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업계의 목표
전기차도 못한 ‘탄소중립’
공대생들이 해냈다

Zero Emission Mobility / 사진 출처 = “Electrek”
Zero Emission Mobility / 사진 출처 = “Electrek”

자동차 업계의 궁극적 목표는 ‘탄소중립’이라고 할 수 있다. 유럽연합은 205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2035년부터 내연기관을 탑재한 신차 출시를 금지했으며 미국, 호주 등 여러 국가들이 내연기관 자동차 퇴출을 점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여기엔 한 가지 모순이 있다. 내연기관 자동차의 대안으로 꼽히는 전기차, 수소차로 탄소중립 실현이 가능할까? 전기차는 주행 과정에서 탄소를 포함한 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지만 전기차에 필요한 전기를 생산할 때 탄소가 배출된다. 최근 네덜란드 공대생들이 이에 대한 답을 내놓아 화제다.

이정현 기자

Zero Emission Mobility 배터리팩 / 사진 출처 = “Electrek”
Zero Emission Mobility 인테리어 / 사진 출처 = “Electrek”
Zero Emission Mobility 태양광 전지판 / 사진 출처 = “Electrek”

달리면서 탄소 빨아들여
흡수한 탄소는 연료로 재탄생

외신 ‘씨넷(CNET)’의 6일(현지 시각) 보도에 따르면 네덜란드 에인트호번 공과대학 학생들은 세계 최초로 탄소중립 자동차 ZEM(Zero Emission Mobility)을 개발했다. 실질적인 탄소 배출량을 없앤 데서 한 발 더 나가 탄소량 감축을 실현해 줄 기술이 적용되어 눈길을 끈다.

ZEM에는 배터리 방열판 뒤에 이산화탄소 흡수 장비 두 개가 탑재된다. 차량이 주행하면 주행풍이 이산화탄소 흡수 장비로 빨려 들어가며 탄소가 포집되는 원리다. ZEM이 3만 2천km를 주행할 때마다 탄소 2kg을 흡수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지는데 나무 한 그루가 1년 동안 빨아들이는 탄소가 약 20kg 수준이다. 흡수 장비 내 탄소가 포화 상태에 이르면 간단히 내부를 비우고 재사용할 수 있는데 흡수한 탄소는 연료로 재탄생된다.

화력발전소 / 사진 출처 = “YTN”
현대 넥쏘 / 사진 출처 = 네이버 남차카페 “홍성llFerrari”님
Zero Emission Mobility / 사진 출처 = “Electrek”

태양광 패널도 탑재
전력 15% 책임진다

또한 ZEM에는 루프와 보닛에 태양광 패널도 설치되어 있다. 에인트호번 대학에 따르면 태양광 패널을 통해 생성된 전기는 리튬 배터리 8개에 공급되어 전체 전력의 15%가량을 충당할 수 있다.

씨넷 등 외신은 ZEM의 탄소 포집 장비가 인류의 탄소 발자국 절감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네티즌들은 “획기적인 기술이네”, “이걸 상용화시켜서 모든 차량에 의무적으로 탑재하게 만든다면 탄소 절감도 안 될 것 없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놀라워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8
+1
10
+1
2
+1
3
+1
4

금주 BEST 인기글

2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