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국산 컨버터블이 없다
제네시스가 첫발 딛을까?
콘셉트카로 본 가능성

지금까지 등장한 국산차들을 살펴보면 웬만한 보디 스타일을 대부분 찾아볼 수 있다. SUV의 경우 경형부터 준대형까지 차급별 라인업이 촘촘하며 조만간 대형 전기 SUV도 등장할 예정이다. 해치백과 왜건, 쿠페는 해외 시장에서만 판매 중이거나 아예 자취를 감추었지만 한때 판매된 바 있다. 그러나 여태껏 등장한 적조차 없는 카테고리가 하나 있는데 바로 컨버터블이다.

비록 쌍용 칼리스타, 기아 엘란 등 국산차로 판매된 컨버터블이 있지만 둘 다 해외 자동차 제조사로부터 라이센스를 가져와 생산한 만큼 순수 국산차라고 보기는 어렵다. 콘셉트카로 등장한 바 있는 기아 세피아 컨버터블, 현대 투스카니 컨버터블은 결국 양산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그런데 제네시스가 컨버터블 모델 출시 가능성을 제시해 화제다.

이정현 기자

제네시스 엑스 컨버터블 콘셉트 / 사진 출처 = “현대차그룹”
제네시스 엑스 컨버터블 콘셉트 / 사진 출처 = “Autoblog”

자연과 교감하는 전기 컨버터블
하드탑 닫은 상태에서도 개방감

제네시스는 1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말리부에서 브랜드 최초의 컨버터블 콘셉트카 ‘엑스 컨버터블’을 선보였다. 작년 3월, 올해 4월에 앞서 공개된 바 있는 ‘엑스’, ‘엑스 스피티움 쿠페’에 이어 세 번째로 공개된 ‘X 콘셉트 시리즈’로, 제네시스의 디자인 철학과 미래에 대한 영감이 응집됐다.

가장 큰 특징은 역시나 지붕이 여닫히는 컨버터블 구조로, 하드탑 컨버터블을 닫은 상태에서도 광활한 글라스 루프로 뛰어난 개방감을 제공한다. 루프 개폐 여부와 상관없이 컨버터블의 특성을 활용해 자연 환경과 교감하는 운전 경험을 제공한다는 게 제네시스의 설명이다.

제네시스 엑스 컨버터블 콘셉트 / 사진 출처 = “현대차그룹”
제네시스 엑스 컨버터블 콘셉트 / 사진 출처 = “Techcrunch”

운전자 중심 인테리어
가장 한국적인 색상

실내 공간은 앞서 공개된 X 콘셉트 시리즈 2개 모델과 마찬가지로 조작계와 디스플레이가 운전자를 감싸는 운전자 중심 구조로 설계되었다. 제네시스는 엑스 컨버터블의 내외장에 한국 고유의 아름다움과 정서를 담은 색상을 사용했다고 강조한다. 외장에 적용된 흰색 계열의 펄 색상 ‘크레인 화이트(Crane White)’는 신성하고 기품 있는 두루미의 자태에서 영감을 얻었다.

실내에는 한국 전통 가옥에서 영감을 얻은 색상 두 가지가 적용됐다. 기와 색상을 모티브로 한 ‘기와 네이비(Giwa Navy)’는 젊고 모던한 느낌을 연출한다. ‘단청 오렌지(Danchung Orange)’ 한국 전통 목조 건물에 적용되는 채색 기법 ‘단청’에서 영감을 얻어 기와 네이비와 독특한 대비를 이룬다.

제네시스 엑스 컨버터블 콘셉트 / 사진 출처 = “Autoblog”
제네시스 엑스 컨버터블 콘셉트 / 사진 출처 = “Autoblog”

고성능 오디오 시스템 적용
LA 오토쇼에서도 공개된다

또한 풍부한 사운드를 내는 오디오 시스템을 갖춰 시각적 요소 외에도 감각적 경험을 극대화한다. 고성능 오디오 시스템 전문 회사 ‘메탈 사운드 디자인(Metal Sound Design)’과의 협업으로 설계된 사운드 아키텍처가 적용돼 기술과 예술이 결합된 미래차 경험의 방향성을 제시한다.

제네시스는 오는 18일 개최되는 LA 오토쇼에서도 엑스 컨버터블 콘셉트카를 엑스 스피티움 쿠페, 제네시스 주요 라인업과 함께 전시할 계획이다. 네티즌들은 “실루엣이 너무 이쁜데 양산되면 어지간한 수입차는 눈에 들어오지도 않겠다”, “컨버터블 설계가 까다롭던데 현대차가 진짜 양산하겠나“, “결함만 없으면 잘 듯” 등의 다양한 반응을 내놓았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2
+1
4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2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