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국산 전기차
날렵한 디자인의 EV6
많은 아빠들의 선택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자체 플랫폼인 E-GMP 플랫폼을 기반으로 첫 순수 전기차를 선보였다. 현대차는 아이오닉5, 기아에서는 EV6를 선보였는데, 이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각종 상을 휩쓸기 시작했고, 해외 소비자들도 좋은 호평을 보이고 있었다.

전기차 특성상 넓은 실내 공간으로 한국 아빠들이 내연기관 차량 대신 전기차를 고민하던 중 EV6와 아이오닉5 사이에서 고민을 많이 하곤 한다. 요즘 택시로 아이오닉5를 많이 사용하는 대신 EV6가 훨씬 좋은 이유에 대해서 알아보자.

글 유재희 기자


4인 가족에겐
넉넉한 크기

기아의 첫 순수 전기차 모델 EV6의 크기는 길이 4,680~4,695mm, 너비 1,880~1,890mm, 높이 1,550mm, 휠베이스 2,900mm이고 공차중량은 1,825~2,055kg이다. 사진에 보이는 것보다 실제로 EV6를 보면 생각보다 크게 느껴지는 크기이고 크로스오버 SUV 형태로 아이오닉5 보단 날렵한 인상을 가지고 있다.

EV6의 전면부 디자인은 기존에 기아에서 고수하는 타이거 페이스가 유지된 형태로 볼륨감 있는 디자인을 가지고 있다. 또한 후면부 디자인 역시 전면부와 다르게 한 줄로 이어진 리어램프의 인상이 강렬하게 자리 잡고 있다. 실제로 도로에서 만나면, 누구든지 한 번쯤 뒤돌아보게 만드는 디자인을 가지고 있다.


E-GMP로 완성된
수준 높은 전기차

전기차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연비와 주행거리다. 지난해 한국에너지공단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타이칸의 연비는 1kWh당 2.8km였지만, EV6의 연비는 1kWh당 스탠다드 모델 기준 5.6km의 연비를 기록했다.

또한 모델마다 다르지만 1회 충전으로 최대 주행 가능 거리가 최소 351km, 최대 475km에 달한다. 이런 연비 운행이 가능하다고 해서 힘이 없을 거라고 생각하지만, 전기차인 EV6의 최대 출력은 168~320마력을 가지고 있다. 실제로 EV6의 성능으로는 가족 또는 1인 전기차로는 부족함이 없는 수준이다.


이만한 대안이 없는
국산 전기차 EV6

전기차를 구매하기 위해 소비자들이 가장 관심을 가지는 것이 바로 가격이다. EV6의 가격은 스탠다드 4,870~5,495만 원, 사륜 모델이 5,120~5,745만 원으로 책정되어 있다. 또한 롱레인지 모델은 5,260~5,995만 원이고 사륜 모델이 5,510~6,245만 원이다.

EV6는 현재 국고 전기차 보조금으로 700만 원을 지원받고, 지자체 보조금은 지역마다 차이가 있다. 현재 EV6를 비롯한 국산 전기차들은 수입 전기차에 비해 성능과 주행거리 측면에서 부족하지 않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소비자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