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국산차 라이벌
K5 VS 쏘나타
스펙만 놓고 비교해 보니

(사진 = 쏘나타, K5 동호회)

엎치락 뒤치락하면서 경쟁 구도를 이어온 국산 중형 세단의 자존심, 쏘나타와 K5는 영원한 라이벌 관계일 것이다. 물론 지금은 국민차 타이틀을 내려놔야 할 정도로 명성이 많이 추락한 쏘나타 때문에 K5가 많이 치고 올라왔지만, 쏘나타는 역대급 페이스리프트가 예고되어 반격을 준비하고 있다.

현시점에서 두 차를 비교해 본다면 어떨까? 사실 같은 플랫폼으로 만들어진 두 자동차는 단순 스펙 비교론 차이를 발견하기 어렵다. 그럼에도 혹시라도 차이가 있는 부분이 있을까 싶어 한번 살펴보았다. 실제로 두 자동차는 주행 질감부터 세팅 값들이 확연히 다르기 때문에 차량 구매를 고려하고 있다면 꼭 시승을 해보길 권한다.

박준영 편집장

K5에는 없는 고성능 N라인
그 외엔 사실상 동일한 스펙

먼저 파워트레인을 살펴보자. 쏘나타와 K5는 모두 1.6 가솔린 터보와 2.0 가솔린 자연흡기, 하이브리드 모델이 존재한다. 일반 가솔린과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은 사실상 동일한 스펙을 자랑하기 때문에 크게 비교하는 것에 의미를 두기 어렵다. 가장 많이 팔리는 2.0 가솔린 자연흡기 엔진 기준으로 살펴보면 K5의 연비가 살짝 더 높은 것이 눈에 띄지만, 실 사용 영역에서 체감으로 다가올 정도의 큰 차이는 아니다.

다른 점이 하나 있다면, 쏘나타엔 고성능 N라인 모델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K5도 GT가 있지만, 이는 북미에만 판매하기 때문에 고성능 모델을 원한다면 쏘나타를 구매해야 한다. 쏘나타 N라인은 I4 2.5 가솔린 터보 엔진을 장착하여 최대출력 290마력, 최대토크, 43kg/m을 발휘한다. 연비도 11.1km/L로 나쁘지 않다. K5는 1.6 가솔린 터보 엔진이 제일 고성능이다.

(사진 = K5 동호회)

같은 플랫폼으로 만들어진 두 차
크기 스펙은 거의 유사해

크기 제원을 비교해 보면 정확하게 동급 차량임을 알 수 있다. 너비와 높이가 동일하기 때문이다. 쏘나타는 길이 4.900mm, 너비 1,860mm, 높이 1,445mm, 휠베이스 2,840mm이며, 공차중량은 1,420kg~1,450kg이다. K5는 길이 4,905mm, 너비 1,860mm, 높이 1,445mm, 휠베이스 2,850mm, 공차중량은 1,415~1,435kg이다.

K5가 길이는 5mm, 휠베이스는 10mm 더 긴데 엄청난 차이는 아니다. 두 차량 모두 같은 3세대 플랫폼을 사용하였기 때문에 무게도 비슷하다. 크기 제원으로 스펙을 비교하는 것은 큰 의미가 없다는 뜻이다.

(사진 = 쏘나타 동호회)
(사진 = K5 동호회)

크게 갈리는 디자인 호불호
결국 소비자들은 더 나은 차를 선택한다

이렇듯, 두 자동차의 스펙은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 것을 숫자로 확인할 수 있다. 가격 역시 마찬가지다. 그렇다면 비슷한 스펙을 가진 두 자동차임에도 왜 K5가 더 인기가 많은 것일까? 가장 큰 이유는 역시 ‘디자인’이다.

호불호가 심하게 갈리며 안타깝게도 ‘불호’가 많았던 쏘나타는 출시 후 지금까지도 끝없는 디자인 논란에 시달리고 있는 중이다. 반면 K5는 ‘역대급 디자인’이라는 칭호를 얻으며 형님 쏘나타를 꺾고 국산 중형 세단의 대표주자로 우뚝 서는데 성공했다. 이제는 두 자동차 모두 페이스리프트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쏘나타의 리벤지 전이 성공할 수 있을지 지켜볼 필요가 있겠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2
+1
0
+1
3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1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