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의 첫 전기차
타이칸의 새로운 얼굴
눈물 자국 사라지나?


포르쉐는 전기차 시장에서 최초로 고성능 전기차 타이칸을 선보여, 많은 소비자들의 관심을 받아왔다. 관심은 포르쉐의 판매로 이끌었고, 포르쉐도 타이칸으로 쏠쏠한 수익을 챙겨왔다.

하지만 타이칸의 인기 속에서 한 가지 아쉬운 점이 거론되곤 했다. 그것은 바로 타이칸 전면부에 ‘눈물 자국’으로 불리는 에어덕트 부분이 기존 포르쉐 고유 디자인을 헤친다는 의견들이 많았는데, 신형 타이칸은 어떻게 나올지 알아보자.

유재희 에디터

2024년형 포르쉐 타이칸 / 사진출처 = “carscoops”


눈물 닦은 타이칸
실제로 사라질까?

주요 외신들은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포착된 2024년형 포르쉐 타이칸 차량의 스파이샷들을 공개했다. 업계 소식에 따르면, “포르쉐는 기존 모델에서 큰 변화를 가져가진 않지만, 내부적으로 출력에 큰 변화를 줄 것으로 보인다”면서 “외관의 가장 큰 변화는 후면부에 적용된 고정형 스포일러와 전면부 에어덕트가 가장 큰 변화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후면부에 달린 고정형 스포일러는 타이칸의 다운 포스 영향에 대한 실험의 일종으로 보이지만, 전면부 에어덕트는 크게 변화할 것으로 보인다. 타이칸 출시 당시 많은 소비자들은 “전기차로 넘어오면서 내연기관을 떠나 눈물을 흘리는 포르쉐 같다”라며 타이칸의 전면부 디자인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들을 보여왔다. 이에 대해 포르쉐는 페이스리프트 모델에서 ‘눈물 자국’을 없앨 것으로 보인다.

2024년형 포르쉐 타이칸 / 사진출처 = “carscoops”


아직은 확정 단계는
아닌 타이칸의 디자인

사실 ‘눈물 자국’의 에어덕트는 확실히 사라질지 알 수 없다. 현대 발견된 스파이샷의 사진들을 보면 각각 다른 형태의 위장막을 가지고 있다. 어떤 하나는 가려진 부분이 동그랗게 파여져 있는 차량도 있고, 기존 에어덕트 라인을 가진 차량도 발견되었다.

포르쉐도 아직까진 확정 디자인을 가지고 있지 않은 것으로 보이며, 외관 디자인보단 성능에 더 초점을 둔 모습이다. 업계에 따르면, 타이칸은 ‘고성능’이라는 타이틀에 어울리는 1,000마력에 달하는 출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앞으로 많은 제조사들의 고성능 전기차는 또 다른 경쟁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