 ‘역대급 디자인’이라고 부를 정도로 밸런스를 잘 갖췄지만, 풀체인지급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그랜저’는 파격적인 그릴 디자인이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신형 7세대 그랜저를 포함하여 개인적으로 6세대 페리 모델이 가장 난해하다고 생각하는데, 여러분의 생각이 궁금하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1
+1
1
+1
3
+1
7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1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