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커 붙이지 마세요”
민폐 주차 후 적반하장 사례
주민들만 속 탄다

(사진 = 보배드림)
(사진 = 보배드림)

살다 보면 참 다양한 사람과 마주하게 되는데, 가끔은 상식적인 범위에서 이해가 불가능한 사람들과 마주칠 때가 있다.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자주 올라오는 각종 민폐 주차 사례들을 보고 있으면 “대체 저 차주들은 무슨 생각을 가지고 사는 걸까?”라는 생각이 들곤 한다. 이해가 불가능한 사람들의 표본이다.

오늘은 민폐 주차 차주들 때문에 피해를 입고 있는 황당한 사연들을 소개해 보고자 한다. 안타까운 것은, 아파트 사유지 내 민폐 주차들은 현실적으로 법적 처벌이나 제재를 가할 방법이 거의 없다는 점이다.

박준영 편집장

(사진 = 보배드림)
(사진 = 보배드림)
(사진 = 보배드림)

“내 차에 스티커 붙이지 마세요”
민폐 차주의 궤변
입구에 주차는 대체 왜?

보배드림에 올라온 사연 중 하나다. ‘정성스러운 멍멍이 소리!”라는 게시물을 살펴보면, 니로 차주가 주차 공간이 널찍한 주차장임에도 통로 쪽에 주차를 해 주민들에게 불편함을 주는듯하다. 그런데 니로에 붙어있는 안내문 때문에 화제다. 차주는 ‘빈자리가 한 군데도 없어서 부득이 여기 주차하였으니 경고장이나 주차안내문을 붙이는 불필요한 짓은 제발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새벽 늦게까지 열심히 일하고 오전에 자고 있으니 전화하지 마시기 바랍니다’라는 일종의 경고문을 붙인 것이다.

하지만 글쓴이에 따르면, 해당 아파트는 주차 대수가 넉넉하진 않아도 주차할 곳이 없는 아파트는 아니라고 한다. 새벽 입차를 여러 번 해봤지만 주차공간은 늘 있었다는 후문이다. 그러면서 “저런 사람이랑 같은 아파트 산다는 게 상당히 부끄럽네요”라며 글을 마쳤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불 보듯 뻔하다.

다른 사례는 며칠째 아파트 주차장 입구에 사진과 같이 주차하는 모하비가 문제였다. 글쓴이는 “모하비 동호회 스티커도 붙어있던데 며칠째 왜 이럴까요? 아파트 정문 출입구입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상식적으로는 이해가 되지 않는다.

(사진 = 보배드림)
(사진 = 보배드림)
(사진 = 보배드림)

경비원 말도 안 들어
현관 통로에 주차하는 차주 사연

아파트 공동현관 통로에 주차하는 사람도 존재한다. 글쓴이는 ‘아파트 주차장 램프 옆인 공동현관 통로에 주차하는 차량이 있어서 이런 경우 어떻게 해야 할지 자문을 구하고 싶다’라며 글을 올렸다. 심지어 주차금지 표지판이 있지만 이를 치우고 세우는 것이라고 한다.

이에 민원을 넣으니 해당 차주는 새벽시간 때에 차 세울 곳이 없어 세운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이후 경비원이 차량 이동 요청을 했지만 말을 듣지 않는 상황. 이후에도 악의적으로 같은 주차를 반복하고 있는데 이는 온전히 차주 본인이 편하기 위해 저렇게 주차하는 것이라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 정말 안타까운 것은 견인을 할 수도 없고, 마냥 기다리면서 차주가 차를 빼기만을 기다려야 하는 것이 현실이라는 것이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법적으로 해결은 불가능하고 차라리 공론화 시켜서 망신을 주는 게 더 빠르다”라고 말한다. 날이 갈수록 민폐 주차 사연들이 커뮤니티에 더 많이 올라오는 이유가 아닐까 싶다. 해당 자리에 주차를 아예 하지 못하도록 차단봉을 박아놓는 방법 외엔 현재로썬 마땅한 대안이 없어 보이는 것이 안타까운 현실이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